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03 (수)

  • 맑음동두천 1.3℃
  • 맑음강릉 6.0℃
  • 맑음서울 3.5℃
  • 맑음대전 2.6℃
  • 맑음대구 5.6℃
  • 맑음울산 7.2℃
  • 맑음광주 3.7℃
  • 맑음부산 7.6℃
  • 맑음고창 1.7℃
  • 구름조금제주 10.3℃
  • 맑음강화 4.3℃
  • 맑음보은 0.4℃
  • 맑음금산 0.6℃
  • 맑음강진군 3.0℃
  • 맑음경주시 4.4℃
  • 맑음거제 8.7℃
기상청 제공

문화와 레저.신간

서울대치과병원, 세계자폐증인식의 날 맞아 자폐 장애인 작가들의 전시회 개최



서울대치과병원(병원장 허성주) 갤러리 치유에서는 4월 2일(화) ‘세계자폐증인식의 날’을 맞아 안윤모 작가와 자폐성 장애 친구들이 함께하는 “그림을 말하다” 전시를 개최(KEB 하나은행 후원)했다. 이 날 오후 5시에는 개전행사를 진행했다.


‘세계자폐증인식의 날’은 장애의 한 종류인 자폐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높이고 조기진단, 적절한 치료 등을 통해 자폐 증상을 완화하기 위하여 2007년 국제연합총회에서 만장일치로 선포한 날이다.


이번 전시는 4월 2일(화)부터 4월 17일(수)까지 안윤모 작가를 비롯해서 계인호, 김세중, 김태영, 이병찬, 조재현 등의 5인 자폐성 장애 작가들의 25점의 회화 작품이 전시된다. 이어 4월 17일(수)부터 4월 28(일)까지는 자폐성 장애를 가진 김태영 작가의 개인전이 펼쳐진다.


안윤모 작가는 “다섯 명의 자폐성 장애 작가들은 소통의 어려움으로 늘 집이라는 한정 된 공간에서 지내야만 한다.”며, “이번 전시를 통해서 이들은 그림을 통해서 세상 밖 사람들과의 소통을 바라고 있다, 이들이 들려주는 솔직한 이야기들을 함께 나눌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허성주 병원장은 “세계자폐증인식의 날을 맞아 자폐 장애인 작가들이 그림을 통해 세상과 소통하는데 조금이나마 기여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 며 “이러한 문화적 소통뿐만 아니라 서울대치과병원은 올해 6월 건립 예정인 융복합치의료동의 ‘중앙장애인구강진료센터’를 통해 치과 치료에 어려움을 겪는 많은 장애인들의 건강한 구강관리를 위해 다방면으로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 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서울대치과병원은 2018년 장애인의 날을 맞아 장애인 작가의 전시, 장애인연주자의 음악회 개최에 이어 올해도 장애인과 함께하는 행사를 마련하였으며, 2016년부터 2018년까지는 장애인 연주자를 고용하여 장애인 일자리를 만들고, 2018년에는 보건복지부 ‘중앙장애인구강진료센터’ 유치로 장애인의 구강진료에 대한 접근성 향상을 위한 공공의료기관으로서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중앙장애인구강진료센터’가 정식으로 들어서는 융복합치의료동은 오는 6월 완공 예정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