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06 (목)

  • 구름많음동두천 3.7℃
  • 흐림강릉 5.7℃
  • 구름많음서울 5.6℃
  • 박무대전 2.8℃
  • 흐림대구 5.3℃
  • 흐림울산 6.0℃
  • 흐림광주 4.6℃
  • 흐림부산 7.7℃
  • 흐림고창 2.0℃
  • 흐림제주 8.7℃
  • 구름많음강화 4.3℃
  • 흐림보은 2.6℃
  • 흐림금산 1.6℃
  • 흐림강진군 5.6℃
  • 흐림경주시 5.6℃
  • 흐림거제 8.1℃
기상청 제공

의료ㆍ병원

쪼그려 앉는 자세로 무릎관절에 체중의 7배 이상 되는 압력을 가해서 무릎 건강 해쳐

한 기업이 1175명의 주부 대상으로 ‘올해 김장 계획에 관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의 55% ‘김장 계획이 없다고 응답하며 올 겨울 ‘김포족(김장포기족)’을 선언했다.

 

김장을 포기하는 김포족이 있지만 김장을 준비하는 주부들은 배추를 절이고 절인 배추를 옮겨 몇시간 앉아서 양념을 만들고 하루 종일 김장으로 고생할 수 밖에 없다.

 

지난 주말 김장을 담근 직장인 주모씨(49)는 김장 후 무릎통증으로 인해 시큰거리거나 계단을 오르기 불편하며 소리가 나거나 열이 동반되고 붓기 시작해 병원을 찾았다.

 

주모씨의 진단명은 무릎연골연화증연골연화증은 무릎 앞부분에 지속적으로 충격이 가해지거나 오랫동안 바르지 않은 자세를 취했을 때 생기기 쉬운 질환으로 무릎연골연화증은 무릎슬개골 아래 연골이 닿아서 없어지는 질환으로 관절내시경을 통해 치료가 가능하다.

 

무릎연골연화증 환자는 연골 표면이 하얗게 일어나 있는 것을 볼 수 있고 통증이 심하고 지속되면 퇴행성관절염으로 발전할 수 있다.

 

처음에는 주모씨의 경우처럼 증상이 미미하나 지속적인 관절 사용으로 연골이 점차 닳으면서 염증과 통증이 발생하게 되기 때문.

 

특히나이가 있는 주부들의 경우 많은 집안일과 운동부족으로 인해 상체 비만이 있거나 인대나 근육이 약화되어 있어 가벼운 디스크나 염좌로 고생하는 경우가 많은데김장하고 옮기는 동안 허리 운동없이 갑자기 무거운 것을 들게 되면 몸무게의 2.5배에 해당하는 압력을 척추에 가해지게 되며 디스크의 원인이 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척추관절 특화 동탄시티병원 박철 원장은 김장을 하게 되면 무거운 절인 배추를 옮기거나 오랫동안 같은 자세로 앉았다 일어나는 동작은 무릎에 무리를 줄 수 있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며 김장 시 두꺼운 옷보다는 얇은 옷을 여러벌 입어 근육 경직을 피하고 무거운 물건을 옮길때는 무릎을 굽힌 상태에서 최대한 몸에 밀착시켜 천천히 무릎을 펴면서 옮기는 것이 무릎과 허리관절질환을 예방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무릎연골연화증은 계단이나 비탈길을 오를때 증상이 악화되고 무릎의 앞쪽에서부터 통증이 느껴지며무릎 통증이 심하지 않은 경우에는 소염제투여재활 치료를 통해 증상을 완화 시킬 수 있다소염제나 재활치료로 해결되지 않을 경우 연골 주사 같은 국소 주사 요법을 통해서도 질환 통증 개선이 가능하고통증이 오랫동안 지속되거나 재발이 잦은 경우에는 인대강화주사를 통한 개선이 가능하다.

 

자가 예방법으로는 무릎과 넙다리 관절에 무리가 되는 행동을 피하고체중이 늘지 않도록 하며해마다 해야 하는 김장을 조금 더 편하고 고통없이 하기 위해선 잘못된 생활습관과 환경을 바꿔주는 것만으로도 도움이 될 수 있다.

배너

배너

배너


간 건강 지키려면?...개인차 있지만 하루 2잔 이하가 안전 연말이 되면 술자리가 많아진다. 음주를 지속하면 지방간 등 간질환을 유발하기 쉽다. 알코올은 만성 간질환의 원인 중에서 만성 B형 간염 다음으로 큰 비중을 차지한다. 강동경희대병원 소화기내과 신현필 교수에게 연말 술자리에서 간 건강을 지킬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자문을 구했다. 손상된 간에도 불구하고 음주 지속하면 ‘간 경변’ 위험 음주 초기에는 혈액 검사상 간 수치가 올라가고, 초음파상 지방간이 보이는 수준을 볼 수 있다. 하지만 이러한 단계에 도달했음에도 음주를 지속하게 되면 간의 섬유화를 유발하고 결국 간경변증에 도달할 수 있다. 간경변증은 간암의 잘 알려진 위험요인이다. 또한 간 경변까지 진행하지 않더라도 알코올성 간염이나 췌장염 등이 발생할 수 있는데 이들 질환 역시 치명적이거나 많은 문제를 유발할 수 있어, 지방간 정도의 이상 소견을 보일 때부터 미리 자제하는 것이 중요하다. 하루 2잔 이하가 ‘적당한 음주’ 보건복지부의 ‘2016년 국민 건강영양조사’에 따르면 한국인의 1회 평균 음주량은 7잔 이상(여자 5잔)이며 주 2회 이상 음주하는 고위험 음주율 13.8%, 최근 1년 동안 월 1회 이상 소주 7잔 또는 맥주 5캔 이상 음주한 월간 폭음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