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05 (월)

  • -동두천 3.3℃
  • -강릉 1.6℃
  • 서울 3.7℃
  • 대전 5.5℃
  • 대구 5.1℃
  • 울산 5.8℃
  • 광주 10.9℃
  • 부산 6.7℃
  • -고창 7.8℃
  • 흐림제주 9.3℃
  • -강화 4.2℃
  • -보은 5.0℃
  • -금산 5.7℃
  • -강진군 8.7℃
  • -경주시 4.8℃
  • -거제 8.2℃
기상청 제공

고대의대, 이남준·이민수·손창성 교수 정년퇴임

고려대학교 의과대학(학장 이홍식)이 2월 28일(수) 오후 4시 의과대학 본관 유광사홀에서 안암병원 영상의학교실 이남준 교수, 정신건강의학교실 이민수 교수, 소아청소년과학교실 손창성 교수 이상 3명 교원의 정년퇴임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는 개회사를 시작으로 △국민의례 △이기형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식사 △이홍식 의과대학장 송별사 △감사패, 공로패, 기념메달 증정 △퇴임사 △학생대표 감사의 글 △교수의회 금일봉 전달 △의과대학 교우회 학내지부 행운의 열쇠 전달 △꽃다발 증정 △기념촬영 순으로 이어졌다.


이기형 의무부총장은 “평생을 진료, 교육, 연구의 길을 걸어오시면서 학교와 의료원의 발전은 물론 대한민국 의학발전을 견인해 오신 교수님들의 공로에 감사드린다”며, “교수님들의 열정과 사명감을 가슴 속에 새기며 앞으로도 의료원과 의과대학이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홍식 의과대학장은 “학교가 현재의 모습을 갖추고 우리나라 의학을 선도할 수 있게 기틀을 마련해 주신 주역들이신 교수님들의 명예로운 정년퇴임을 진심으로 축하드린다”며, “앞으로도 깊은 애정과 관심으로 급변하는 의료 및 의학교육 환경을 슬기롭게 극복할 수 있도록 많은 지도편달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권준혁 학생대표는 “30여 년이 넘는 긴 시간동안 오직 진료와 교육, 연구에 몰두해 오신 교수님들의 노고와 헌신에 대해 존경과 감사를 드린다”며, “비록 더 이상 교수님들을 학교에서 뵐 수 없겠지만 이제껏 전해주신 교수님들의 사랑과 가르침에 누가 되지 않도록 학업에 정진하겠다”고 감사를 전했다.


한편, 안암병원 영상의학과 이남준 교수는 1977년 고대의대를 졸업하고 부임한 이후 활발한 교육, 진료 및 연구 활동을 했다. 대한신경중재치료의학회 회장 등을 역임하면서 우리나라 신경영상의학 발전에 지대한 공헌을 했으며, 안암병원 영상의학과장, 의료원 교육연구수련부장 및 감사위원회 위원장을 역임하면서 의료원 및 영상의학교실 발전에 이바지했다.


안암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이민수 교수는 1977년 고대의대를 졸업하고 약 33년간 고대의대에서 뛰어난 후학을 다수 배출했다. 안암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과장, 정신건강의학교실 주임교수 등을 역임했으며, 대한신경정신의학회 이사장을 맡고 300편이 넘는 학술논문에 참여하는 등 우리나라 기분 장애 분야 발전에 혁혁한 공을 세웠다.


안암병원 소아청소년과 손창성 교수는 1977년 고대의대를 졸업하고 1987년 부임해 당시 불모지였던 소아심장 분과 발전에 큰 공을 세우며 수많은 심장병 어린이 환자들의 희망의 등불이 됐다. 대한소아심장학회 수장을 맡아 학회를 이끌었으며, 안암병원장과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을 역임하면서 병원은 물론 의료원 발전에 기여했다.

배너

배너
심사평가원, ‘HIRA 빅데이터 분석 협업 과제’ 공모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승택, 이하 ‘심사평가원’)은 보건의료 분야 다양한 연구에서 보건의료빅데이터를 활용한 분석 활성화를 위해 ‘HIRA 빅데이터 분석 협업 과제’ 공모를 실시한다.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 키워드 중 하나인 ‘보건의료빅데이터’는 다양한 연구 분야에서 활용 가치가 높을 것으로 기대되어 데이터 이용에 대한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특히, 심사평가원의 ‘HIRA 빅데이터’는 심사‧평가 등 고유업무를 수행하는 과정에서 축적한 전 국민 의료정보로서, 규모와 질적 측면에서 세계적으로 우수하고 다양한 연구 분야에 활용 가능한 특장점이 있다. 그러나 의료정보의 특성상 자료에 대한 전문지식이 필요하고 분석 경험이 충분치 않을 경우 타 자료에 비해 난이도가 높은 등의 진입장벽이 있어, 실제 활용에 연구자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심사평가원은 작년부터 연구 전반에 걸쳐 연구자와 심사평가원의 분석 전담 직원이 공동으로 협업하는 ‘HIRA 빅데이터 분석 협업과제’를 추진하고 있다. 올해 ‘HIRA 빅데이터 분석 협업과제’ 공모는 전년도 연 1회 공모를 확대하여 상반기(3월)‧하반기(6월) 2회로 나누어 개최된다. 공모 세부 분야는

배너

복잡한 여성 두통....전문가가 말하는 안전한 두통대처법은? 유독 한파가 심했던 겨울이 가고 꽃피는 춘삼월이 다가오고 있다. 시쳇말로 봄을 여자의 계절이라고들 하지만, 봄소식이 달갑지 않은 여성들도 있다. 3월만 되면 두통을 호소하는 여성들이 증가하는 경향이 있는데, 특히 지난해 3월에는 두통으로 병원을 찾는 여성환자들이 57,255명으로 2010년 대비 약 36% 증가했다(2010년 3월 42,237명). 여성두통은 복잡한 만큼 상황에 따라 진통제 복용 전에 성분부터 꼭 확인해야 한다. ■ 호르몬 변화, 관절통 등 복잡한 상황에서 발생하는 여성의 두통! 아세트아미노펜 등 진통제 성분 확인하고 세심한 관리 필요해 여성은 일생동안 출산, 호르몬 변화 등 다양한 상황을 겪는다. 다양한 상황에서 발생하는 두통은 더욱 세밀한 관리가 필요하다. 큰 변화 중 하나는 여성의 임신이다. 임신 중에는 스트레스나 호르몬 변화, 카페인 중단 등으로 인해 두통이 발생할 수 있다. 을지병원 신경과 김병건 교수는 “임신, 수유 중인 여성의 두통에는 아세트아미노펜이 비교적 안전하게 복용할 수 있는 약물로 추천된다”며 “임산부는 반드시 전문가와 상담 후 진통제를 복용해야 한다. 특히 아스피린과 에르고트계 약물은 절대 금기다”라고 당부했다. 중년

고대의대, 이남준·이민수·손창성 교수 정년퇴임 고려대학교 의과대학(학장 이홍식)이 2월 28일(수) 오후 4시 의과대학 본관 유광사홀에서 안암병원 영상의학교실 이남준 교수, 정신건강의학교실 이민수 교수, 소아청소년과학교실 손창성 교수 이상 3명 교원의 정년퇴임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는 개회사를 시작으로 △국민의례 △이기형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식사 △이홍식 의과대학장 송별사 △감사패, 공로패, 기념메달 증정 △퇴임사 △학생대표 감사의 글 △교수의회 금일봉 전달 △의과대학 교우회 학내지부 행운의 열쇠 전달 △꽃다발 증정 △기념촬영 순으로 이어졌다. 이기형 의무부총장은 “평생을 진료, 교육, 연구의 길을 걸어오시면서 학교와 의료원의 발전은 물론 대한민국 의학발전을 견인해 오신 교수님들의 공로에 감사드린다”며, “교수님들의 열정과 사명감을 가슴 속에 새기며 앞으로도 의료원과 의과대학이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홍식 의과대학장은 “학교가 현재의 모습을 갖추고 우리나라 의학을 선도할 수 있게 기틀을 마련해 주신 주역들이신 교수님들의 명예로운 정년퇴임을 진심으로 축하드린다”며, “앞으로도 깊은 애정과 관심으로 급변하는 의료 및 의학교육 환경을 슬기롭게 극복할 수 있도록 많은 지도편달 부탁드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