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2 (금)

  • 구름많음동두천 0.8℃
  • 흐림강릉 8.3℃
  • 구름많음서울 6.2℃
  • 구름많음대전 5.7℃
  • 구름많음대구 4.9℃
  • 구름조금울산 8.4℃
  • 구름조금광주 8.4℃
  • 구름많음부산 11.0℃
  • 흐림고창 10.3℃
  • 구름조금제주 14.1℃
  • 구름많음강화 2.5℃
  • 흐림보은 3.0℃
  • 구름많음금산 1.5℃
  • 흐림강진군 7.2℃
  • 구름많음경주시 3.4℃
  • 구름많음거제 8.7℃
기상청 제공

국회

희귀암 유발가능 유방보형물, 3만 여개 아닌 11만 7,787개

최도자 의원, “유사한 거친표면 유방보형물은 21만 3천여개 유통, 대부분 이미 시술되어 회수불가, 시술받은 사람들의 안전 확인 시급”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건기식에도 '팔팔'상표 함부로 못쓴다...법원,한미약품 손들어줘 앞으로 남성용 건기식 등 제품의 상표에 한미약품의 제품명 ‘팔팔’을 함부로 사용할 수 없게 된다. 특허법원은 지난 8일 네추럴에프앤피의 건강기능식품 ‘청춘팔팔’이 한미약품의 발기부전치료제 ‘팔팔’의 명성에 무단 편승, 소비자의 오인과 혼동을 유발해 기만할 염려가 있다며 청춘팔팔 상표 등록을 무효로 하라고 판결했다.(사건번호 2019허3670) 이로써 한미약품은 ‘팔팔’의 브랜드 저명성과 식별력, 명백한 주지성 등을 공식 인정받아 보다 확고한 시장 지위를 확보하는 한편, 구구(성분 타다라필)로 이어지는 발기부전치료제 라인업의 오리지널리티를 강화할 수 있게 됐다. ‘청춘팔팔’은 2016년 네추럴에프엔피가 남성성기능강화용 허브캡슐 등으로 등록한 상표로, 이 회사는 전립선비대증 개선 효과와 남성 기능에 활력을 준다고 광고 홍보하며 홈쇼핑 등에서 제품을 판매해왔다. 특허법원은 한미약품 팔팔이 연간 처방조제액 약 300억원, 연간 처방량 약 900만정에 이르는 등 발기부전치료제 시장 부동의 1위를 기록하고 있어 상표로서의 확고한 ‘주지성’을 보유하고 있으며, 상품 포장과 설명서 등에 ‘팔팔’을 명확하고 크게 표시해 고유의 ‘식별력’도 충분하다고 판단했다. 무엇보다 특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