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4 (화)

  • 맑음동두천 22.2℃
  • 구름많음강릉 18.9℃
  • 맑음서울 22.5℃
  • 맑음대전 23.4℃
  • 연무대구 24.0℃
  • 구름많음울산 21.0℃
  • 구름많음광주 23.9℃
  • 맑음부산 24.2℃
  • 구름조금고창 23.7℃
  • 구름조금제주 20.1℃
  • 맑음강화 20.8℃
  • 맑음보은 23.1℃
  • 맑음금산 22.7℃
  • 구름많음강진군 25.3℃
  • 구름많음경주시 25.5℃
  • 맑음거제 24.7℃
기상청 제공

사노피 파스퇴르㈜, "8년 간의 노숙인 독감예방접종 프로그램으로 노숙인 지원 위한 토대 마련"

미국 보스톤칼리지 기업시민센터 국제 컨퍼런스에서 사례 발표

사노피(Sanofi)의 백신사업부인 사노피 파스퇴르㈜(대표 밥티스트 드 클라랑스: Baptiste de Clarens, 이하 ‘사노피 파스퇴르’)는 지난 30일 북미지역 최고 권위 CSR 기관인 미국 보스톤칼리지 기업시민센터(이하 BCCCC)가 주최한 국제 컨퍼런스에 초청받아 자사 사회책임 프로그램인 ‘헬핑핸즈(Helping Hands) 노숙인 독감예방접종’의 지난 8년 간의 성과를 주제로 발표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올해 미국 텍사스주 댈라스에서 열린 BCCCC 국제컨퍼런스는 매년 글로벌 기업의 임원 및 CSR, 지속가능경영, 사회공헌 담당자 등 약 600 여명이 참가했다. 사노피 파스퇴르는 ‘사람+목표=성장’ 주제로 진행된 올해 컨퍼런스의 ‘글로벌 관점의 기업시민활동’ 세션에서 ‘8년 간의 장기 프로그램의 사회적 임팩트’를 주제로 헬핑핸즈 사례를 발표했다.

사노피 파스퇴르는 노숙인이 열악한 위생 환경과 미흡한 건강 관리로 인해 호흡기 질환 등 감염병에 취약하다는 데 주목해 2011년부터 ‘헬핑핸즈 노숙인 독감예방접종’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올해 9년 차를 맞이한 헬핑핸즈는 지난 2018년까지 총 38,100명의 노숙인 및 주거 취약 계층을 대상으로 매년 독감예방접종 시기인 10~11월에 독감 예방 접종을 실시하고 있다.

노숙인 및 주거취약계층 대상 독감예방접종 프로그램을 이어오고 있는 사노피 파스퇴르는 지난 해 서울의료원 및 한국자원봉사문화와 프로그램의 효과 및 사회적 기여도를 평가하기 위한 연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사노피 파스퇴르는 매년 서울시가 집계한 노숙인의 평균 89%에게 독감 백신을 접종함으로써 취약 계층에 대한 의료복지적 성과를 창출했음을 확인했다. 또한 서울시 노숙인 669명를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 83%의 응답자가 독감예방접종 프로그램으로 인해 지역사회에 대한 신뢰가 증가했다고 느꼈으며, 응답자 72%가 한국 사회의 노숙인 문제가 해결되는 데 기여했다고 응답하는 등 노숙인의 신체·심리·사회적 인식에도 긍정적 영향을 미쳤다고 평가 받았다.

밥티스트 드 클라랑스 사노피 파스퇴르 대표는 “아무도 관심 갖지 않았던 노숙인 문제에 대해 의료 예방적 차원에서 시작한 무료 독감예방접종이 8년동안 지속됨에 따라 의료적 지원을 넘어, 노숙인의 신체·심리·사회적 인식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등 큰 결실을 거둘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의료 사각 지대에 놓인 시민 발굴을 위해 관심을 갖고 그들의 의료적 부분뿐 아닌 전반적인 생활 환경 개선을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한편, 사노피 파스퇴르는 지난 23일 서울시청 시장실에서 진행된 서울 시장과의 면담을 통해 2011년부터 8년 간 노숙인 및 주거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한 지속적 지원의 공로를 인정받아 서울시장 감사패를 받았다.

사노피 파스퇴르는 자사의 사회책임 프로그램인 ‘헬핑핸즈’를 통해 노숙인 및 주거 취약 계층 대상 독감예방접종 프로그램을 비롯해 노숙인 인식개선 기회를 마련하고 노숙인들의 취약한 의류 수급 실태를 알리기 위한 시민 참여 헌 옷 모으기 행사 ‘더 빅드림(2012~2014년)’, 노숙인 사회적 자립 지원을 위한 네트워크인 ‘빅프렌즈(2015~2016년)’, 거리의 천사들 팀과 함께한 거리 노숙인 대상 ‘혹한기 야간 배식 활동(2012~2013년)’ 등 의료사각지대에 놓인 시민을 대상으로 백신 접근성 및 의료 복지 향상을 위해 다양한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대표사진은사노피 파스퇴르㈜는 지난 4월 23일(화) 2011년부터 8년 간의 노숙인 및 주거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한 지속적인 지원의 공로를 인정받아 서울시장 감사패를 받은 장면.
배너
배너

배너
대한민국 절주 알리미, 서포터즈 본격 활동 시작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와 한국건강증진개발원(원장 조인성)은 5월 14일(화) 오후 1시에 한국건강증진개발원 대회의실에서 대학생으로 구성된「2019 절주서포터즈 발대식」을 개최한다. 이번 발대식은 “함께하는 청춘, 절주를 주도하다.”라는 슬로건 아래, 절주서포터즈가 대학과 지역사회의 음주폐해를 예방하고 절주문화 확산을 위해 힘쓰겠다고 다짐하는 자리이다. 절주서포터즈는 국가의 음주폐해예방 정책과 사업이 지역사회와 일상생활 속에 자연스럽게 스며들어 음주폐해 없는 사회를 만드는 중요한 기반이자 매개체이다. 건강정책에 관심이 많은 대학생을 대상으로 모집하여 전국 48개 대학에 재학중인 579명을 선발했으며, 올 연말까지 활동한다. 특히 올해는 작년에 발표된「음주폐해예방 실행계획」을 중심으로 지역사회 음주환경 모니터링, 캠페인, 콘텐츠 확산을 통해 음주조장환경 개선을 위한 제도 마련, 절주실천을 위한 환경 조성을 위한 지지 활동을 수행하게 된다. 지난 2005년 절주동아리로 시작하여 대학과 지역사회 음주폐해예방을 강화하기 위해 2017년부터 서포터즈로 운영하고 있는 절주서포터즈는 생활권에서 음주폐해예방을 위한 정보콘텐츠 500여건 이상, 홍보캠페인 등을 수행하면서 가

배너
배너

대웅제약-메디톡스, 균주 논쟁 막내릴까?.. ITC 소송 관련 균주 정밀 비교 분석 진행 할듯 ​​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은 ITC의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nternational Trade Commission, ITC)가 결정한 균주에 대한 증거수집 절차를 통해 메디톡스 균주를 비교 분석하여 나보타 균주의 적법성을 증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미국 소송은 한국 소송과 달리 증거수집(Discovery) 절차를 통해 양 측이 소송에 필요한 자료를 서로에게 요구하여 전달받도록 되어 있다. 증거수집 절차 기간 동안에는 양 측이 필요한 자료들을 추가적으로 요청할 수 있으며, 대웅제약도 포자 형성 여부 감정과 유전체 염기서열분석 등을 진행하기 위해 메디톡스의 균주를 제공받도록 요청했다. ITC 재판부는 증거수집 절차에 따라 양사에 균주 제출을 요구할 것이므로, 메디톡스 역시 대웅제약이 지정한 전문가에게 균주를 제출하게 된다.대웅제약은 양사의 균주를 정밀 비교 분석하여 그 결과를 ITC에 제출할 예정이다. 현재 증거수집 절차에 따라 양사는 서로에게 균주를 제출하는 시기와 방법에 대해 조율 중이다. 메디톡스는 현재까지 언론보도를 통해 자사의 전체 염기서열을 공개하겠다고 하면서 이를 통해 양사의 균주를 비교하자고 적극적으로 주장해 왔다. 그러나 아직까지 전체 염기

보라매병원, 취약계층을 위한 ‘사랑의 쌀 전달식’ 가져 서울대학교병원운영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원장 김병관)이 지난 4월 26일 서남권 지역 내 도움이 필요한 취약계층 이웃을 위한 ‘사랑의 쌀 전달식‘ 행사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서남권 지역 내 취약계층의 건강안전망을 구축하기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이어오고 있는 보라매병원이 쌀 기부를 통해 사회적 약자들의 건강 뿐만 아닌, 기초적인 생활까지 보살피기 위한 목적으로 실시됐다. 보라매병원은 최근 강서구청과 동작구청에 각각 쌀 10Kg에 해당하는 50포대씩 총 100포대의 쌀을 기부했으며, 쌀을 전달받은 각 구청은 기부 받은 쌀을 각 지역 내 기초적인 도움을 필요로 하는 주민 분들에게 공정하게 분배할 예정이라 밝혔다. 특히 이번 기부 행사를 위해 구매한 쌀은 장애인 근로자들에 의해 운영되는 사회적 기업에서 구매한 것으로서, 단순한 기부로 끝나지 않고 기부를 준비하는 과정에서도 더 많은 소외계층에게 혜택이 이어질 수 있도록 해 눈길을 끌었다. 박민현 보라매병원 대외협력실장은 “이번 쌀 전달식을 통해 기초적인 생활 지원이 절실한 각 가정에게 쌀과 함께 희망까지 전달되는 계기가 되었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서남권 지역 내에 도움이 필요한 분들을 위한 다양한 후원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