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7 (목)

  • -동두천 20.1℃
  • -강릉 23.9℃
  • 천둥번개서울 20.1℃
  • 흐림대전 26.7℃
  • 구름많음대구 28.6℃
  • 구름조금울산 27.0℃
  • 흐림광주 25.1℃
  • 박무부산 21.1℃
  • -고창 24.8℃
  • 구름조금제주 25.7℃
  • -강화 19.0℃
  • -보은 26.8℃
  • -금산 27.6℃
  • -강진군 22.6℃
  • -경주시 29.2℃
  • -거제 21.8℃
기상청 제공

보령제약 ‘트란시노 화이트닝 리페어크림’ 출시... 바르는 미백크림

루이보스잎 추출물, PM라이신, 벤토나이트 성분 강화, 아침·저녁 일상적인 피부관리는 물론 투명 랩핑효과로 특화된 피부관리도 가능

보령제약(대표 최태홍)이 미백기능성 화장품 ‘트란시노 화이트닝 리페어크림’을 출시했다.

‘트란시노 화이트닝 리페어크림’은 기미치료 성분인 트라넥삼산(Tranexamic Acid)과 루이보스잎 추출물, PM라이신, 벤토나이트 등을 더욱 강화해 미백효과와 함께 전체적인 피부톤 개선, 집중보습, 기미 완화에 도움을 주는 것이 특징이다.

‘트란시노 화이트닝 리페어크림’의 주성분 트라넥삼산(Tranexamic Acid)은 피부의 멜라닌 생성을 근본적으로 억제시키고, 멜라닌 색소의 체외 배출량을 늘림으로써 피부에 침착된 멜라닌 색소의 양을 줄어들게 한다. 추가로 배합된 루이보스잎 추출물은 당화(노화 등 현상으로 인한 콜라겐+당 결합으로 피부색을 노랗고 어둡게 하며 경화시켜 탄력 저하시킴)로 인한 칙칙해지는 피부 개선에 도움을 주는 성분으로 칙칙함을 예방하고 트라넥삼산의 미백효과를 배가시키는 역할을 하며, PM라이신은 피부 손상부위 집중보습 성분이다. 또한 피부 표면막을 형성하는 벤토나이트 함유로 아침·저녁 기초단계 일상적인 피부관리는 물론 투명 랩핑효과로 특화된 피부관리도 가능하다. 

특히, 가볍고 촉촉한 젤타입 크림제형으로 보습 성분이 각질층을 정리해주고, 바르는 즉시 피부 표면을 매끈하고 투명하게 가꿔주며 끈적이지 않아 여름철 사용에도 적합하다.

트란시노 스킨케어 제품은 일본 제약사 다이이찌산쿄헬스케어와 유명 화장품기업 폴라사가 7년이 넘는 연구 끝에 개발한 기능성 화장품으로 저자극, 무향료, 무착색, 알레르기 테스트 등의 기준을 통과한 제품이다.

현재 보령제약은 먹는 기미치료제 ‘트란시노2 정’과 바르는 미백기능성화장품 ‘트란시노 화이트닝 리페어크림’ , ‘트란시노 화이트닝 에센스’,  ‘트란시노 화이트닝 클리어로션’을 선보이고 있다. 바르는 트란시노 제품은 데일리 미백케어를 위해 아침·저녁 기초단계에 미백화장수 클리어로션, 미백에센스, 미백크림의 순서로 함께 사용하면 미백 유효성분이 더욱 깊숙이 침투된다. 특히 미백케어를 위해 취침 전 도톰하게 피부에 도포하면, 바르는 마스크팩 리페어크림의 효과를 더욱 높일 수 있다.

트란시노 담당 이지영 PM은 “트란시노 제품의 주성분인 ‘트라넥삼산’은 멜라닌을 만드는 원인물질을 사전에 막아주는 성분으로서 기미를 집중적으로 개선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준다“며 “성분이 강화된 ‘트란시노 화이트닝 리페어크림’을 통해 미백, 보습, 피부톤 개선 세가지 효과를 모두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


의협 "한의사협회는 한의사 회원들을 범죄자로 만들려 하는가" 대한의사협회는 "한의사 단체의 공식적인 이사회에서 우리나라의 의료인 면허제도를 부정하고, 불법행위를 조장하는 결정이 이루어졌다"는 사실에 경악을 금할수 없다 며 " 정부가 즉시 ▲한의사 제도 유지여부에 대한 검토 ▲불법행위와 무면허의료행위를 조장하고 방조하는 한의사 단체에 대한 법적·행정적 조치를 취할 것"을 거듭 촉구했다 의협의 이같은 논평은 한의사협회가 최근 내부 이사회를 통해 "신바로정, 레일라정, 에피네프린, 스테로이드, 항히스타민 등의 전문의약품을 한방의료기관에서 사용할 때 한의학적 근거와 원리에 의해 사용하도록 한의사 회원들에게 안내하기로 결정했다"고 한의신문이 보도 한데 따른 것이다. 이를 근거로 의협은 "한의사들의 대표 단체인 한의사협회는 자신들의 회원들을 모두 범죄자로 만들려 하는 것인가?"라고 묻고 "약사법에 따라 일반의약품이나 전문의약품은 의사나 치과의사만이 처방할 수 있다.지난해 심평원은 의사나 치과의사만 처방할 수 있는 전문의약품을 한의사가 처방한 행위에 대해 자보 진료수가가 인정되지 않는다며 삭감결정을 한바 있다."고 상기 시켰다. 이에 해당 한의사는 법원에 판결을 구했지만, 법원 역시 한의사가 일반의약품이나 전문의약품을 처방하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