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29 (화)

  • 맑음동두천 -3.3℃
  • 맑음강릉 2.2℃
  • 맑음서울 -1.3℃
  • 맑음대전 -1.5℃
  • 맑음대구 0.2℃
  • 맑음울산 3.3℃
  • 맑음광주 1.0℃
  • 맑음부산 5.6℃
  • 맑음고창 0.2℃
  • 맑음제주 6.5℃
  • 구름조금강화 -1.0℃
  • 맑음보은 -3.8℃
  • 맑음금산 -2.9℃
  • 맑음강진군 2.1℃
  • 맑음경주시 2.4℃
  • 맑음거제 2.4℃
기상청 제공

강동경희대한방병원, 치매 · 경도인지장애 임상연구 참여자 모집

  강동경희대한방병원 뇌신경센터 한방내과 박정미 교수팀은 인지장애 개선을 목적으로 한약제제인 가미귀비탕을 투여하는 임상연구 참여자를 모집한다.


  본 연구는 치매와 경도인지장애 환자를 대상으로 하며, 경도인지장애는 같은 나이대에 비해 인지기능, 특히 기억력이 떨어져 있지만 일상생활을 하는 능력은 보존되어 있어 아직은 치매가 아닌 상태를 말한다.


  임상연구 대상은 만 55세 이상 90세 미만의 남녀로, 주로 건망증을 호소하는 경도인지장애의 경우 문진 및 신경심리검사 후 경도인지장애로 진단이 되어 대상자로 선정되면 24주간 총 3~5회 병원을 방문하게 된다.

  치매의 경우는 현재 알츠하이머 치매를 진단받고 양약을 복용 중인자로, 20주간 총 3~5회 병원을 방문하게 된다. (중증치매, 뇌졸중 과거력이 있거나 우울증, 파킨슨병은 대상자 제외)


  참여자에게는 진료비, 혈액검사 및 MRI를 포함한 각종 검사비, 시험 의약품이 무료로 제공되며, 소정의 교통비가 지급된다.


문의는 뇌신경센터 한방내과(02-440-8557)

배너

배너

배너

한국-우즈벡, 제약산업 투자 협력 MOU 체결...공동 연구활동 등 촉진 기대 한국제약바이오협회(회장 원희목)와 우즈베키스탄 대사관(대사 비탈리 펜)은 28일 서울 한남동 주한 우즈벡 대사관에서 국내 제약업계의 우즈벡 진출을 위한 투자, 정보교류 등 다양한 분야의 협력을 강화하는 내용의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MOU는 양국의 제약산업 공동발전을 위한 실질적인 교류·협력을 목표로 ▲제약 분야의 공동 연구활동 촉진 ▲양국 제약시장 및 정책에 대한 정보교환 및 활용 ▲교육·연구·세미나·학술회의 등의 개최 협력 ▲우즈벡 제약시장 투자기업 유치 및 지원 협력 등을 뼈대로 하고 있다. 원희목 제약바이오협회 회장은 "오늘 양해각서 체결에 이어 2월중 예정된 한국제약바이오협회-우즈벡 제약산업발전기구간의 MOU 추진으로 양국간 교류와 협력의 기반이 마련됐다”면서 “이러한 분위기가 G2G 차원의 움직임으로 이어져 더욱 긴밀한 상호 협력체계가 구축되길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비탈리 펜 주한 우즈벡 대사는 “최근 우즈벡 정부가 개혁개방정책을 펼치며 제약산업을 중점 육성분야로 지정한 만큼 우즈벡 시장진출과 현지투자에는 지금이 적기”라며 한국 제약기업의 우즈벡 시장진출 및 현지투자를 제안했다. 이날 양측은 우즈벡 보건부 제1차관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