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9 (금)

  • 구름많음동두천 14.6℃
  • 구름조금강릉 16.3℃
  • 연무서울 14.0℃
  • 연무대전 13.6℃
  • 구름많음대구 15.5℃
  • 구름조금울산 16.1℃
  • 구름조금광주 16.2℃
  • 구름많음부산 17.6℃
  • 구름많음고창 15.1℃
  • 구름많음제주 16.7℃
  • 구름조금강화 15.0℃
  • 구름많음보은 13.6℃
  • 흐림금산 10.8℃
  • 흐림강진군 15.4℃
  • 구름많음경주시 16.5℃
  • 구름많음거제 17.4℃
기상청 제공

의료ㆍ병원

국내 이노베이션 활성화되려면?... "독창성만 주장하기보다 경쟁력 인정받아야"

명지병원 뉴호라이즌항암연구소 주최 바이오포럼서 남수연 박사 조언




명지병원(병원장 김형수)은 지난 12일 오후 병원 T관 6층 농천홀에서 제2회 뉴호라이즌 항암연구소 바이오포럼을 개최했다.

 

면역항암제 개발 현황과 미래를 주제로 한 이번 포럼에는 인츠바이오 대표 남수연 박사가 초청돼 면역 항암에 대한 소개 및 바이오 비즈니스 현황’, ‘신약개발과 임상시험의 트랜드와 전략 등에 대해 소개했다.


남 대표는 연세대학교 의과대학에서 내분비내과 박사 학위를 취득하고 한국로슈미국 BMS제약유한양행 연구소장 등을 거쳐 지난해 1월 인츠바이오를 창업한 신약개발 전문가이다신약개발 컨설팅 업체인 인츠바이오는 신약 후보 물질이나 기술을 갖고 있는 제약사와 바이오벤처 등이 상업적인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전략을 짜고 다국적 제약사 등과 연결하는 것이 주 업무다.

 

유한양행 연구소장 재직 당시 다양한 오픈 이노베이션을 추진하며 유한양행의 연구·개발을 한 단계 끌어올린 인물로 평가 받고 있는 남 대표는 뉴호라이즌 항암연구소가 추구하는 개방형 혁신 전략이 인츠바이오의 전략과 맞아 떨어진다며 국내에서 오픈 이노베이션이 활성화되려면 독창성만 주장하기보다 경쟁력을 인정받을 때 가치를 인정받을 수 있다는 것을 받아들여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번 바이오포럼에는 명지병원 이왕준 이사장과 의료진과 뉴호라이즌 항암연구소 및 IT융합연구소 연구원바이오 벤처 기업인 캔서롭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이왕준 이사장은 인사말에서 뉴호라이즌 항암연구소 기본 전략은 개방형 혁신’”이라며 설사 그 상대가 잠재적 경쟁자라 할지라도 통합적 혁신 전략을 추구공동의 목적 달성에 뜻을 모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명지병원은 지난 3월 자매 바이오 회사인 캔서롭과 협력하여 최고의 연구진 영입과 항암 스마트랩 재구축 등을 통해 항암제와 항암백신 개발면역항암치료제 대중화를 위해 뉴호라이즌 항암연구소를 오픈했다.

배너

배너
말할 수 없는 비밀? 숨길수록 깊어지는 치질의 모든것 최근 대장항문학회에서 항문 건강에 대하여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 중 항문이 건강하지 않다고 응답한 인원의 비율은 23.5%로 나타났다. 부끄러운 것으로 인식돼 치료 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은 항문 질환, 치질에 대해 알아보자. 치질이란 항문 불편감을 일으키는 대표적인 질병 중 하나인 치질. 치질은 널리 알려져 있는 병으로, 겉으로 쉽게 관찰되고 증상이 전형적이어서 일반인들에게 친숙한 병이라 할 수 있다. 치질은 항문에 생기는 질환을 통칭하여 부르는 용어이나 일반적으로 대부분 치핵을 치질이라고 부른다. 출혈이나 통증 또는 노인층에서 괄약근 약화로 인해 항문탈출 등의 증상을 유발하는데, 암을 제외한 전체 항문 질환의 약 60%를 차지할 정도로 빈도가 높아 항문 전체 질환을 뜻하는 치질로 불리어지게 된 것이다. 치핵은 인구 25~30명 중 1명이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50세 이상에서는 반 이상이 가지고 있다는 보고도 있는 흔한 질환이다. 대한대장항문학회 갤럽조사에 따르면 항문이 불편할 때 하는 행동으로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는다는 응답자가 45.5%로 응답의 절반 가까이를 차지하였다. 하지만 대장암 환자의 35~48%가 항문출혈이 첫번째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