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31 (금)

  • 맑음동두천 23.0℃
  • 구름조금강릉 24.9℃
  • 맑음서울 22.9℃
  • 구름조금대전 23.0℃
  • 구름조금대구 24.7℃
  • 구름조금울산 23.3℃
  • 구름조금광주 24.0℃
  • 맑음부산 21.2℃
  • 맑음고창 21.0℃
  • 흐림제주 18.3℃
  • 맑음강화 19.5℃
  • 맑음보은 22.6℃
  • 맑음금산 23.2℃
  • 구름조금강진군 20.8℃
  • 맑음경주시 25.4℃
  • 맑음거제 21.4℃
기상청 제공

서울대병원 진료부원장에 진료부원장 정승용 교수

분당서울대병원장에 백롱민교수 발령

ㅡ서울대병원 인사
진료부원장  정승용 
어린이병원장 김한석
분당서울대병원장  백롱민
강남센터원장  김주성
행정처장  정영권
기획조정실장  신상도
의료혁신실장  박경우
교육인재개발실장  배은정
대외협력실장  천정은
배곧캠퍼스 서울대병원 설립추진단장 조영민
강남센터부원장 정현훈
간호본부장  이경이
배너
배너

배너
위해 식품 ‧ 축산물 유통 막는 ‘불량식품 회수강화법’ 발의 위해식품 회수과정에서 영업자가 재고량을 속여 불량식품을 유통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불량식품 회수강화법’이 최근 발의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바른미래당 최도자 의원은 29일, 위해 식품‧축산물 회수절차를 강화하는 내용의 ‘식품위생법 일부개정법률안’, ‘축산물 위생관리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 현재, 식품 관련 법령은 위해식품에 대한 영업자의 회수 책임을 규정하고 있다. 이에 따라 해당 영업자는 생산‧유통단계에서 판매되지 않은 위해식품의 회수계획 및 그 결과를 식품당국에 보고해야한다. 하지만 위해식품 회수 절차를 영업자의 보고에 의존하고 있고, 회수계획서에 회수계획량 산정 근거가 누락되는 등 위해식품 회수과정을 신뢰하기 어렵다는 지적이다. 특히, 지난 2016년 ‘햄버거병’ 논란 당시 제조업체가 거래업체와 함께 회수대상 재고가 없다고 허위로 보고한 사례도 발생해 식품당국의 회수관리에 허점이 노출됐다는 지적이다. 이에 최도자 의원이 대표발의한 ‘불량식품 회수강화법’은 위해식품‧축산물 회수계획서에 재고확인서, 판매내역서 등 회수내역에 대한 객관적인 근거를 제시하도록 하는 한편, 해당 식품‧축산물을 납품받은 거래업체도 회수에 협조하도록 규정을 신설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