2019.03.24 (일)

  • 맑음동두천 10.1℃
  • 맑음강릉 10.6℃
  • 맑음서울 9.0℃
  • 맑음대전 10.2℃
  • 맑음대구 11.5℃
  • 맑음울산 11.5℃
  • 맑음광주 11.4℃
  • 맑음부산 10.0℃
  • 맑음고창 9.0℃
  • 맑음제주 10.6℃
  • 맑음강화 7.8℃
  • 맑음보은 9.9℃
  • 맑음금산 8.9℃
  • 맑음강진군 10.6℃
  • 맑음경주시 12.3℃
  • 맑음거제 9.7℃
기상청 제공

고령자 환절기 건강관리

  • No : 3035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7-11-14 08:37:22

아침 저녁의 쌀쌀한 기온이 확연히 가을을 느끼게 한다. 일교차가 10이상 나는 날씨가 계속되면 우리 몸의 생체리듬은 혼란을 겪게 된다. 공기를 마시고 내뱉는 호흡기는 이 같은 기온 변화에 굉장히 민감하게 반응하기 때문에 환절기에는 감기 등 호흡기 질환에 걸리기 쉽다.

 

나이가 들수록 세포와 장기의 회복력이 저하되기 때문에 질병에 대한 저항능력, 즉 면역력도 떨어진다. 심혈관 질환을 앓고 있는 고령자의 경우 일교차가 1커지면 사망률이 2.5% 증가한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때문에 평소 건강한 사람이라도 관리를 잘 해야 하며 특히 만성질환을 앓고 있거나 호흡기가 약한 노인들은 특별히 건강관리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환절기 기관지 관리법

건조한 실내공기는 호흡기의 일차 방어막인 코 점막과 기관지 점막을 마르게 해 바이러스나 먼지 등에 대한 방어능력을 급격하게 떨어뜨린다. 따라서 젖은 수건이나 가습기를 이용해 40~50%의 적절한 실내습도를 유지시켜 호흡기 점막이 충분한 수분을 머금게 하고, 섬모의 활발한 운동을 유지하도록 한다. , 가습기는 일주일에 두 번 정도 물로 세척한 뒤 햇볕에 잘 말려 사용해야 한다.

 

평소 수분을 충분히 섭취하는 것도 기관지 점막을 부드럽게 하여 감기를 예방할 수 있다. 특히, 감기에 걸려 호흡이 가빠지면 몸 밖으로 나가는 수분의 양이 평소보다 증가하므로, 음료보다는 물을 하루에 8잔 이상 마셔서 몸의 수분을 유지하는 것이 좋다.

 

날씨가 추워지면서 환기량이 줄어들어 미세먼지나 바이러스 등으로 실내 공기가 오염되고, 실내에서 생활하는 시간이 많아져 감기, 비염, 기관지염 등 호흡기 질환에 잘 걸리게 된다. 햇빛이 있는 오전 10~ 오후 4시에 10분 이상 3회 정도 환기를 시켜 실내의 공기 상쾌하게 해주는 것이 호흡기 질환 예방에 도움이 된다.

 

복식 호흡을 익히자

숨쉬기 운동만 잘해도 면역력 향상에 도움이 된다. 우리가 평상시 호흡하는 방식인 갈비뼈만을 움직여 호흡하는 흉식 호흡에 비해 횡경막을 최대한 이용해 호흡하는 복식호흡을 하면 3~5배 더 많은 양의 공기를 들어 마실 수 있게 된다. 복식호흡을 하게 되면 신진대사도 활발해지고 기초대사량도 올라가면서 몸속의 노폐물과 독소를 보다 효율적으로 배출할 수 있다.

 

복식호흡을 하기 위해서는 3초 동안 숨을 최대한 들이마시면서 배를 나오게 하고 3초 정도 멈춘 뒤, 천천히 내쉬며 배를 들어가게 하면 된다. 매우 간단해 보이지만 막상 해보면 만만치 않다. 하지만 꾸준히 연습하면 누구나 자연스럽게 할 수 있게 된다. 취침 전 5~10분 정도 해주면 면역력도 올라가고, 가래 배출이 촉진되는 효과가 있다.

 

면역력을 올리는 또 한 가지 방법은 잘 자는 것이다. 그런데 65세 이상 노인의 3분의 1 이상이 불면을 호소한다. 노인들의 수면패턴은 어린이와 같이 얕은 잠을 자주 자는 수면양상을 보이는 것이 보통이다. 나이가 들면 피로를 자주 느끼고 예비능력을 잃기 때문에 이를 보충하려다 보니 자연히 수시로 졸리게 되고 낮잠의 횟수가 늘어나다 보니 낮잠 자는 시간도 늘어난다. 결국 자연스레 밤에 잠이 오게 되지 않아 불면증을 앓다가 밤낮이 바뀌어 버리는 수도 있고, 생활리듬이 엉망으로 되어버리는 경우도 많다. 이런 악순환을 깨기 위해서는 밤에 잘 자는 수밖에 없다.

 

자기 전에 체온보다 조금 높은 36~40의 따뜻한 물에 15~20분 정도 몸을 담그는 반신욕을 하거나 족욕을 하면 잠이 잘 오는데 효과가 있다. 잠들기 전에는 이뇨작용이나 각성작용이 있는 음료를 피하도록 하고 소변을 보고 나서 잠자리에 드는 습관을 갖는 것이 좋다. 잘자고 일어난 아침에는 30분 정도 밝은 햇빛을 쬐어주도록 하자. 수면과 각성의 사이클을 조절하는 멜라토닌이라는 호르몬을 정상으로 되돌려주기 때문이다.

 

운동, 새벽을 피해 실내에서

65세 이상 노인의 약 3분의 2는 신체활동을 전혀 하지 않으며 생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찬바람이 시작되는 가을철을 기점으로 기온이 10내려가면 혈압은 약 13mmHg가 높아진다. 운동은 혈압을 낮추고 만성질환 관리에 도움을 주며 면역력을 올려준다. 또한 근력 향상을 통해 일상생활 수행능력을 올리고, 수면에 도움을 주며 우울과 불안을 감소시키는 등 많은 장점을 가진다.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강남지부 건강증진의원 김지연 과장은 기온이 낮은 아침은 말초혈관이 수축해 피의 흐름을 방해기 때문에 심장발작, 뇌출혈 등이 많이 발생하고 돌연사도 가장 많이 발생하는 때이다.”, “날이 쌀쌀한 새벽시간 운동을 피하도록 하고, 꼭 해야 한다면 실내에서 하는 것이 좋으며, 운동 전 스트레칭 등 준비운동도 환절기에는 평소보다 많이 하도록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네티즌 의견 0

0/300자

록시땅-테라사이클, 공병으로 만든 ‘에코 텀블러’ 선보여 프랑스 자연주의 브랜드 록시땅(L’OCCITANE)이 글로벌 환경 기업 테라사이클과 함께 진행한 ‘수분크림 공병 재활용 캠페인’을 통해 ‘에코 텀블러’를 제작, 시각장애학우 조향 교육 운영비 후원의 목적으로 판매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록시땅은 지난 해 11월부터 12월까지 전국 록시땅 매장에서 ‘수분크림 공병 재활용 캠페인’을 진행했다. 록시땅은 자사 수분 크림 제품뿐만 아니라 다른 브랜드 수분 크림 제품까지도 수거 & 재활용한다고 밝혀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공병은 소비자들의 활발한 참여를 통해 두 달 동안 약 1.5톤 수거되었고, 테라사이클의 재활용 기술을 통해 원료화 하여 한정 에코 텀블러로 제작에 사용되고 일부는 테라사이클을 통해 필요로 하는 중소기업들에 기부되었다. 에코 텀블러는 3월 22일 ‘물의 날’을 기념하여 록시땅 구매 고객 대상 2천원에 판매된다. 전국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텀블러 수익금 전액은 록시땅에서 후원중인 시각 장애 학우들의 조향 수업 운영비로 사용될 예정이다. 록시땅 코리아 홍보팀은 “록시땅에서 공병을 수거하고는 있었지만 실제로 재활용하여 결과물을 소비자분들께 선보이는 것은 처음. 많은 고객분들이 환경을 생각하는 마

㈜대웅.대웅제약,전자증권 도입...우수 임직원 스톡옵션도 부여 ㈜대웅/대웅제약이 22일 서울 삼성동에 위치한 대웅제약 별관 베어홀에서 주주총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대웅(대표 윤재춘)은 59기 주주총회에서 2018년 전체 연결매출 1조 2,313억원, 전체 연결영업이익 858억원의 실적을 보고하고, 임기가 만료된 윤재춘 대표를 사내이사로 재선임했다. 윤재춘 대웅 대표이사는 “주주님들의 관심과 격려 덕분에 대웅은 어려운 경제환경에서도 견고한 실적을 달성할 수 있었다. 대웅은 지주회사 본연의 역할에 집중하여 그룹의 건실한 성장을 주도해나가고, 지속적인 경영실적 창출을 통해 주주가치의 제고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은 이날 17기 주주총회에서 2018년 별도 기준 매출 9,435억원, 영업이익 308억원, 순이익 15억원 등 2018년 주요 경영실적을 보고했다. 주주총회 의장을 맡은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이사는 “호전되지 않는 글로벌 경기와 이로 인한 제약산업의 성장 둔화, 업체간 경쟁심화 속에서도 지속적인 사업체질 개선과 차별화된 기술 제품 경쟁력을 바탕으로 대웅제약 역사상 처음으로 연결기준 매출 1조원을 돌파했다”며, “오송 및 나보타 신공장 감가상각비의 본격 반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