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4 (화)

  • 맑음동두천 11.6℃
  • 구름많음강릉 14.2℃
  • 구름많음서울 13.7℃
  • 박무대전 15.2℃
  • 박무대구 18.4℃
  • 박무울산 17.9℃
  • 흐림광주 18.5℃
  • 구름많음부산 19.6℃
  • 구름조금고창 16.2℃
  • 박무제주 18.9℃
  • 구름조금강화 13.7℃
  • 구름많음보은 12.9℃
  • 맑음금산 13.2℃
  • 맑음강진군 17.9℃
  • 구름많음경주시 17.1℃
  • 구름많음거제 18.6℃
기상청 제공

㈜대웅, 대웅제약 주식 매입 통한 자회사 지분 확대

​​(주)대웅은 대웅제약의 주식 26,455주(50억원)를 매입한다고 13일 공시했다.
 
​윤재춘 (주)대웅 대표이사는 "대웅제약은 보툴리눔 톡신 나보타의 미국 진출 시작과 함께 전문의약품(ETC)과 일반의약품(OTC)의 고른 성장을 통해 지속적으로 매출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며, "R&D 파이프라인 확대와 임상 결과 도출을 통해 지속성장 가능성을 입증해 나가고 있어 자회사의 주식을 매입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대웅제약은 지난 해 1조 클럽에 첫 입성한 이래, 올해 1분기 나보타 수출 등 자사의 일반의약품과 전문의약품의 고른 매출 증대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10.3% 성장한 2,381억원의 매출을 거둔 바 있다.


특히 나보타는 전년 동기 대비 1107% 성장한 매출 33억 2천만원을 기록했다. 일반의약품 부문 또한 간기능 개선제 ‘우루사’, 비타민 ‘임팩타민’등 자체 제품의 판매 호조로, 1분기 전년 동기 대비 20.3% 증가한 매출 252억원을 기록했다. 전문의약품 부문은 당뇨병 치료제 ‘제미글로’, 경구용 항응고제 ‘릭시아나’ 등의 신규 도입품목과 소화성궤양 치료제 ‘알비스’, 고혈압 치료제 ‘올메텍’ 등 기존 의약품의 매출이 모두 증가하면서 전년 동기 대비 15.2% 증가한 1,789억원을 기록했다.


대웅제약이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고 있는 R&D 파이프라인도 지속성장 가능성을 뒷받침하고 있다. 신약 파이프라인 중 가장 앞선 내용은 APA 항궤양제로 2018년말 임상 3상에 진입했으며, 한올바이오파마와 공동개발 중인 안구건조증 치료제 HL036 글로벌 임상 3상이 미국에서 진행 중이다.


 SGLT-2 당뇨병치료제는 2022년 국내 허가를 목표로 올해 임상 2상에 돌입할 예정이다. `FIRST IN CLASS`로 다국적 제약사의 주목을 받으며 협력연구를 타진하고 있는 PRS 섬유증치료제도 임상 1상을 앞두고 있으며, 자가면역질환 분야 후보물질 2가지는 전임상이 진행 중이다.

배너
배너

배너
중소제약사, "특허컨설팅 이용하세요"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5월 16일 한국제약바이오협회(서울 서초구)에서 제약·바이오기업을 대상으로 ‘2019년 제약기업 특허대응전략 컨설팅 지원 사업’ 설명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설명회는 컨설팅 지원 사업에 대한 제약기업의 이해를 높이고 특허문제로 인한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마련되었으며,주요내용은 ▲2019년 컨설팅 지원 내용 ▲지원 절차·일정 ▲신청서 작성 방법 및 제출 서류 ▲질의·응답 등이다. 의약품 허가단계에서 특허침해여부를 고려하는 ‘의약품 허가-특허 연계제도’가 시행(‘15.3월)됨에 따라 의약품을 개발·출시하는 과정에서 특허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해졌다. 이에 따라 식약처는 ‘16년부터 3년간 총 24개 기업 45개 과제에 대해 컨설팅 비용(과제별 7백~1천만 원)을 지원하였으며, 올해도 10개 기업에 대해 지원할 예정이다. 그동안 지원받은 기업을 대상으로 컨설팅 활용 결과에 대해 조사한 결과, 암환자 통증에 사용되는 진통제 등 3개 품목이 오리지널 제품의 특허기간 만료 전 시판을 통해 빠르게 시장에 진입하고 보험 재정을 절감하는 성과도 거두었다. 이외에도 우선판매품목 허가를 신청한 품목(1개), 임상·생동을 승인

배너
배너


'한의사 의료기기 사용 확대' 한의계 선언 놓고 의료계 반발...'거짓선동' 등 거친 표현 담아 맹비난 의료계와 한의계가 해묵은 '한의사 의료기기 사용'과 관련 다시 정면 충돌의 모습을 보이고 있어, 과거 극한 대립으로 의료소비자들에게 불편을 주었던 전례가 반복되지 않을까 우려되고 있다. 따라서 보건복지부 등 행정당국은 이번 기회에 그동안의 판례등을 준용, 확실한 가이드라인을 밝혀 더이상의 소모적 정쟁을 막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대한한의사협회(이하 ‘한의협’)은 지난 13일 “한의사 의료기기 사용 확대"을 사실상 선언했다.이와관련 대한의사협회 (회장 최대집)는 '보건복지부는 무면허 불법의료행위를 조장하는 한의사협회를 처벌하라' 는 내용을 담은 성명을 발표했다. 의협은 성명을 통해 "한의사가 첩약 급여화를 위해 의과 혈액검사를 시행하고, 추나요법 급여화를 핑계로 의과 의료기기인 엑스레이기기를 사용하겠다는 것"은 무면허의료행위를 정당화 하겠다는 불법적 망발이라고 강도 높게 비난했다. 이어 "대한민국 현행 법과 제도를 무시하는 한의협의 행태는 이제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는 수준에 이르렀다."며 "보건복지부의 유권해석에 따르면 한의사가 할 수 있는 혈액검사는 '어혈'과 '점도'를 확인하는 '한의학적 혈액검사'에 한정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의협은 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