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9 (금)

  • 구름조금동두천 10.4℃
  • 맑음강릉 14.5℃
  • 흐림서울 10.9℃
  • 흐림대전 12.0℃
  • 구름많음대구 14.5℃
  • 구름많음울산 14.1℃
  • 흐림광주 11.9℃
  • 맑음부산 14.3℃
  • 흐림고창 12.7℃
  • 제주 15.1℃
  • 흐림강화 11.5℃
  • 구름많음보은 11.3℃
  • 흐림금산 11.7℃
  • 구름많음강진군 13.4℃
  • 맑음경주시 14.4℃
  • 구름조금거제 14.9℃
기상청 제공

㈜엑소코바이오, 고함량 엑소좀 함유된 전문가용 클리닉 솔루션 ASCE+ 론칭

세계 최초로 줄기세포 배양액 유래 엑소좀 성분을 동결건조해 효능 극대화

㈜엑소코바이오가 피부 시계를 되돌려줄 전문가용 메조세라피(Mesotherapy) 클리닉 브랜드 ‘ASCE+’를 론칭한다고 밝혔다.


ASCE+는 줄기세포 배양액에서 유래한 엑소좀(ASC-EXOSOME™) 성분을 동결건조한 세계 최초의 제품으로 뛰어난 피부 재생 및 항염 효과가 특징이다. 동결건조 엑소좀 및 다양한 유효 성분을 함유한 파우더 앰플과 액상 앰플로 구성되어 두 앰플을 혼합해 사용한다. 수분 보충에 탁월한 히알루론산 및 피부 탄력에 도움을 주는 성장인자 복합물과 주름 방지에 효과적인 레티놀 등도 다량 함유됐다.


피부의 원기 회복에 도움을 주는 70가지 이상의 성장인자 및 싸이토카인이 들어 있는 엑소좀(ASC-EXOSOME™)을 약 5억ppm 함유한 것이 특징이며, 피부 섬유세포 및 피부 표피의 기본적인 세포 형태인 케라티노사이트의 성장에 도움을 준다.


‘ASCE+’를 론칭한 ㈜엑소코바이오의 특허 출원 성분인 엑소좀(ASC-EXOSOME™)은 줄기세포에서 유래한 엑소좀(Exosome)을 독자적인 기술력으로 정제한 원료로, 손상된 피부를 개선하고 피부 본연의 건강함을 회복하는 데 도움을 준다는 것이 브랜드 관계자의 설명이다.


㈜엑소코바이오는 지난해 4월 설립 후 약 100일만에 총 125억원의 시리즈(series) A 투자에 성공했다. 이어 올해 7월에는 줄기세포 엑소좀의 아토피 피부염 개선 가능성을 확인한 논문을 발표했으며, 지난 9월 총 300억 원의 Series B 투자 유치를 성공적으로 완료했다. 이는 엑소좀 분야에서는 국내 1위 및 세계 3위의 투자 유치 실적이다.


최근 줄기세포 산업을 전문으로 하는 글로벌 시장조사 기업 ‘바이오인포먼트(Bioinformant)’가 공개한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투자를 받은 엑소좀 스타트업 4곳’에 중 유일하게 국내 기업으로 소개되기도 하며 줄기세포 산업계에서 주목 받고 있다.


이에 지난 8월에는 일반 소비자를 타깃으로 특허 성분 엑소좀(ASC-EXOSOME™)이 함유된 ‘시카 그 이상’의 스킨케어 브랜드 ‘셀트윗’을 선보인 데 이어 전문가용 클리닉 브랜드 ‘ASCE+’를 론칭하며 지속적으로 사업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엑소코바이오 관계자는 “각종 전시회와 학회를 통해 해외에서 호평을 받은 ASCE+를 국내에 선보일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엑소좀 분야 선두 기업으로서 연구 및 개발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배너

배너
식약처, 캐나다 보건부와 의료기기분야 업무 협약 체결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의료기기 해외 시장 진출 활성화를 위하여 캐나다 보건부(Health Canada)와 업무 협약을 캐나다 보건부(캐나다 오타와주 소재)에서 11월 8일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 협약은 의료기기 규제를 공유하여 상호 이해를 높이고, 빅데이터·3D 프린팅 의료기기 등 첨단 의료기기 허가·심사 가이드라인을 공동 개발하는 등 의료기기분야 협력을 강화하기 위하여 추진되었다. 협약 주요 내용은 ▲의료기기 허가 정보 등 정보 공유 ▲인적자원 및 교육 프로그램 개발 ▲의료기기 시스템 발전을 위한 상호 인력 교류 등이다. 특히 우리나라 의료기기 허가심사자를 대상으로 캐나다 의료기기 허가제도, 체외진단의료기기 허가 절차 등 캐나다 의료기기 규제를 설명·공유하는 교육을 진행하며, 교육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기 위한 교육 프로그램도 개발할 예정이다. 식약처는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우리나라 의료기기 규제와 산업을 캐나다에 알릴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캐나다뿐만 아니라 북미지역으로 우리나라 의료기기 수출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제도 개선, 기술 지원 등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