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9 (금)

  • 구름조금동두천 10.4℃
  • 맑음강릉 14.5℃
  • 흐림서울 10.9℃
  • 흐림대전 12.0℃
  • 구름많음대구 14.5℃
  • 구름많음울산 14.1℃
  • 흐림광주 11.9℃
  • 맑음부산 14.3℃
  • 흐림고창 12.7℃
  • 제주 15.1℃
  • 흐림강화 11.5℃
  • 구름많음보은 11.3℃
  • 흐림금산 11.7℃
  • 구름많음강진군 13.4℃
  • 맑음경주시 14.4℃
  • 구름조금거제 14.9℃
기상청 제공

/건양대 김희수총장 자서전/78/광산회관 건립

피는 물보다 진하다는 것을 절실하게 느껴

나는 대종회 수석 부회장으로 재임 시 용순(容順) 회장과 광산김씨 대종회 회관을 건립하기로 결심, 모금을 시작했는데 마침 여의도 백화점 사장으로 계시는 김희수(金熙洙) 종친이 시가 약 1억원의 땅을 선뜻 내놓아 순조롭게 풀렸다.

 

그러나 그 부지는 너무 주택지와 가까워 회관 위치로는 적합지 않다 해서 이를 매각, 현 위치인 마포 용강동에 땅을 구입했다. 이에 힘입어 전국 종친에게 종보를 통해 회관 건립에 참여할 것을 호소하였다. 많게는 몇백만 원에서 적게는 몇천 원씩의 성금이 답지했다.


회관이 없어 모두들 아쉬워하던 차에 이를 세우고 나니 종친들이 수시로 찾아와 문중 일을 논의도 하고 족보를 열람, 무슨 파 몇 대 손인가를 확인하며 차라도 한잔씩 나누고 돌아가게 되어 자연스레 모임의 중심처가 되었다.

 

김희수 총장이 정부로부터 무궁환훈장을 받고 가족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었다.


나는 여기서 기억에 남는 두 분의 갸륵한 성금에 대한 실례를 들고자 한다. 지금 이름은 기억할 수는 없으나 한 분은 길가에서 구두닦이를 해서 번 돈 1만원을 보내왔고 또 한 분은 간암환자로 보험에서 받은 100만원 중 50만원은 장례비로 나머지 50만원은 회관건립에 선뜻 내놓으셨다. 정말 피는 물보다 진하다는 것을 절실하게 느꼈던 일이었다.


용순 회장께선 추진력이 강한 사업가로 종친을 이끌어가는 데도 모든 열의를 다하였는데, 나는 그분과 종사를 같이 하면서 그분의 명석한 판단력ㆍ추진력ㆍ결단력 등 많은 것을 배웠다. 항렬은 내가 숙항벌이 되지만 나이는 나보다 많아 항시 존대를 하였다.

 

 그분도 경기도 마석에 중학교를 건립, 육영사업을 하셨기에 우리 두 사람은 학원이사를 서로 바꿔가며 맡았고, 많은 사회경험을 내게 들려주셔서 건양학원 운영에 많은 도움이 되었다. 뿐만 아니라 거금을 건양학원 장학금으로 내놓아 그분의 호를 따 심석(心石)장학금으로 명하여 매년 우수학생에게 전달하고 있다.


심석께서 전남 평장동 시조공 단소 성역화 및 확장공사를 벌이자 대우의 우중(宇中) 회장이 거금의 성금을 내어놓아 성역사업을 쉽게 매듭지을 수 있었다. 이제 심석은 고인이 되었지만 심석장학금은 영구히 우수학생에게 주어질 것이다.

 

배너

배너
식약처, 캐나다 보건부와 의료기기분야 업무 협약 체결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의료기기 해외 시장 진출 활성화를 위하여 캐나다 보건부(Health Canada)와 업무 협약을 캐나다 보건부(캐나다 오타와주 소재)에서 11월 8일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 협약은 의료기기 규제를 공유하여 상호 이해를 높이고, 빅데이터·3D 프린팅 의료기기 등 첨단 의료기기 허가·심사 가이드라인을 공동 개발하는 등 의료기기분야 협력을 강화하기 위하여 추진되었다. 협약 주요 내용은 ▲의료기기 허가 정보 등 정보 공유 ▲인적자원 및 교육 프로그램 개발 ▲의료기기 시스템 발전을 위한 상호 인력 교류 등이다. 특히 우리나라 의료기기 허가심사자를 대상으로 캐나다 의료기기 허가제도, 체외진단의료기기 허가 절차 등 캐나다 의료기기 규제를 설명·공유하는 교육을 진행하며, 교육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기 위한 교육 프로그램도 개발할 예정이다. 식약처는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우리나라 의료기기 규제와 산업을 캐나다에 알릴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캐나다뿐만 아니라 북미지역으로 우리나라 의료기기 수출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제도 개선, 기술 지원 등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