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06 (목)

  • 구름조금동두천 6.1℃
  • 구름많음강릉 6.9℃
  • 구름많음서울 5.3℃
  • 구름많음대전 5.6℃
  • 구름많음대구 6.3℃
  • 구름많음울산 6.9℃
  • 구름많음광주 5.1℃
  • 흐림부산 7.6℃
  • 구름많음고창 4.9℃
  • 흐림제주 9.2℃
  • 구름많음강화 5.3℃
  • 구름많음보은 3.8℃
  • 구름많음금산 3.9℃
  • 흐림강진군 6.4℃
  • 구름많음경주시 6.7℃
  • 구름많음거제 7.9℃
기상청 제공

전남대병원 정명호 교수,일본 국립순환기센터 초청 특강

KAMIR 경험 바탕 아시아가이드라인 중요성 강의

전남대병원  정명호 교수,일본 국립순환기센터 초청 특강
KAMIR 경험 바탕 아시아가이드라인 중요성 강의

전남대학교병원 순환기내과 정명호 교수가 최근 일본 국립순환기센터의 초청으로 심근경색증 연구경험에 대해 특강했다.

국내 심장학 명의인 정명호 교수는 지난 1일 신오사카역 워싱턴호텔서 ‘한국인 심근경색증 등록연구 경험을 바탕으로 한 아시아 가이드라인의 중요성(The Importance of Asian Guideline-from the experience of Korea Acute Myocardial Infarction Registry)’이라는 주제로 강의했다.

이번 특강은 일본 오사카 국립순환기센터의 오가와 센터장과 야수다 부센터장의 초청으로 이뤄졌으며, 전남대병원과 대한심장학회의 심근경색증 연구가 세계적 수준임을 다시 한번 입증하는 계기가 됐다.

이날 특강은 정명호 교수의 KAMIR 연구 경험에 대한 30분간의 발표에 이어 일본대학 교수들과의 토론으로 이어지는 등 뜨거운 관심 속에 진행됐다.

특히 강의가 끝난 후 200여명의 일본심장학자들은 전남대병원의 연구 성과에 대해 놀라움과 함께 찬사의 박수를 보냈으며, 일본 국립순환기센터는 지속적인 공동연구를 제안하기도 했다.

또한 정명호 교수는 이날 특강 전 세계 최대 규모의 일본 국립심혈관센터를 방문, 각종 센터와 최첨단 시스템 등을 둘러보면서 향후 광주·전남지역에 설립될 국립심혈관센터에 대비한 좋은 견학의 시간도 가졌다. 

이번 특강을 주최한 국립순환기센터는 600병상 규모에 병원과 연구센터 길이만 280m에 달하고, 식당·마트 등 편의시설과 최고급 시설의 아파트가 함께 들어서 있어 환자와 보호자들이 편하게 진료 받을 수 있도록 건립된 최첨단형 의료기관이다.

한편 지난 2005년부터 대한심장학회의 후원으로 시작된 전남대병원의 KAMIR연구는 지금까지 총 70,589명의 환자를 등록했으며, 총 232편(SCI 213편)의 논문을 발표해 세계 최고의 연구성과를 거두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최대집 의협 회장 원희룡 제주도지사 만나"제주 영리병원 개설 이전에 건강보험 내실화가 먼저” 대한의사협회 최대집 회장은 6일 오전 제주도청에서 원희룡 제주도지사를 만나 녹지국제병원 개설 허가와 관련해 강력한 반대 입장을 밝혔다. 녹지국제병원의 진료대상이 외국인에 국한되며 내국인 진료는 하지 않는다는 허가조건과 관련해 최 회장은 “의료법 제15조에서 의사는 정당한 사유 없이 환자 진료 거부를 할 수 없다고 돼 있다. 이러한 의사의 직업적 책무성이 있는데, 과연 외국인만 진료할 수 있을지 의문이다. 내국인 진료로까지 확대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우려의 목소리를 높였다. 예컨대 내국인 환자가 응급상황 등으로 녹지국제병원에 방문했을 경우에 대해 최 회장은 질문을 던졌다. 다른 병원으로 전원하는 과정에서 사망 또는 다른 중한 질환 발생 등 문제가 생겼을 때, 영리병원에서 근무하는 의사들이 법적 책임에서 자유롭지 못하게 된다는 점을 지적했다. 최근 진료의사 구속사태 등을 미뤄볼 때 의사가 형사처벌을 받을 수 있고, 법원은 의료법(진료거부 금지 조항)을 잣대 삼아 의사에게 죄를 물을 수 있다는 것이다. 내국인에 대한 역차별 문제와 관련해서도 최 회장은 “면역항암제의 경우 만약 녹지국제병원에서도 맞을 수 있다면 국내 환자들은 상대적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