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07 (화)

  • 구름많음동두천 25.6℃
  • 구름많음강릉 23.7℃
  • 구름조금서울 27.1℃
  • 맑음대전 27.8℃
  • 구름많음대구 26.7℃
  • 구름많음울산 25.4℃
  • 흐림광주 28.5℃
  • 흐림부산 27.0℃
  • 구름많음고창 26.2℃
  • 맑음제주 28.3℃
  • 맑음강화 24.6℃
  • 구름조금보은 24.7℃
  • 구름조금금산 25.0℃
  • 구름많음강진군 26.3℃
  • 구름조금경주시 25.5℃
  • 흐림거제 27.9℃
기상청 제공

대봉엘에스(주) 원료 공급 발암물질 함유 고혈압약 파문 확산...의료계 “식약처 전면 개편해야”

의협 "발사르탄 판매중지 이후 한달만에 재발" 우려 표명

대한의사협회 (회장 최대집)는   "대봉엘에스(주)에서 중국의 Zhuhai Rundu Mintong Pharmaceutical 社가 생산한 발사르탄(Valsartan) 조품(粗品, Crude)을 수입하여 정제 공정을 거쳐 완제의약품 제조업체에 판매하고 있던 원료의약품 발사르탄(Valsartan) 일부에서 발암 물질인  N-니트로소디메틸아민(NDMA)이 검출,  59개 의약품(22개사.아래 표 참조)에 대해 잠정 제조중지 및 판매중지 조치했다"는  식약처의  발표와  관련  " 책임 있는 대책 없이 의료기관에 후속조치를 일방전가  하는 것은 문제"라고 지적하고  대책  마련을  촉구, 파문이  확대되고  있다.




의협은  "지난 7월 7일 첫 발사르탄 판매중지가 발표된 이후 한달 만에 또 이런 사태가 발생한 것에 대해 경악스러울 따름이며, 고혈압 환자들을 대상으로 과연 어떤 약을 믿고 처방을 해야 할지에 대한 일선 의료기관의 혼란이 야기되는 상황에서 정부의 책임 있는 대책 마련이 없는 점"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


협회는 특히 "지난 7월 첫 발표도 주말에 이루어진데다 이번 정부의 발표 역시 환자들이 가장 많이 방문하는 휴가철 이후 월요일 오전에 이루어져 그 혼란이 더욱 가중되었다."고 지적했다.


의협은  그러면서  "식약처는 유럽 EMA는 5,000명 당 1인, 미국 FDA는 8,000명당 1인으로 발암 추정치까지 발표하였는데, 이 와중에 추가로 발암물질이 함유된 의약품이 추가로 밝혀지고 있다면 지속적으로 크고 작은 화학물질 안전사건을 겪고 있는 우리나라 환자들과 국민들은 당혹스럽고 걱정이 앞설 수밖에  없다"고  지적하고  "지난달 발암원료가 포함된 고혈압약 복용을 중지하고 새로 처방받은 약이 이번에 또 금지약이 되었다면  국민들이 의약품을 신뢰하고 약을 복용할 수 있을지 의문이다."며 식약처의  조치에 우려를  나타냈다.


협회는  "환자진료와 질병예방의 일선에 있는 의료기관과 함께 이번 사태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위험을 사전에 차단하고 이를 위해 앞장서서 노력할 것"이라고 밝히고  "연이은 발사르탄 사태에 대한 국민의 불안감을 1차적으로 체감하는 일선 의료기관이 불편함 없이 환자 진료에 매진할 수 있도록 정부는 가능한 모든 지원을 아끼지 말아야 한다. "고 주문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