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13 (금)

  • -동두천 8.3℃
  • -강릉 10.3℃
  • 흐림서울 10.6℃
  • 구름많음대전 8.9℃
  • 구름많음대구 10.6℃
  • 구름조금울산 14.2℃
  • 흐림광주 11.5℃
  • 구름많음부산 15.5℃
  • -고창 10.1℃
  • 구름많음제주 15.8℃
  • -강화 10.1℃
  • -보은 7.0℃
  • -금산 7.9℃
  • -강진군 12.6℃
  • -경주시 8.7℃
  • -거제 15.1℃
기상청 제공

일산백병원, 한소망교회와 진료지정병원 협약 체결

인제대학교 일산백병원(원장 서진수)은 4월 11일(수) 오전 10시 대한예수장로회 한소망교회와 진료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한소망교회 아가페홀 수요기도회에서 이루어진 협약식에는 일산백병원 서진수 원장, 이만재 원무부장, 이종수 원무팀장을 비롯해 한소망교회 류영모 목사, 정성진 장로 및 교회 관계자들이 참석하였다.


일산백병원은 협약을 통해 한소망교회 교인과 그 가족에게 양질의 의료서비스 및 병원이용의 편의를 제공하게 된다.


서진수 원장은 "지역사회 의료기관으로서 의료서비스를 제공 할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하며, 앞으로 병원을 찾으신 분들이 몸과 마음을 치유하여 건강을 되찾길 바란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전혜숙 의원, 「신의료기술평가 제도 발전 방안 모색을 위한 정책 토론회」개최 더불어민주당 전혜숙 의원(보건복지위/서울 광진갑)은 4월 17일(화) 오전 10시 국회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신의료기술평가제도 발전 방안 모색을 위한 정책 토론회'를 갖는다. 신의료기술평가 제도가 새로운 의료기술의 임상적 유용성 평가로 안전하고 유효한 의료기술을 도입하기 위한 취지로 도입되었지만, 건강보험 적용을 위한 전제조건인 신의료기술평가가 의료시장 진입을 막는 규제로도 인식되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이번 토론회는 신의료기술평가 제도에 대한 학계, 의료계, 산업계, 시민사회단체, 유관 정부 부처 및 기관 등 다양한 주체의 의견을 공유하고 합리적인 제도 발전 방안을 모색하고자 마련됐다. 토론회의 좌장은 ▲정형선 연세대학교 보건행정학과 교수가 맡아 진행하며, 주제발표는 ▲이영성 한국보건의료연구원장, ▲이상수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 보험위원회 부위원장이 맡았으며, 토론에는 ▲이명화 과학기술정책연구원 국가연구개발분석단장, ▲김재규 중앙대학교 의과대학 교수, ▲정정지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 보험위원회 고문, ▲김준현 건강세상네트워크 대표, ▲장인숙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급여보장실장, ▲이성희 식품의약품안전처 의료기기정책과 팀장, ▲곽순헌 보건복지부 의료자원정책과장이 참여

배너

한미약품㈜,폐암 표적항암제 ‘올리타정200밀리그램’과 올리타정400밀리그램’ 개발 판매 중단 선언 한미약품이 결국 중대 결정을 내렸다.조건부 허가를 받아 3상을 진행해오고 있는 신약인 폐암 표적치료제의 개발과 판매를 중딘키로 했다.한미의 이같은 '아픈 결정' 은 부작용 문제가 아니라 해외 거래선과의 기술이전 및 국내 임상의 어려움 때문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에따라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는 한미약품㈜이 폐암치료에 사용되는 표적항암제(신약) ‘올리타정200밀리그램’과 ‘올리타정400밀리그램’의 개발 중단 계획서를 제출함에 따라 해당 약물을 복용하고 있는 환자 보호를 위한 안전조치 등의 타당성을 검토한다고 밝혔다.이번 검토는 오는 4월말까지 진행될 예정이며, 주요 검토 내용은 ▲환자 보호를 위한 조치계획 타당성 ▲안전조치 이행 절차‧내용의 적절성 ▲시판 후 부작용 사례 등 안전성 정보 등다.특히, 해당 약물을 복용하고 있는 환자 보호를 위해 임상시험에 참여 중인 환자, 시판 허가된 제품을 투약받는 환자, 다른 의약품으로 변경할 환자 등에 대한 안전조치 계획에 대해 중점적으로 검토한다. 한미약품㈜은 지난 4월 12일 약물 안전성 문제가 아닌 해외 제약사와 기술이전 계약 해지, 동일 효능의 다른 의약품이 국내·외 시판에 따른 임상시험 진행 어려움 등을 사유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