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5 (화)

  • -동두천 26.2℃
  • -강릉 27.5℃
  • 맑음서울 26.8℃
  • 구름많음대전 26.6℃
  • 흐림대구 22.0℃
  • 흐림울산 20.7℃
  • 흐림광주 23.3℃
  • 부산 19.0℃
  • -고창 24.5℃
  • 제주 19.5℃
  • -강화 25.3℃
  • -보은 24.5℃
  • -금산 24.1℃
  • -강진군 20.8℃
  • -경주시 21.7℃
  • -거제 19.5℃
기상청 제공

문화와 레저.신간

전남대병원, 광주·전남 여성작가회 자선전 개최

회원 30여명 작품 선봬…수익금 일부 환우돕기 기금

전남대학교병원(병원장 이삼용)이 광주·전남 여성작가회(회장 함영순) 사랑·나눔 자선전을 병원 1동 로비 CNUH갤러리에서 내달 1일까지 개최한다.


‘아름다운 사랑-희망의 빛’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전시회에는 회원 30여명의 작품 정물화·풍경화·추상화 등이 선보인다.


특히 이번 전시 작품은 모두 한 편당 30만원에 판매되며, 수익금의 일부는 전남대병원 환우 돕기 및 취약여성 돕기 기금으로 기부할 예정이다.


광주·전남 여성작가회는 지난 1982년 출범, 임막임·강숙자·정송규·곽충심·이정주·조옥순 등 11명의 회원이 남경화랑 기획 초청전으로 광주 여류 화가회전을 가지면서 시작했다.


이후 서양화 작가 중심에서 조소·공예 등 영역을 확장하고 광주 뿐만 아니라 전남에서 활동한 작가까지 영입해 광주전남 여성작가회로 명칭을 바꾸며 활동을 펼쳐왔다.


현재까지 34회의 정기전과 19회의 특별전을 개최하고, 현대미술 워크숍·자선 바자회전 등을 열면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한편 전남대병원은 환자와 보호자들의 치료에 따른 스트레스 해소와 심리적 안정 도모를 위해 매달 유명작가의 작품 전시회와 음악회 등 다채로운 문화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빈혈·저혈압과 비슷한 증상 나타나는 ‘이석증’... 여성이 남성보다 2배 많은 이유는? 51세 여성 김 모씨는 오전 내내 어지럼증으로 고생했다. 처음에는 단순한 빈혈로 생각했지만, 머리를 움직일 때마다 어지럼증이 심하고 며칠이 지나도 나아질 기미가 없었다. 구토와 구역질까지 시작되면서 큰 병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마침내 병원을 찾았지만, 수술도 필요 없는 이석증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귓속 칼슘 덩어리 떨어져 어지럼증 유발 귓 속의 돌 이석은 일종의 칼슘 부스러기다. 정상적으로는 전정기관 중 난형낭이라고 하는 곳에 존재한다. 난형낭에 있으면 아무 문제가 없지만, 떨어져 나와 몸의 회전을 느끼는 세반고리관으로 들어가면 어지럼증을 유발하는데, 이를 이석증이라고 한다. 이석증은 결석이 발생한 반고리관의 위치에 따라 후반고리관, 상반고리관, 수평반고리관 이석증으로 분류한다. 이 중에서 후반고리관 이석증이 가장 흔하다. 증상으로는 1분 미만의 시간 동안 짧은 회전성 어지럼증이 몸의 자세 변화에 따라 나타난다. 머리를 움직이지 않고 가만히 있으면 증상이 곧 사라지는 것이 특징이며, 많은 환자에게서 구역질과 구토가 동반된다. 폐경기 여성에게서 가장 많이 나타나 이석증은 남성보다 여성에게서 많이 나타난다. 그 중에서도 폐경기의 여성은 이석증에 더욱 취약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