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15 (일)

  • -동두천 4.3℃
  • -강릉 7.1℃
  • 박무서울 5.6℃
  • 박무대전 5.8℃
  • 구름많음대구 9.1℃
  • 구름조금울산 9.7℃
  • 박무광주 7.3℃
  • 구름조금부산 9.7℃
  • -고창 6.6℃
  • 박무제주 10.5℃
  • -강화 6.2℃
  • -보은 6.4℃
  • -금산 4.1℃
  • -강진군 7.9℃
  • -경주시 9.4℃
  • -거제 10.0℃
기상청 제공

경희대 임영진 의무부총장, 제39대 대한병원협회장 당선

솔선수범과 섬김의 리더십으로 직역 간 화합 도모 다짐

경희대학교 임영진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이 제39대 대한병원협회 회장에 당선됐다.

지난 4월 13일 오후, 서울드래곤시티 아코르엠버서더에서 개최된 대한병원협회 제59차 정기총회에서 2명이 입후보한 가운데 지역별 · 직능별 단체 39명의 임원선출위원이 실시한 투표 결과, 과반수 이상의 지지를 받아 제39대 대한병원협회 회장으로 선출됐다.


경희대학교 의무부총장인 임 당선인은 “회장의 역할은 먼저 다가가고, 먼저 행동하고, 먼저 희생하는 것”이라며, “단합된, 강력한, 준비된 그리고 친근한 병협이 되어 병원협회와 의료계가 당면한 절실하고 실제적인 과제가 무엇인지 헤아리고 사안들을 해결해 가겠다”는 당선 소감과 포부를 밝혔다. 또한 “의료정책의 선제적 제안과 올바른 방향을 제시할 수 있도록 현장의 목소리를 정확하게 파악하고 신속하게 정책에 반영시키겠다”는 각오를 덧붙였다.


현재 대한병원협회 부회장을 맡고 있는 임 당선인의 주요 약력으로는 현재 상급종합병원협의회 회장, 보건복지부 일자리위원회 보건의료특위 전문위원, 대한의사협회 고문, 서울시병원회 감사, 서울시의사회 고문, 한국의사 100년 기념재단 이사, 대한신경외과학회 고문, 대한신경외과학연구재단 이사 등을 맡고 있다.


또한 사립대학교의료원협의회 회장, 대한병원협회의 정책위원장 · 학술위원장으로도 활동했다. 학계에서는 아시아렉셀감마나이프학회 대회장, 대한신경외과학회 이사장, 대한신경중환자의학회 회장, 대한방사선수술학회 회장, 뇌신경기능장애학회 회장, 대한노인신경외과학회 회장, 대한감마나이프학회 회장, 대한정위기능신경외과학회 회장 등을 역임했다. 그리고 대한의사축구연맹 회장, 대한축구협회 의무분과위원회 위원장, 축구 국가대표팀 팀닥터 등의 역할을 통해 체육 분야의 발전에도 기여했다.

이외에도 뇌종양의 새로운 치료로 감마나이프 방사선 수술이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기여하는 등 의학계에서의 공로를 인정받아 2016년 국민훈장 모란장을 수훈한 바 있다.

배너

배너
식약처,가르시니아캄보지아 추출물 등 4종 섭취 시 주의사항 마련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는 가르시니아캄보지아 추출물, 프로바이오틱스 등 건강기능식품 기능성 원료 4종 대해 섭취 시 주의사항을 신설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건강기능식품의 기준 및 규격」개정안을 4월 13일 행정예고 한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안은 ‘17년 건강기능식품 상시적 재평가 결과를 반영하여 건강기능식품 안전성과 기능성을 강화하고자 마련되었다. 주요 내용은 ▲가르시니아캄보지아 추출물 등 기능성 원료 4종에 대한 섭취 시 주의사항 신설 ▲녹차추출물의 일일섭취량 중 EGCG 제한량 신설 ▲프로바이오틱스 제조방법 개정 등이다. 소비자가 안전하게 섭취할 수 있도록 녹차추출물, 알로에 전잎, 가르시니아캄보지아 추출물, 프로바이오틱스에 대해서는 ‘어린이, 임산부 및 수유부는 섭취를 피할 것’, ‘질환이 있거나 의약품 복용 시 전문가와 상담할 것’ 등의 섭취 시 주의사항을 신설하였다. 녹차에 함유되어 있는 카테킨 성분 중 EGCG(에피갈로카테킨갈레이트((-)-epigallocatechin gallate)는 고용량으로 섭취할 경우 간 독성을 나타낼 우려가 있어 녹차추출물 최종제품 요건에 EGCG 일일섭취량을 300mg 이하로 제한하였다. 프로바이오틱스 제품의

배너


배너
경희대 임영진 의무부총장, 제39대 대한병원협회장 당선 경희대학교 임영진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이 제39대 대한병원협회 회장에 당선됐다. 지난 4월 13일 오후, 서울드래곤시티 아코르엠버서더에서 개최된 대한병원협회 제59차 정기총회에서 2명이 입후보한 가운데 지역별 · 직능별 단체 39명의 임원선출위원이 실시한 투표 결과, 과반수 이상의 지지를 받아 제39대 대한병원협회 회장으로 선출됐다. 경희대학교 의무부총장인 임 당선인은 “회장의 역할은 먼저 다가가고, 먼저 행동하고, 먼저 희생하는 것”이라며, “단합된, 강력한, 준비된 그리고 친근한 병협이 되어 병원협회와 의료계가 당면한 절실하고 실제적인 과제가 무엇인지 헤아리고 사안들을 해결해 가겠다”는 당선 소감과 포부를 밝혔다. 또한 “의료정책의 선제적 제안과 올바른 방향을 제시할 수 있도록 현장의 목소리를 정확하게 파악하고 신속하게 정책에 반영시키겠다”는 각오를 덧붙였다. 현재 대한병원협회 부회장을 맡고 있는 임 당선인의 주요 약력으로는 현재 상급종합병원협의회 회장, 보건복지부 일자리위원회 보건의료특위 전문위원, 대한의사협회 고문, 서울시병원회 감사, 서울시의사회 고문, 한국의사 100년 기념재단 이사, 대한신경외과학회 고문, 대한신경외과학연구재단 이사 등을 맡고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