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05 (수)

  • 흐림동두천 -0.2℃
  • 구름많음강릉 6.3℃
  • 구름조금서울 2.0℃
  • 구름많음대전 3.6℃
  • 맑음대구 6.9℃
  • 맑음울산 8.9℃
  • 맑음광주 7.2℃
  • 맑음부산 12.8℃
  • 맑음고창 4.5℃
  • 맑음제주 10.1℃
  • 구름조금강화 -0.2℃
  • 구름많음보은 3.4℃
  • 맑음금산 3.5℃
  • 맑음강진군 7.6℃
  • 맑음경주시 8.9℃
  • 맑음거제 10.5℃
기상청 제공

성균관대 의과대학…세계 41위, 국내 1위 ...임상(진료), 전 임상 및 보건 부문

영국의 THE(Times Higher Education) 세계대학평가 결과

성균관대 의과대학이 2019 영국의 THE(Times Higher Education) 세계대학평가 임상, 전 임상 및 보건(Clinical, Pre-Clinical & Health) 부문에서 세계 41위,국내 1위 의과대학에 선정됐다.


THE 세계대학평가는 영국 글로벌 대학평가기관 타임스 고등 교육(Times Higher Education)이 전 세계 1250개 이상의 대학을 대상으로 실시 중이며, 세계적 권위와 영향력을 인정받고 있다.


평가항목으로 교육과 연구, 논문인용 및 국제화 지수 등 각 학문 분야에서 영역별 경쟁력을 측정하고, 이를 정량화하여 500위까지 순위를 발표한다.


성균관대 의과대학은 2015년도 발표된 ‘2016 THE 세계대학평가’에서 88위를 기록, 처음으로 세계 100위권 내에 진입했다. 


이후 2017 평가에서 72위, 2018 평가에서 57위로 꾸준한 상승세를 보였고, 2019 평가에서 41위에 올라 국내 의과대학 중 서울대 의대(49위)와 함께 40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최연호 성균관대 의대 학장(삼성서울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은 “세계 41위는 논문인용도, 산업화수입, 국제평판, 연구력, 교육 등 모든 면에서 골고루 높은 성적을 받았기에 이루어진 성과”라고 평가하면서 “앞으로도 연구 및 교육 역량 강화를 위한 노력과 투자를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친절한 식약처가 알려준 겨울철 주류 안전 보관 꿀팁은?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는 겨울철 한파에 주류 보관방법(장소‧온도)이 적절하지 않을 경우 이취(석유냄새)나 혼탁 침전물이 생기는 등 품질이 저하될 수 있어 주류 판매업소나 가정에서는 보관‧취급에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맥주는 겨울철에 유통과정 중 유리병이 얼면서 파손될 수 있으며, 동결과 해동이 반복될 경우 혼탁현상이 일어나 품질 저하가 생길 수 있으므로 판매업소는 맥주가 얼지 않도록 주의하고 가정에서는 되도록 실내 또는 냉장 보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혼탁현상은 맥주 성분인 단백질과 폴리페놀 등이 결합해 만들어진 침전물로 인해 발생하며 인체에는 유해하지 않지만, 맛과 품질에 영향을 줄 수 있다. 소주는 겨울철 난방용 석유 등과 함께 보관하는 경우 병뚜껑 사이로 석유 증기가 스며들어 소주에서 이취(석유냄새)가 날 수 있다.따라서 소주는 석유 등 화학물질과 분리‧보관해야 하며, 주류를 운반할 때는 석유가 묻은 장갑을 착용하지 않아야 한다. 그 밖에 주류 보관‧취급 요령으로는 ▲직사광선이나 비‧눈 등으로부터 보호 ▲외부로부터 오염 방지 ▲식품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다른 식품(첨가물), 물품 등과 분리‧보관 ▲운반과정 중 용기 파손 주의 등이다.

배너

미래 뇌전증 치료 솔루션 개발 위한 학계∙기업∙정부의 생태계 구축 필요 한국UCB제약(대표이사 이영주)이 지난 달 24일,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파르나스에서 의료진을 대상으로 ‘UCB 이노베이션 심포지엄’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UCB 이노베이션 심포지엄은 뇌전증 환자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뇌전증 진단 및 치료법 모색을위해 최신 연구를 소개하고 전문가들의 의견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심포지엄에서는 뇌파, 비디오를 활용한 뇌전증 진단 기술과 장내세균불균형 개선을 통한 뇌전증 치료 연구 사례를 통한 미래의 뇌전증 진단과 치료에 대한 논의와 적용을 위한 환경적 개선사항 등에 대한 토론이 이루어졌다.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신경과 정기영 교수는 ‘뇌전증에서의 뇌파 신호원 국소화(EEG Source Localization)’를 주제로, 뇌파 감지를 통한 뇌전증 진단 기술에 대한 강연에서 “뇌파 신호원 국소화 방법이 적용된 ‘고밀도 뇌파신호원 양극자 국지화 검사’가 2017년 2월부터 신의료기술로 등재 됐지만, 여전히 현실적인 어려움은 존재한다” 며 “분석 ,가DVh Tian방법이 아닌 분석 기계가 등재되었기 때문에, 수가 측면에서 개선이 필요하다”고 의견을 밝혔다. 이어 성균관대학교 의과대학 신경과 서대원 교수는 ‘EMU(Ep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