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1 (월)

  • -동두천 20.3℃
  • -강릉 16.1℃
  • 구름조금서울 22.2℃
  • 흐림대전 19.0℃
  • 대구 16.1℃
  • 울산 15.7℃
  • 박무광주 19.9℃
  • 부산 15.9℃
  • -고창 21.5℃
  • 제주 18.3℃
  • -강화 18.4℃
  • -보은 17.5℃
  • -금산 16.7℃
  • -강진군 20.0℃
  • -경주시 15.8℃
  • -거제 16.8℃
기상청 제공

보스톤사이언티픽코리아, 제10차 대한부정맥학회 정기학술대회(KHRS 2018)에서 ‘ADVANCING S-ICD’서 심포지엄 개최

심혈관 합병증과 감염 위험 낮춘 새로운 치료법 S-ICD(피하 이식형 제세동기) 국내 임상경험 발표

보스톤사이언티픽코리아(대표 허민행)가 지난 8일과 9일 양일간 대한부정맥학회 주관으로 열린 ‘제 10차 대한부정맥학회 학술대회(The 10th Annual Scientific of the Korea Heart Rhythm Society, 이하 KHRS 2018)’에서 심혈관 합병증과 감염 위험을 낮춘 새로운 치료법에 대한 국내 임상 결과를 발표하는 ‘ADVANCING S-ICD: Sharing Experience – What’s “Untouched”?’ 런천 심포지엄(Luncheon Symposium)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지난 8일과 9일 양일간 서울 광진구 그랜드 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KHRS 2018은 국내외 부정맥 전문가들이 모여 부정맥과 관련된 다양한 주제를 발표하고 토의하는 국제 학술대회이다. 발병 빈도 및 발병 질환의 종류가 다양해지고 있는 부정맥질환(Heart Rhythm Disorder)에 대한 최신 지견을 공유하고, 환자를 위한 최상의 진료 환경을 만들어 나가는 것을 목적으로 매년 800여명의 국내외 학자들이 참가하고 있다.


학술대회 기간 중 열린 심포지엄에서 ‘심장을 건들지 않는 부정맥 시술(Without Touching The Heart)’라는 주제로 심장돌연사 위험이 높은 부정맥 환자들의 치료법인 이식형 제세동기로 전극선을 흉강 외부에 이식하는 S-ICD(Subcutaneous Implantable Cardioverter-Defibrillator, 피하 이식형 제세동기)가 갖는 임상적 의의와 국내 시술 경험이 논의되었다.


S-ICD는 흉강 외부에 이식하는 심율동 전환 제세동기로 비정상적인 심장박동(심실빈맥성 부정맥)으로 심장돌연사 위험이 높은 환자에게 이식해 비정상적인 심장박동이 감지되면 충격을 통해 정상 박동으로 만들어 주는 이식형 의료기기(Cardiac Implantable Electronic Device, CIED)이다.


임상적 유효성을 확보한 최신 의료기술인 S-ICD 치료법은 2017년 개정된 미국심장협회(AHA), 미국심장학회(ACC), 미국부정맥학회(HRS)의 국제가이드라인에서 서맥 치료(Bradycardia Pacing), 심장재동기화치료(CRT), 항빈맥조율치료(ATP)가 필요한 환자를 제외한 ICD 적용 환자군과 감염 등 고위험 환자군에 사용이 권고되고 있다.


이날 행사에서는 영남대학교병원 순환기내과 신동구 교수와 계명대학교 동산의료원 한성욱 교수가 공동좌장을 맡고, 신촌 세브란스병원 유희태 조교수와 부천 세종병원 박상원 부장이 참석해 S-ICD 치료에 대한 국내 임상 경험 등을 공유했으며, 이를 기반으로 한 치료 전략을 토론해 많은 이들의 주목을 받았다.


‘한국의 S-ICD 시스템 적용 실제 사례(Korea Real Experience with the S-ICD System)’를 발표한 세브란스병원 유희태 조교수는 “기존ICD 시술은 혈관 내 삽입되는 전극으로 인한 염증 등 합병증 발생이 불가피한 경우가 있다”며, “S-ICD는 심혈관을 건드리지 않고 흉부외강에 전극을 삽입해 감염 위험을 줄이고, 이미 감염이 있는 환자에서도 재시술이 가능한 치료방법이다”고 말했다.


세종병원 박상원 부장은 ‘HCMP(Hypertrophic Cardiomyopathy, 비후성 심근증)에 적용한 젊은 환자 사례(Case of young patient with HCMP)’를 발표를 통해 “국내S-ICD 시술 경험을 통해, 기존 ICD에서 발생한 혈관 염증으로 재삽입술이 어려운 환자에게 치료대안이 될 수 있고, 성장기 환자들에게는 혈관 내 삽입에 대한 부담을 줄일 수 있는 획기적인 치료임을 확인했다“고 평가했다.


이날 학회 런천 심포지엄에서 공동좌장을 맡은 영남대학교 순환기내과 신동구 교수는 “S-ICD 시술로 혈관 삽입으로 인한 감염이나 합병증 발생을 줄이고, TV-ICD 외에 대체할 수 있는 시술이 없어 어려움을 겪었던 환자들에게 보다 안전하게 치료받을 수 있는 대안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빠른 시일내에 S-ICD 보험급여로 임상현장에서 필요한 환자들에게 치료의 길이 열릴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공동좌장 및 계명대학교 동산의료원 한성욱 교수는 “우리나라도 임상적인 이유로 S-ICD 시술을 기다리는 환자들이 있다”며, “S-ICD의 임상 경험이 보다 많아지면, 향후 S-ICD가 필요한 환자들의 임상에서의 관리 방안이 체계적으로 마련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S-ICD는 부정맥, 급성심부전 등 예방 및 치료에 대한 안전성과 유효성을 인정받아 호주, 미국, 유럽, 일본, 중국, 홍콩 등에서 보험급여가 이뤄지고 있으며, 국내에서는 2016년 S-ICD에 대한 행위 및 치료재료 보험급여 신청이 이뤄져 현재 관련 기관에서 검토 중에 있다.

배너

배너

배너

사용 편의성까지 충족시키는 제품이 소비자에게 선택 받아 사람들이 쉽게 약국에서 구매할 수 있고, 비교적 자주 사용하는 피부 관련 질환 치료제는 강력한 제품력이 기반이 되어 소비자들의 가려운 부분을 충족시켜주어 하고, 질환에 대한 올바른 정보와 치료법을 제공함으로써 소비자의 질환 인식 변화를 주도해야 한다. 이에 따라 사람들이 오래 꾸준히 찾는 스테디셀러 치료제와 그 근거 있는 이유를 알아보고자 한다. 한국메나리 풀케어, 손발톱무좀 치료제 5년 연속 1위의 비결 손발톱무좀 전문 치료제 한국메나리니 풀케어는 2013년 국내 출시 1년만에 단숨에 매출 88억을 달성하며 지속적으로 성장했다. 현재까지 손발톱무좀 치료제 부문에서 5년 연속 판매 1위 자리를 놓치지 않고 있는데, 이는 우수한 약효와 신속한 침투력 및 편리한 사용법을 들 수 있다. 한국메나리니 풀케어는 임상을 통해 치료 3개월 후 환자군 77%에서 무좀균이 검출되지 않는 등 손발톱무좀 개선 효과를 입증했다. 또한 풀케어만의 다국적 특허기술로 두껍고 딱딱한 손발톱에도 약물이 강하게 흡착하고 빠르게 침투하기 때문에 기존 치료제들과 달리 갈거나 닦아낼 필요가 없어 사용하기가 편리하다. 무엇보다도 풀케어는 피부 무좀에 가려져 있던 손발톱무좀 치료제 시장을 개척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