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31 (금)

  • 맑음동두천 22.6℃
  • 맑음강릉 25.1℃
  • 맑음서울 22.8℃
  • 구름조금대전 24.0℃
  • 구름조금대구 25.0℃
  • 맑음울산 23.6℃
  • 구름많음광주 22.3℃
  • 맑음부산 20.7℃
  • 맑음고창 20.4℃
  • 구름많음제주 18.3℃
  • 맑음강화 19.6℃
  • 구름조금보은 24.1℃
  • 맑음금산 22.8℃
  • 맑음강진군 21.1℃
  • 맑음경주시 24.9℃
  • 맑음거제 20.8℃
기상청 제공

의협 "근거 없는 허위사실 날조한" 한의협...무고죄로 고소키로

한의협"파워블로거에게 금전적 대가 지급 한방 비하성 영상 게재 지시했다"며 최대집 회장 등 고소 관련 대응

파워 유튜버들에게 금전적 대가를 지급하고 한방 비하성 영상을 게재토록 지시했다며 대한의사협회 최대집 회장과 한방대책특별위원회 김교웅 위원장을 검찰 고소한 대한한의사협회에 대해, 의협이 “근거 없는 명백한 허위 사실”이라며 무고죄로 고소하기로 했다. 

 

한의협은 지난 4월 25일, 파워 유튜버로 알려진 ‘A월드’ 채널 운영자와 ‘B튜브’ 채널 운영자, 그리고 최대집 의협 회장, 김교웅 한특위 위원장 등 4인에 대해 업무방해죄로 검찰에 고소한 바 있다.

 

한의협은 해당 유튜버들이 한의학과 한의사에 대해 부정적인 영상을 올려 한의협의 업무를 방해했고, 이 배경에는 최대집 회장과 김교웅 위원장이 이 유튜버들에게 금전적 대가로 사주한 사실이 있다고 주장했다.

 

의협은 이에 대해 “해당 유튜버들의 동영상과 의협은 아무 관련이 없다. 영상 지시나 금전 전달 등 한의협의 주장은 명백한 허위이며 날조”라면서, “근거 없는 추측만으로 고소를 남발하는 한의협에 대해 무고죄로 엄중히 법률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31일 안산상록경찰서에서 피고소인 조사를 받은 최대집 회장은 “한의협이 파워유튜버들에게 쓴소리를 듣고 의협 탓을 하고 있다. 종로에서 뺨 맞고 한강 가서 눈 흘기는 식 아닌가”라며, “한의협은 무리한 고소 행태를 멈추고, 유튜브 등에서 왜 한방에 대해 부정적으로 묘사하고 있는지 근원적인 문제를 고민해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유튜브 채널 ‘A월드’는 지난 2016월 8월 언론보도된 ‘믿고 먹는 한약? 대머리가 된 아이들’이라는 영상으로 한의학을 비판했고, ‘B튜브’ 또한 한방을 비방하는 내용의 동영상을 다수 올린 바 있다.
배너
배너

배너
위해 식품 ‧ 축산물 유통 막는 ‘불량식품 회수강화법’ 발의 위해식품 회수과정에서 영업자가 재고량을 속여 불량식품을 유통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불량식품 회수강화법’이 최근 발의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바른미래당 최도자 의원은 29일, 위해 식품‧축산물 회수절차를 강화하는 내용의 ‘식품위생법 일부개정법률안’, ‘축산물 위생관리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 현재, 식품 관련 법령은 위해식품에 대한 영업자의 회수 책임을 규정하고 있다. 이에 따라 해당 영업자는 생산‧유통단계에서 판매되지 않은 위해식품의 회수계획 및 그 결과를 식품당국에 보고해야한다. 하지만 위해식품 회수 절차를 영업자의 보고에 의존하고 있고, 회수계획서에 회수계획량 산정 근거가 누락되는 등 위해식품 회수과정을 신뢰하기 어렵다는 지적이다. 특히, 지난 2016년 ‘햄버거병’ 논란 당시 제조업체가 거래업체와 함께 회수대상 재고가 없다고 허위로 보고한 사례도 발생해 식품당국의 회수관리에 허점이 노출됐다는 지적이다. 이에 최도자 의원이 대표발의한 ‘불량식품 회수강화법’은 위해식품‧축산물 회수계획서에 재고확인서, 판매내역서 등 회수내역에 대한 객관적인 근거를 제시하도록 하는 한편, 해당 식품‧축산물을 납품받은 거래업체도 회수에 협조하도록 규정을 신설했다

배너
배너


의협 "근거 없는 허위사실 날조한" 한의협...무고죄로 고소키로 파워 유튜버들에게 금전적 대가를 지급하고 한방 비하성 영상을 게재토록 지시했다며 대한의사협회 최대집 회장과 한방대책특별위원회 김교웅 위원장을 검찰 고소한 대한한의사협회에 대해, 의협이 “근거 없는 명백한 허위 사실”이라며 무고죄로 고소하기로 했다. 한의협은 지난 4월 25일, 파워 유튜버로 알려진 ‘A월드’ 채널 운영자와 ‘B튜브’ 채널 운영자, 그리고 최대집 의협 회장, 김교웅 한특위 위원장 등 4인에 대해 업무방해죄로 검찰에 고소한 바 있다. 한의협은 해당 유튜버들이 한의학과 한의사에 대해 부정적인 영상을 올려 한의협의 업무를 방해했고, 이 배경에는 최대집 회장과 김교웅 위원장이 이 유튜버들에게 금전적 대가로 사주한 사실이 있다고 주장했다. 의협은 이에 대해 “해당 유튜버들의 동영상과 의협은 아무 관련이 없다. 영상 지시나 금전 전달 등 한의협의 주장은 명백한 허위이며 날조”라면서, “근거 없는 추측만으로 고소를 남발하는 한의협에 대해 무고죄로 엄중히 법률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31일 안산상록경찰서에서 피고소인 조사를 받은 최대집 회장은 “한의협이 파워유튜버들에게 쓴소리를 듣고 의협 탓을 하고 있다. 종로에서 뺨 맞고 한강 가서 눈 흘기는 식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