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0 (토)

  • 맑음동두천 13.4℃
  • 맑음강릉 16.1℃
  • 연무서울 14.8℃
  • 구름조금대전 15.9℃
  • 맑음대구 17.4℃
  • 맑음울산 16.4℃
  • 맑음광주 17.0℃
  • 맑음부산 15.9℃
  • 맑음고창 15.5℃
  • 맑음제주 16.1℃
  • 맑음강화 13.4℃
  • 맑음보은 14.4℃
  • 맑음금산 14.9℃
  • 맑음강진군 16.6℃
  • 맑음경주시 15.5℃
  • 맑음거제 16.4℃
기상청 제공

충청북도 자살예방의 날 기념행사 및 정책토론회 개최

충북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는 세계자살예방의 날을 맞이하여 9월 12일(수) 오후 1시 30분, 충북미래여성플라자에서 「2018년 충청북도 자살예방의 날 기념행사 및 정책토론회」를 개최하였다.


이번 행사는 충청북도 주최로 충북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와 충북대병원 생명사랑위기대응센터가 주관하여 추진되었으며, “충북투게더”라는 슬로건 아래 300여명의 충북도민 및 주요내빈이 한 자리에 모여 성황리에 행사가 진행되었다.


1부에서는 오프닝 공연·유공자 표창·생명사랑 선서식 등이 진행되었고, 2부에서는 관련 전문가 및 관계자가 함께하는「충북 자살예방 정책 토론회」자리가 마련되어, 충북 자살예방 현안 및 발전방향에 대한 활발한 토의가 이루어졌다. 


 「충북 자살예방 정책 토론회」발표로는 충북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 김필봉 부센터장, 충북대학교 응급의학과 김상철 교수가 충북 자살사망자 및 응급실 자살시도자 현황을 발표하였고, 충청북도의회 정책복지위원회 육미선 의원, 을지대학교 정신건강의학과 유제춘 교수, 한국교통대학교 간호학과 김현숙 교수, 충청대학교 사회복지과 김준환교수가 주제발표를 진행하였다. 충북도민을 비롯한 충북 각계 관계자가 토의에 참여하여 자살예방을 위한 발전방향을 함께 모색하는 뜻 깊은 자리가 되었다.


충북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 주가원 센터장은 “본 행사를 통해 충북도민과 주요 관계자들이 자살예방 중요성을 인식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라며 정책토론회에서 논의된 정책 제안들이 실효성있게 추진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염증·혈전 부작용 해소한 획기적 스텐트 개발...미국특허등록 성공 전남대학교병원 보건복지부 지정 심혈관계융합연구센터(센터장 정명호 순환기내과 교수)가 세계 최초로 염증 및 혈전을 방지하는 획기적인 스텐트를 개발했다. 또한 이번 스텐트 연구결과는 세계적인 과학저널인 ‘사이언티픽 리포트’에 게재됐으며, 결국엔 미국특허등록에도 성공했다. 심장혈관 스텐트는 좁아진 관상동맥의 혈관을 확장시켜 혈류의 흐름을 원활하게하기 위해 혈관에 삽입하는 의료기기이다. 이번에 개발된 스텐트는 ‘비폴리머 펨토초 가공약물 용출 심장혈관 스텐트’로 기존 스텐트의 부작용을 해소시킨 획기적인 것이며, 세계 의학계로부터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지금까지의 스텐트는 혈관이 다시 막히는 현상을 억제하기 위해 약물을 코팅하는 과정에 고분자를 사용해 왔으며, 이로 인해 인체 내 고분자 분해 과정에서 일부 염증 및 혈전이 발생되는 문제점이 있었다. 이에 따라 정명호 교수팀은 고분자를 사용하지 않고, 재협착 및 혈전방지 효과를 지닌 펨토초 가공 스텐트를 개발함으로써 기존 스텐트의 부작용을 해소하게 됐다. 또한 펨토초 레이저를 이용하여 심장혈관 스텐트 표면에 미세한 구멍을 내어 약물을 탑재하는 새로운 기술이다. 이같은 연구성과는 스텐트 전문기업과의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