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1 (일)

  • 흐림동두천 2.2℃
  • 구름많음강릉 8.0℃
  • 박무서울 6.4℃
  • 안개대전 7.8℃
  • 박무대구 5.1℃
  • 박무울산 10.3℃
  • 박무광주 7.8℃
  • 맑음부산 10.4℃
  • 구름많음고창 6.2℃
  • 구름많음제주 10.7℃
  • 흐림강화 3.7℃
  • 흐림보은 3.7℃
  • 구름많음금산 5.5℃
  • 구름많음강진군 6.8℃
  • 맑음경주시 3.3℃
  • 구름조금거제 8.1℃
기상청 제공

아주대병원 노오규, 박혜진 교수팀. 「하이퍼아크 라운드 테이블미팅 ‘아시아 대표’ 참석

아주대병원 방사선종양학과 노오규 임상과장과 박혜진 교수가 오는 10월 22일 미국 샌안토니오에서 개최되는 「하이퍼아크 라운드 테이블(HyperArc Round Table)」 미팅에 아시아 대표로 참석한다.


이번 미팅은 세계 각국의 하이퍼아크 협력기관에서 임상경험을 발표하고 개발팀과 함께 개선점을 논의하는 자리이다. 아주대병원은 협력기관 중에서도 5팀의 대표기관 중 하나로 선정되어 지난 7개월간의 임상경험을 발표할 예정이다.


하이퍼아크는 다발성 뇌전이암의 최신치료 기법으로 자동화시스템이 구축되어 기존의 방사선치료보다 정교하게 치료할 뿐만 아니라 치료시간을 기존보다 3~6배 정도 단축하고 방사선 노출시간을 최대한으로 줄여 부작용을 최소화하였다. 또한, 머리에 ‘고정핀’을 삽입하지 않는 방식의 특수고정기구를 통하여 환자의 통증을 최소화 할 수 있다.


아주대병원은 지난 3월 아시아 최초로 하이퍼아크-트루빔 STx 기기를 도입하였으며, 이러한 선도적 입지와 그간의 연구결과를 인정 인정받아 하이퍼아크 협력기관으로 선정되었다. 또한, 박혜진 교수팀은 미국 Varian 사에서 지원하는 하이퍼아크 학술 연구비 수혜자로도 선정 되어 하이퍼아크의 정확한 환자 치료와 환자 안전에 대한 국제 표준을 마련할 예정이다.

배너

배너

배너


염증·혈전 부작용 해소한 획기적 스텐트 개발...미국특허등록 성공 전남대학교병원 보건복지부 지정 심혈관계융합연구센터(센터장 정명호 순환기내과 교수)가 세계 최초로 염증 및 혈전을 방지하는 획기적인 스텐트를 개발했다. 또한 이번 스텐트 연구결과는 세계적인 과학저널인 ‘사이언티픽 리포트’에 게재됐으며, 결국엔 미국특허등록에도 성공했다. 심장혈관 스텐트는 좁아진 관상동맥의 혈관을 확장시켜 혈류의 흐름을 원활하게하기 위해 혈관에 삽입하는 의료기기이다. 이번에 개발된 스텐트는 ‘비폴리머 펨토초 가공약물 용출 심장혈관 스텐트’로 기존 스텐트의 부작용을 해소시킨 획기적인 것이며, 세계 의학계로부터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지금까지의 스텐트는 혈관이 다시 막히는 현상을 억제하기 위해 약물을 코팅하는 과정에 고분자를 사용해 왔으며, 이로 인해 인체 내 고분자 분해 과정에서 일부 염증 및 혈전이 발생되는 문제점이 있었다. 이에 따라 정명호 교수팀은 고분자를 사용하지 않고, 재협착 및 혈전방지 효과를 지닌 펨토초 가공 스텐트를 개발함으로써 기존 스텐트의 부작용을 해소하게 됐다. 또한 펨토초 레이저를 이용하여 심장혈관 스텐트 표면에 미세한 구멍을 내어 약물을 탑재하는 새로운 기술이다. 이같은 연구성과는 스텐트 전문기업과의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