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03 (화)

  • -동두천 25.7℃
  • -강릉 25.0℃
  • 구름많음서울 25.7℃
  • 구름많음대전 26.1℃
  • 흐림대구 26.1℃
  • 울산 24.0℃
  • 흐림광주 26.0℃
  • 부산 23.0℃
  • -고창 27.3℃
  • 흐림제주 23.7℃
  • -강화 26.3℃
  • -보은 26.5℃
  • -금산 26.1℃
  • -강진군 26.5℃
  • -경주시 24.4℃
  • -거제 23.6℃
기상청 제공

아이쿱 - 가톨릭의대 디지털 지식공유 플랫폼 ‘CADE’ 오픈

내과를 넘어 다양한 임상분과로, DB 구성만으로 손쉬운 적용 장점

 ㈜아이쿱(대표: 조재형)이 함께 디지털 의학 지식공유 플랫폼 ‘CADE(Catholic Digital Education System)’를 오픈했다.


CADE는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 내과학교실 출신의 모든 동문들이 전문 의학자료를 손쉽게 공유하고 학습할 수 있는 웹모바일 플랫폼이다. 의과대학을 중심으로 시도된 지식공유 플랫폼 서비스로는 최초이다.
 

CADE에서 공유하는 컨텐츠는 동영상, PDF, PPT 등 다양한 디지털 포맷을 취한다. 현재 검증된 의료행위와 술기는 물론 올바른 치료를 위한 의학적 강의 등을 영상으로 시청할 수 있다.


회원들은 영상 스트리밍을 완료한 후 바로 셀프 테스트를 진행하거나, 별도로 등록된 분과 별 테스트를 통해 학습평가를 진행할 수 있다. 또한, 커뮤니티 메뉴를 통해 소규모 모임이나 스터디 그룹을 생성할 수 있고, 선배 교수들의 강연이나 발표자료, 참고자료 등을 직접 게시할 수 있다.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 내과학교실은 지난 6월 28일 ‘스마트 교육 선포식’을 진행하고 CADE를 이용한 전공의 교육 시스템을 본격 적용키로 했다. 그 동안 첨단 의료 기술이 빠르게 도입되는 반면, 전공의들이 이를 습득하고 학습할 기회는 충분하지 않았다. 앞으로는 CADE를 통해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표준화된 양질의 연수를 받을 수 있게 된다.


아이쿱의 조재형 대표는 “의과대학교 동문들은 공식 학술활동 및 비공식 세미나, 소규모 모임 등을 통해 수 많은 자료를 공유하고 학습하지만 이 때 제작된 수많은 컨텐츠가 일회성으로 사용되고 폐기된다”며 “CADE를 통해 많은 의학 학술자료가 공유되고 궁극적으로 다양한 분야에 있는 동문들 사이의 집단지성을 일으킬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아이쿱은 내과학교실에서 시작된 CADE 시스템을 다양한 임상과로 확장할 예정이다. 별도의 DB구성을 하는 것만으로 손쉽게 적용 가능하다. 또한 아이쿱은 의사용 환자교육 플랫폼 ‘아이쿱클리닉’ 등 자사의 다양한 의료 서비스를 함께 접목하며 의료 서비스 발전을 위한 디지털 생태계 구축에 힘쓸 예정이다.

배너

배너
아직도 이런.... 식품에 의약품 성분 함유 제품 수입·판매업자 구속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는 식품에 들어가서는 안 되는 의약품 성분 ‘아세틸시스테인’이 함유된 ‘엘-탁스’ 등 8개 제품을 수입‧판매한 업체 ㈜에이엔씨(부산 소재) 대표 A씨(남, 54세)를 「수입식품안전관리 특별법」및「건강기능식품에 관한 법률」위반 혐의로 구속하였다고 밝혔다. 또한 ‘엘-탁스’, ‘씨엔엠’, ‘위민스 포뮬러’ 등 8개 제품에 대해서는 시중에 유통 중인 모든 제품을 회수하고 있다. ㅡ회수 대상제품 수사결과, A씨는 지난 2014년 3월부터 2018년 4월까지 ‘엘-탁스’ 제품에 의약품 성분인 ‘아세틸시스테인’이 들어가 있는 것을 알면서도 수입신고서에 ‘아세틸시스테인’ 대신 식품첨가물 ‘L-씨스틴’을 사용한 것으로 거짓 신고하여 수입한 후 판매(총 23,535개, 시가 35억원 상당)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실제 ‘엘-탁스’ 제품을 검사한 결과에서도 의약품 성분인 ‘아세틸시스테인’이 캡슐 1개당 121mg씩 함유된 것으로 조사되었다. 해당 제품에 표시된 섭취방법(1회 4캡슐씩 1일 2회 섭취)에 따라 먹을 경우 ‘아세틸시스테인’ 성분이 함유된 의약품의 1일 최대 복용량(600mg) 보다도 1.5배 이상 섭취하게 된다. 또한, 식품에 사용할 수

배너


조현병 환자,시상 미세구조 감소 일어나...국내 연구진 최초 밝혀 뇌의 시상 부분의 미세구조 감소가 조현병의 원인과 관련 있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권준수(사진 좌) 연구팀(1저자 조강익 연구원)은 조현병 초기 환자들의 자기공명영상(MRI)을 분석한 결과 뇌의 시상 미세구조 감소가 질병과 관련이 있다고 7월 3일 밝혔다. ‘시상’은 뇌의 여러 부위를 연결하고 조절하는 ‘허브’ 역할을 한다고 알려져 있다. 지금까지 조현병에서 시상의 용적이나 다른 부위와의 연결성 감소는 꾸준히 보고됐었지만, 시상 내부 미세구조 변화에 대한 것은 아직 구체적으로 밝혀진바 없었다. 연구팀은 발병 1년 미만의 조현병 환자들을 대상으로 최신 MRI 촬영 기법을 적용해 시상 핵들의 미세구조를 나타내는 확산첨도를 계산하고 정상대조군과 비교했다. 연구결과, 초기 조현병 환자들의 시상에서 미세구조가 감소돼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정상대조군에 비해 안와전두피질과 높은 연결을 보이는 시상의 ‘등쪽안쪽핵’과 측두엽과 높은 연결을 보이는 시상의 ‘베개핵’의 확산첨도가 8-9% 정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 미세구조 감소를 보인 시상 부위는 피질과의 연결에 중요한 핵들로 밝혀져 있다. 뇌세포 미세구조는 뇌가 발달할수록 복잡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