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08 (금)

  • 맑음동두천 5.6℃
  • 맑음강릉 12.1℃
  • 맑음서울 6.2℃
  • 맑음대전 9.7℃
  • 맑음대구 11.9℃
  • 맑음울산 10.9℃
  • 맑음광주 8.1℃
  • 맑음부산 11.4℃
  • 맑음고창 3.9℃
  • 구름많음제주 9.6℃
  • 맑음강화 3.7℃
  • 맑음보은 4.9℃
  • 맑음금산 5.1℃
  • 맑음강진군 6.6℃
  • 맑음경주시 8.4℃
  • 맑음거제 10.6℃
기상청 제공

문화와 레저.신간

신간/ ‘치매 예방 길 Ⅰ’...3권중 1권

  


 사회 전반적으로 관심이 되고 있는 치매예방법에 관한 새로운 책이 도서출판 행복에너지에서 나와 시중의 화제가 되고 있다. 이번에 내놓은 치매예방법 책은 전 3권 가운데 시리지 1치매 예방 길 이다.


  저자는 전 국립경찰종합학교 서예 동아리 지도교수를 역임한 서예가 정두진 선생. 그는 현재 84세의 고령임에도 20-30대의 젊은이 못지않게 왕성한 체력을 유지하고 있다. 그는 현재 바쁜 서에 활동을 하면서 매일 하루도 거르지 않고 1만보를 걷는 운동을 생활화하고 있다.


  노인이기 때문에 귀가 어둡다든가, 젊은이보다 걸음걸이가 느리다든가 하는 것을 찾아볼 수 없다. 그는 음식을 가리지 않고 무슨 음식이든 맛있게 먹으며,음악회에도 자주 나가며, 많은 사람들과 사귀면서 매사 감사한 마음과 함께 긍적적인 삶을 살아가고 있다.


  치매는 뇌에서 온다. 저자는 뇌 활동을 통해 치매 예방 훈련법을 개발했다. 치매예방법을 위한 뇌 훈련과정은 4단계로 진행된다.


  손놀림, 말하기, 활발한 토의, 발표의 4단계 뇌 훈련 과정을 거북모양의 그림에서 찾았다.

  요컨대 거북모양의 그림 선을 따라 그리고, 색칠을 수십 번 씩 반복할 때 뇌의 인지능력이 향상되고 퇴화한 뇌 기능을 활성화하여 치매를 예방하도록 하였다.


  저자는 거북 구()자를 붓 한번으로 쓰는 독특한 필법을 개발한 국내 유일의 서예가이기도 하다. 그는 이 방법을 다른 사람이 도용하지 못하도록 특허등록을 내놓았다.


  이에 따라 이 책은 거북모양을 단 한 번에 그리고 쓰도록 구성했다. 거북이 도안에서 네 개의 발은 봄, 여름, 가을, 겨울의 4계절을 가리키며, 도안 내부의 12개 공간은 112달을 상징한다.


  혼자서도 스스로 선을 따라 그리고, 색칠할 수 있도록 구성한 이 책은 지능발달에 도움이 됨으로써 결과적으로 치매예방에 효과적이라 할 수 있다.


  한편 이 책의 저자인 월정 정두진 선생의 서예 초대전과 함께 치매예방 길출판기념회가 오는 322() 오후 5시 서울 종로 인사동 경인미술관(02-733-4448)에서 열린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고려대 안산병원, 한국전기연구원과 업무협약 체결 고려대 안산병원(병원장 최병민)과 한국전기연구원(원장 최규하)은 3월 7일 한국전기연구원 안산분원 대회의실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공동 연구와 의료기기 개발 등 다양한 분야에서 상호 협력을 약속했다. 4차 산업혁명 시대의 고부가가치 산업인 의료기기 개발을 위한 원스톱 지원 허브 플랫폼 및 안산 메디클러스터 구축을 위해 진행한 이번 업무협약은, 지역 유일의 상급종합병원인 고려대 안산병원과 과학기술분야 정부출연 연구기관인 한국전기연구원이 함께 시너지 효과를 내기 위한 첫 걸음으로서, 양 기관은 현재 개발하고 있는 방사선/초음파/광학기술을 비롯해 인공지능과 증강현실, 의료용 로봇에 이르는 전기응용 의료기기 개발을 함께 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양 기관이 함께 연구할 수 있는 분야를 확인하고, 협업할 수 있는 정기 심포지엄을 마련할 예정이며, 임상시험과 제품개발을 연결하는 네트워크 구축을 진행함으로써 안산지역이 대한민국 의료기기 개발의 메카로 성장할 수 있도록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최병민 병원장은 “한국전기연구원은 이미 다양한 국책사업을 통해 명실상부한 국내 최고 수준의 연구기관으로 알려져 있으며,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고려대 안산병원의 우수한 전문의들과 협업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