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0 (토)

  • 구름많음동두천 9.6℃
  • 맑음강릉 12.0℃
  • 구름조금서울 11.2℃
  • 맑음대전 7.5℃
  • 맑음대구 7.4℃
  • 맑음울산 11.0℃
  • 맑음광주 8.6℃
  • 맑음부산 11.5℃
  • 구름많음고창 6.8℃
  • 맑음제주 10.8℃
  • 구름조금강화 8.0℃
  • 흐림보은 4.5℃
  • 흐림금산 4.3℃
  • 맑음강진군 6.5℃
  • 맑음경주시 5.7℃
  • 맑음거제 8.6℃
기상청 제공

전남대병원, 우즈베키스탄서 인술 펼쳐

영상의학과·정형외과 등 9개과 총 23명으로 구성...3일간 총 2,500여명 진료…6명은 수술도 시행

전남대학교병원이 지난 추석 연휴기간 우즈베키스탄서 한국의 따뜻한 인술을 펼치고 돌아왔다.


전남대병원 사랑나눔의료봉사단은 지난달 22일부터 6일간 우즈베키스탄의 페르가나와 나망간 등 2곳서 의료봉사활동을 펼쳤다.


이번 의료봉사는 의료수준이 낮은 국가의 주민에게 정상적인 의료혜택을 제공해 건강한 생활을 지원할 수 있도록 공공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자 시행하게 됐다.


특히 의료봉사 지역은 고려인들이 많이 거주하는 곳이어서 동포의 건강증진과 함께 고국에 대한 자긍심도 고취시키는 계기가 됐다.


이번 봉사단은 김윤현 기획조정실장(영상의학과 교수)을 단장으로 영상의학과·정형외과·이비인후과·안과·순환기내과·치과·피부과·소아청소년과·재활의학과 등 9개과 의사 13명 등 총 23명으로 구성됐다.


봉사단은 페르가나(23·24일)와 나망간(25일)서 3일간 총 2,500여명을 치료했으며, 이 중 6명에 대해서는 수술도 시행했다.


이번 의료봉사는 현지인들의 적극적인 참여 속에 큰 호응을 얻었다.

주민들은 매일 진료 시작하는 오전 8시 이전부터 이미 줄 서서 기다리기 시작했으며, 장사진은 진료가 끝나는 오후 6시까지 이어졌다.


90세 어르신부터 생후 1개월이 채 안된 신생아까지 남녀노소 구분없이 검진을 받기위해 의료봉사 캠프를 향하는 진 광경도 펼쳐졌다.


이에 봉사단은 거의 휴식시간도 없이 진료에 최선을 다했으며, 하루 봉사가 끝난 후에도 다음날 원활한 진료를 위해 의료장비와 약품 준비에 날을 새기도 했다.


이번 봉사활동에는 국제로터리 3710지구와 ㈜에버그린모터스도 함께 했다.


김윤현 단장은 “이번 의료봉사는 의료여건이 좋지않은 국가의 주민들에게 우수한 의료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삶의 활력을 불어넣는 뜻깊은 시간이 되었다” 면서 “전남대병원은 앞으로도 의료지원이 필요한 곳이라면 어디든지 찾아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말할 수 없는 비밀? 숨길수록 깊어지는 치질의 모든것 최근 대장항문학회에서 항문 건강에 대하여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 중 항문이 건강하지 않다고 응답한 인원의 비율은 23.5%로 나타났다. 부끄러운 것으로 인식돼 치료 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은 항문 질환, 치질에 대해 알아보자. 치질이란 항문 불편감을 일으키는 대표적인 질병 중 하나인 치질. 치질은 널리 알려져 있는 병으로, 겉으로 쉽게 관찰되고 증상이 전형적이어서 일반인들에게 친숙한 병이라 할 수 있다. 치질은 항문에 생기는 질환을 통칭하여 부르는 용어이나 일반적으로 대부분 치핵을 치질이라고 부른다. 출혈이나 통증 또는 노인층에서 괄약근 약화로 인해 항문탈출 등의 증상을 유발하는데, 암을 제외한 전체 항문 질환의 약 60%를 차지할 정도로 빈도가 높아 항문 전체 질환을 뜻하는 치질로 불리어지게 된 것이다. 치핵은 인구 25~30명 중 1명이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50세 이상에서는 반 이상이 가지고 있다는 보고도 있는 흔한 질환이다. 대한대장항문학회 갤럽조사에 따르면 항문이 불편할 때 하는 행동으로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는다는 응답자가 45.5%로 응답의 절반 가까이를 차지하였다. 하지만 대장암 환자의 35~48%가 항문출혈이 첫번째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