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5 (화)

  • 맑음동두천 5.6℃
  • 흐림강릉 6.7℃
  • 맑음서울 7.5℃
  • 맑음대전 7.3℃
  • 대구 7.1℃
  • 울산 7.7℃
  • 광주 11.6℃
  • 부산 7.9℃
  • 흐림고창 8.5℃
  • 구름많음제주 14.3℃
  • 맑음강화 6.9℃
  • 구름조금보은 6.3℃
  • 구름많음금산 6.5℃
  • 흐림강진군 11.6℃
  • 맑음경주시 6.9℃
  • 흐림거제 9.3℃
기상청 제공

국립중앙의료원 상담간호사 1인당 HIV환자 수 다른 병원 1.5배

최도자의원,HIV환자 가장 많이 진료하는 병원으로서 역할 재정립해야

국내 HIV환자의 10% 이상을 진료하고 있는 국립중앙의료원의 상담간호사 1명당 HIV환자 수가 다른 병원의 1.5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바른미래당 간사인 최도자 의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HIV환자 상담간호사 1인당 상담인 수’를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국립중앙의료원의 상담간호사 1인당 HIV상담인 수는 422명으로 10대 병원의 평균인 289.4명의 1.5배였다.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HIV환자 수는 작년 기준으로 1,377명으로, 전국 HIV 환자의 10% 이상을 차지해 가장 많다. 하지만 국립중앙의료원의 HIV환자 상담율은 79.3%로 상위 10대 병원 평균인 80.2%에도 약간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다.


최 의원은 국립중앙의료원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은 HIV환자를 진료하는 곳으로써, 환자관리의 모델을 만들고 다른 병원들에 모범사례를 전파해야 할 책임도 있다고 강조하며 HIV 치료를 담당하는 의료진이 과중한 업무로 지치지 않고, 국립중앙의료원이 국가적 치료 허브로서 제 역할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환자상담사업’은 환자들이 치료 의지를 갖도록 도와 복약순응도를 높여 환자들의 전염가능성을 떨어뜨리는 효과를 갖고 있다. 최도자 의원은 “모든 HIV 감염인을 조기에 치료하는 것이 초기비용은 많이 들지만, 장기적으로는 더 효과가 크다는 게 WHO와 전문가들의 의견”이라고 강조하며 “우리나라 환자 상담사업 실시 의료기관이 아직 26개밖에 없다”는 점을 지적하였다.


최 의원은 “부산대 병원은 내원환자 중 상담을 받는 비율이 35%밖에 안되며, 국립중앙의료원 다음으로 HIV환자를 많이 진료하는 서울대병원은 아직 이 사업을 시작조차 못하고 있다”며, “정부는 참여의료기관의 확대를 위해 더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HIV환자 상담간호사 1인당 상담인 수>

no

의료기관명

상담간호사 수

1인당 내원

감염인수()

1인당 상담

인수()

상담율(%)

1

국립중앙의료원

4

461

422.75

79.3

2

세브란스병원

2

372

298

80.1

3

서울아산병원

1

331

291

87.9

4

인하대병원

1

402

290

71.4

5

서울성모병원

1

375

290

76.8

6

충남대병원

1

390

282

70

7

순천향대서울병원

1

301

282

93.4

8

경북대병원

2

284.5

257.5

89.1

9

서울의료원

1

310

253

77.7

10

보라매병원

1

299

228

76.3

평 균

352.6

289.4

80.2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 산하 제약산업기술거래센터(PTBC),20차년도 기술거래위원회 출범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이사장 김동연)은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 산하 제약산업기술거래센터(PTBC; PharmaTech Business Center) 20차년도 기술거래위원회를 출범시키고 43개 기업 78명으로 구성한 기술거래위원을 위촉했다고 25일 밝혔다. 제약산업기술거래센터는 우리나라 연구개발중심 혁신 바이오헬스산업의 제약·바이오·벤처·스타트업 기업을 대표하는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이 지난 2000년도에 설립한 국내 유일의 민간 주도 오픈이노베이션 플랫폼으로서 유망기술 및 사업아이템을 보유하고 있는 국내외 산·학·연·벤처·스타트업 기업간의 파트너링 네트워크 구축과 공동 연구개발사업 추진 등을 통해서 바이오 경제 시대의 기술거래 유통 채널로서 입지를 다져오고 있다. 출범 이래 20년간 국내외 680여개 산·학·연·병의 5,100개 테마를 발굴·심의하였고, 기술거래 주체간의 파트너링과 네트워킹을 주선한 바 있으며, 2019년에는 기술거래/투자유치 규모만 650억원으로써 날로 큰 폭으로 증가될 전망이다. 기술거래위원회(TBC; Technology Business Committee)는 제약산업기술거래센터와 조합원사 간 커뮤니케이션 채널 역할을 수행하는 기업별 기술거래 전문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