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2 (월)

  • 맑음동두천 14.1℃
  • 맑음강릉 9.8℃
  • 맑음서울 13.8℃
  • 구름조금대전 14.2℃
  • 구름많음대구 15.6℃
  • 흐림울산 14.1℃
  • 맑음광주 14.1℃
  • 흐림부산 15.0℃
  • 맑음고창 12.4℃
  • 구름조금제주 15.4℃
  • 맑음강화 12.7℃
  • 맑음보은 14.7℃
  • 맑음금산 13.9℃
  • 맑음강진군 14.4℃
  • 구름많음경주시 14.4℃
  • 흐림거제 16.2℃
기상청 제공

보스톤사이언티픽코리아, 제10차 대한부정맥학회 정기학술대회(KHRS 2018)에서 ‘ADVANCING S-ICD’서 심포지엄 개최

심혈관 합병증과 감염 위험 낮춘 새로운 치료법 S-ICD(피하 이식형 제세동기) 국내 임상경험 발표

보스톤사이언티픽코리아(대표 허민행)가 지난 8일과 9일 양일간 대한부정맥학회 주관으로 열린 ‘제 10차 대한부정맥학회 학술대회(The 10th Annual Scientific of the Korea Heart Rhythm Society, 이하 KHRS 2018)’에서 심혈관 합병증과 감염 위험을 낮춘 새로운 치료법에 대한 국내 임상 결과를 발표하는 ‘ADVANCING S-ICD: Sharing Experience – What’s “Untouched”?’ 런천 심포지엄(Luncheon Symposium)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지난 8일과 9일 양일간 서울 광진구 그랜드 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KHRS 2018은 국내외 부정맥 전문가들이 모여 부정맥과 관련된 다양한 주제를 발표하고 토의하는 국제 학술대회이다. 발병 빈도 및 발병 질환의 종류가 다양해지고 있는 부정맥질환(Heart Rhythm Disorder)에 대한 최신 지견을 공유하고, 환자를 위한 최상의 진료 환경을 만들어 나가는 것을 목적으로 매년 800여명의 국내외 학자들이 참가하고 있다.


학술대회 기간 중 열린 심포지엄에서 ‘심장을 건들지 않는 부정맥 시술(Without Touching The Heart)’라는 주제로 심장돌연사 위험이 높은 부정맥 환자들의 치료법인 이식형 제세동기로 전극선을 흉강 외부에 이식하는 S-ICD(Subcutaneous Implantable Cardioverter-Defibrillator, 피하 이식형 제세동기)가 갖는 임상적 의의와 국내 시술 경험이 논의되었다.


S-ICD는 흉강 외부에 이식하는 심율동 전환 제세동기로 비정상적인 심장박동(심실빈맥성 부정맥)으로 심장돌연사 위험이 높은 환자에게 이식해 비정상적인 심장박동이 감지되면 충격을 통해 정상 박동으로 만들어 주는 이식형 의료기기(Cardiac Implantable Electronic Device, CIED)이다.


임상적 유효성을 확보한 최신 의료기술인 S-ICD 치료법은 2017년 개정된 미국심장협회(AHA), 미국심장학회(ACC), 미국부정맥학회(HRS)의 국제가이드라인에서 서맥 치료(Bradycardia Pacing), 심장재동기화치료(CRT), 항빈맥조율치료(ATP)가 필요한 환자를 제외한 ICD 적용 환자군과 감염 등 고위험 환자군에 사용이 권고되고 있다.


이날 행사에서는 영남대학교병원 순환기내과 신동구 교수와 계명대학교 동산의료원 한성욱 교수가 공동좌장을 맡고, 신촌 세브란스병원 유희태 조교수와 부천 세종병원 박상원 부장이 참석해 S-ICD 치료에 대한 국내 임상 경험 등을 공유했으며, 이를 기반으로 한 치료 전략을 토론해 많은 이들의 주목을 받았다.


‘한국의 S-ICD 시스템 적용 실제 사례(Korea Real Experience with the S-ICD System)’를 발표한 세브란스병원 유희태 조교수는 “기존ICD 시술은 혈관 내 삽입되는 전극으로 인한 염증 등 합병증 발생이 불가피한 경우가 있다”며, “S-ICD는 심혈관을 건드리지 않고 흉부외강에 전극을 삽입해 감염 위험을 줄이고, 이미 감염이 있는 환자에서도 재시술이 가능한 치료방법이다”고 말했다.


세종병원 박상원 부장은 ‘HCMP(Hypertrophic Cardiomyopathy, 비후성 심근증)에 적용한 젊은 환자 사례(Case of young patient with HCMP)’를 발표를 통해 “국내S-ICD 시술 경험을 통해, 기존 ICD에서 발생한 혈관 염증으로 재삽입술이 어려운 환자에게 치료대안이 될 수 있고, 성장기 환자들에게는 혈관 내 삽입에 대한 부담을 줄일 수 있는 획기적인 치료임을 확인했다“고 평가했다.


이날 학회 런천 심포지엄에서 공동좌장을 맡은 영남대학교 순환기내과 신동구 교수는 “S-ICD 시술로 혈관 삽입으로 인한 감염이나 합병증 발생을 줄이고, TV-ICD 외에 대체할 수 있는 시술이 없어 어려움을 겪었던 환자들에게 보다 안전하게 치료받을 수 있는 대안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빠른 시일내에 S-ICD 보험급여로 임상현장에서 필요한 환자들에게 치료의 길이 열릴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공동좌장 및 계명대학교 동산의료원 한성욱 교수는 “우리나라도 임상적인 이유로 S-ICD 시술을 기다리는 환자들이 있다”며, “S-ICD의 임상 경험이 보다 많아지면, 향후 S-ICD가 필요한 환자들의 임상에서의 관리 방안이 체계적으로 마련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S-ICD는 부정맥, 급성심부전 등 예방 및 치료에 대한 안전성과 유효성을 인정받아 호주, 미국, 유럽, 일본, 중국, 홍콩 등에서 보험급여가 이뤄지고 있으며, 국내에서는 2016년 S-ICD에 대한 행위 및 치료재료 보험급여 신청이 이뤄져 현재 관련 기관에서 검토 중에 있다.

배너

배너

배너

유한양행 연만희 고문, 2018년 도산인상 수상 영예 유한양행 연만희 고문이 정직한 경영과 건전한 기업문화를 확립한 공로로2018년 <도산인상 도산경영상>을 수상했다. 흥사단(이사장 류종열)과 도산아카데미(이사장 강석진)는 도산 안창호 선생 탄신 140주년을 맞아, 11월9일(금) 저녁 밀레니엄서울힐튼호텔에서 제29회 도산의 밤을 열고 유한양행 연만희 고문에게 도산경영상을 시상했다. 올해 도산인상시상식에서는 도산경영상 부문의 연만희 고문을 비롯해, 도산교육상 박찬모 평양과학기술대 명예교수, 도산연구상 박의수 강남대 명예교수, 도산투명사회상 박종규 KSS해운 고문이 부문별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도산인상 심사위원회(위원장 손봉호)는 ”유한양행 연만희 고문은 창업자 유일한 박사의 유지를 받들어 전문경영인으로, 정직한 경영과 건전한 기업 문화 확립에 크게 기여했다”며, “일찍이 민족 경륜의 사상을 제시하고 솔선수범한 도산 안창호 선생의 정신을 실천해 온 경영인으로 타의 귀감이 되었다“고 도산경영상 수상자 선정 경위를 밝혔다. 연만희 유한양행 고문은 ‘정직과 신용’이라는 고(故) 유일한 박사 경영사상의 계승자로 평가 받으며, 유한양행 전문경영인 재직 시부터 기업의 사회적 책임 수행. 투명한 기업 지배구조 확

대한정신건강의학과의사회"미비한 대리처방 의료법 개정안, 그대로는 수용 불가" "대리처방의 안전성을 확보한다는 명목으로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경우를 삭제"하는 골자로한 의료법 개정안과 관련, 대한정신건강의학과의사회( 회장 이상훈)가 "그대로는 수용할수 없다"는 반대 입장을 표명 진통이 예상된다. 대한정신건강의학과의사회는 "정신질환을 앓는 본인과 가족에게 또 다른 고통만 안겨 줄 수있다"는 취지에서 반대한다고 밝혔다. 의사회는 성명을 통해 "신체가 건강하고 거동에 아무런 문제가 없더라도 밖으로 나오지 못하고 결국 병원에도 직접 방문하지 못하는 정신건강 문제가 꽤 많다. 한 사례로 은둔형 외톨이는 대개 병식이 없을 뿐 아니라 치료에 대한 의지도 필요성도 전혀 느끼지 못하여 병원을 오지 못한다. 또한 기이한 사고 및 간헐적 공격성을 불규칙하게 보이는 특정 정신질환은 병식이 없고 심지어 투약을 완강히 거부하여 결국 보호자는 병원을 가자는 말도 꺼내지 못하고 걱정과 불안만 가중되는 고통을 겪는다."고 지적하고" 1. 환자의 의식이 없는 경우 2. 환자의 거동이 불가능하고 동일한 상병(傷病)에 대하여 장기간 동일한 처방이 이루어지는 경우 3. 의사 등이 해당 환자 및 의약품에 대한 안전성을 인정하는 경우 외에 「정신질환으로 자타해의 위험성이 매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