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09 (수)

  • -동두천 12.2℃
  • -강릉 10.1℃
  • 맑음서울 12.3℃
  • 맑음대전 13.4℃
  • 흐림대구 12.3℃
  • 흐림울산 11.4℃
  • 구름많음광주 14.8℃
  • 흐림부산 12.2℃
  • -고창 13.5℃
  • 구름많음제주 14.9℃
  • -강화 12.0℃
  • -보은 11.4℃
  • -금산 11.6℃
  • -강진군 14.0℃
  • -경주시 11.8℃
  • -거제 13.2℃
기상청 제공

풀무원다논, 특허유산균 2배 ‘액티비아 얼티밋’출시

오트를 비롯, 다섯가지 곡물과 견과를 넣은 ‘액티비아 얼티밋 오트 파이브’

요거트 전문기업 풀무원다논(Danone Pulmuone, 대표 정희련)이 전세계 20개국 특허유산균 ‘액티레귤라리스’를 2배 넣은 궁극의 장 건강 솔루션 ‘액티비아 얼티밋(Activia Ultimate)’ 신제품 2종을 출시한다. 1987년 프랑스에서 처음 출시된 액티비아는 7년 연속 세계 판매 1위를 차지한 요거트 브랜드로 국내에서는 풀무원다논이 사업을 전개 중이다.


새로 선보이는 ‘액티비아 얼티밋’은 20개국에서 특허를 받은 다논의 ‘액티레귤라리스’ 유산균을 기존 제품보다 2배 많이 담은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다논의 특허 유산균 ‘ 액티레귤라리스’는 당사가 보유한 4천여 종의 유산균 중 생존력이 검증된 특별한 프로바이오틱스를 엄선한 것으로, 이 유산균은 장 끝까지 살아가서 장 운동을 활발하게 하고 더부룩한 속을 시원하게 해주는데, ‘액티비아 얼티밋’은 한국 연구소에서 특허유산균을 2배로 넣어 개발에 성공한 혁신적인 제품이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이번 신제품은 장 건강 개선에 도움을 주는 원료를 사용해 ‘푸룬’과 ‘오트 파이브’ 2종으로 출시된다. 푸룬은 식이섬유와 칼륨, 비타민A 등이 풍부한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3대째 농장을 운영해 오고 있는 100년 전통의 푸룬 공급업체 테일러팜스 ‘테일러푸룬’의 신선한 푸룬을 사용해 맛과 기능을 대폭 향상시켰다.


오트 파이브는 이름 그대로 오트를 비롯해 브라질너트, 아몬드, 통밀, 캐슈넛 등 다섯가지 곡물과 견과를 한 병에 담았다. 특히 오트는 최근 각광받는 다이어트 식품으로 장내 노폐물을 배출시키는 베타글루칸과 식이섬유가 풍부하다. 전국 대형마트와 중소 슈퍼마켓 등에서 구입할 수 있고, 4개들이(1개 130ml) 1세트 5,200원에 판매된다.


풀무원다논 액티비아 브랜드 담당자는 “요거트에 대한 소비자 니즈가 증가함에 따라 장 건강 개선에 더욱 초점을 맞춘 ‘액티비아 얼티밋’을 새롭게 출시하게 됐다”고 말하며, “얼티밋(ultimate)이라는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장 건강을 위한 요거트의 결정판이라는 의미를 갖고 있고, 이탈리안 보틀과 캡, 신규 BI 등을 적용해 디자인 면에서도 새로움을 가미, 풀무원다논이 요거트 전문기업으로서 입지 강화를 선언한 원년에 탄생한 기념비적인 제품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풀무원다논은 5월 중순부터 ‘액티비아 얼티밋’ 신제품에 대한 TV 광고도 집행한다. 신규 광고에서는 바른 먹거리 풀무원과 요거트 전문기업 다논이 합쳐져서 만들어내는 요거트에 대한 제품철학과 함께 최상의 장 건강 솔루션으로 ‘액티비아 얼티밋’을 제안한다. 또 신제품 인증샷을 해시태그와 함께 개인 SNS에 올리면 추첨을 통해 액티비아 얼티밋 2주 변화 체험분을 증정하는 소비자 이벤트도 6월까지 진행한다.


액티비아는 1987년 프랑스에서 첫 출시된 이후 전세계 70여 개국에서 1초에 308컵, 매년 90억 컵이 판매되고 있는 7년 연속 세계 판매 1위 요거트 브랜드다. 2009년 한국에 처음 소개된 후, 국내 요거트 시장에서는 볼 수 없었던 다양한 타입과 맛을 갖춘 장 건강에 좋은 요거트로 국내 소비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액티비아의 국내사업을 전개하고 있는 풀무원다논은 100년 역사를 가진 세계 1위 요거트 전문 기업 ‘다논’과 바른 먹거리를 표방하는 로하스 기업 ‘풀무원’이 이웃과 자연에 대한 사랑이라는 공통된 신념을 바탕으로 설립한 요거트 전문 기업이다. 제품문의 고객상담실 080-022-0085, www.activia.co.kr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임신에 관한 오해와 진실...고령임신과 각종속설 궁금증13개가지 최근 결혼 연령이 늦춰지고 난임과 고령임신이 증가하면서 임신을 준비하는 부부들은 각종 임신과 출산에 관한 속설을 접하게 돼 고민에 빠지게 된다. 5월 가정의 달을 맞이하여 행복한 임신을 준비하는 부부들을 위해 일산백병원 산부인과 김희선 교수와 임신과 출산에 관한 각종 속설들을 Q&A로 알아본다. Q. 고령임신은 자연 분만이 어렵다? 최근 결혼의 평균 연령이 높아짐에 따라 만 35세 이상의 고령임신이 늘어나고 있다. 고령 임신이라고 하여 자연 분만이 어려운 것은 아니나 고령 임신의 경우 내과적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이 커지기 때문에 자연분만보다는 제왕절개 가능성이 젊은 산모들에 비해 높아진다. 임신 전후 적절히 잘 관리한 산모라면 고령이라고 할지라도 충분히 자연분만이 가능하다. Q. 고령임신은 기형아 출산이 높다? 뱃속에서 여성으로 성이 결정된 이후에는 생식기 발생 과정에서부터 여성은 난소 내의 일정 수의 원시난포를 가지고 태어난다. 사춘기를 지나면서 성호르몬의 영향을 받아 난포로 성숙이 되어 배란이 되기 때문에 고령에 출산이 이루어질수록 기형아 출산 비율은 높아진다. 다운증후군(염색체 13번), 에드워드증후군(염색체 18번), 파타우증후군(염색체 13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