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8 (금)

  • 맑음동두천 -1.6℃
  • 맑음강릉 7.0℃
  • 맑음서울 1.2℃
  • 맑음대전 1.2℃
  • 맑음대구 4.7℃
  • 맑음울산 8.2℃
  • 맑음광주 5.1℃
  • 맑음부산 11.0℃
  • 구름많음고창 2.9℃
  • 구름많음제주 13.0℃
  • 맑음강화 -1.6℃
  • 맑음보은 -3.0℃
  • 맑음금산 -2.0℃
  • 맑음강진군 8.1℃
  • 맑음경주시 5.9℃
  • 맑음거제 10.8℃
기상청 제공

기타

빼빼로데이, 다이어트는?

매년 돌아오는 11월 11일은 빼빼로데이다. 흔히 빼빼로데이는 제과업계의 '상술'에서 비롯됐다고들 하지만, 아이러니하게도 '다이어터들의 의지'에서 시작됐다고 한다.

 

1996년, 부산·영남 지역의 여중생들은 '빼빼로처럼 키 크고 날씬해지자'는 의미에서 막대과자를 주고받았는데 이같은 유행이 제과업계의 큰 행사로 자리 잡게 됐다는 게 정설이다.

 

길고 날씬한 막대과자는 분명 외형만 봤을 때에는 스키니하지만, 정작 슬림해지고 싶은 다이어터에게는 그닥 도움이 되지 않는다. 그렇다고 모두가 즐거운 분위기를 즐길 때 혼자 동떨어져 있기도 힘든 게 사실. 채규희 대표원장의 도움말로 보다 건강하고 날씬한 빼빼로데이를 보내는 방법을 알아본다.

 

막대과자는 한 봉지당 200~300kcal의 열량을 낸다. '생각보다 칼로리가 낮네'라고 안심할 수 있지만, 이를 구성하는 영양소를 배제할 수 없다. 밀가루를 구워낸 스틱에 초콜릿을 발라 입힌 만큼 당분과 탄수화물이 높은 비중을 차지한다.

 

특히 한 IT기업의 조사 결과 국내 판매되는 막대과자 한 봉지에는 평균 14g의 당이 들어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3g짜리 각설탕 4.7개를 섭취한 것과 같다. 또 과자 한 봉지를 비울 경우 하루치 섭취해야 할 지방의 20%를 채울 수 있다. 안심하고 먹었다간 복부로, 팔뚝으로, 허벅지로 지방이 몰릴 수 있다는 의미다.

 

빼빼로데이를 보다 건강하게 즐기고 싶다면 홈메이드 막대과자를 만들어보는 것은 어떨까.

 

최근에는 버터, 밀가루, 계란 없이 만드는 비건 베이킹이 눈길을 끌고 있다. 이를 활용하면 막대과자를 보다 건강하게 만들 수 있다. 맛을 살린 것은 물론, 보다 날씬한 레시피를 기대할 수 있다.

 

채 대표원장은 "비건 베이킹은 살을 찌우고 체내 염증수치를 높이는 대표적인 원인인 버터와 밀가루, 설탕을 최대한 배제하고 있어 다이어터도 즐길 수 있는 간식으로 손색없다"고 조언했다.

 
배너
배너

배너
보건복지부, 지역사회 금연사업 성과대회 및 설명회 개최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와 한국건강증진개발원(원장 조인성)은 11월 7일(목) ~ 11월 8일(금) 이틀 동안 여수 엑스포컨벤션센터에서 2019년 지역사회 금연사업 성과대회 및 설명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성과대회는 2019년 지역사회에서 금연환경 조성 등 금연사업 성과*를 공유하고, 우수기관에 대한 포상 및 금연사업 업무지침 등 설명회를 함께하여 내년 금연사업을 준비하는 자리로 마련된다. 이날 성과대회에는 전국 17개 시도 및 256개 보건소, 국립암센터, 국민건강보험공단, 지역금연지원센터의 금연사업 담당자 등 약 500여 명이 참석한다. 7일 행사에서는 지역사회 금연사업을 우수하게 수행하여 금연 문화 확산에 기여한 우수 지자체 12개소를 선정해, 보건복지부 장관상을 수여하고 금연사업 우수사례를 발표한다. 최우수상을 수상하는 서울시청은 전국 최초로 교육청과 협력하여 학생이 주도하여 주요 통학로의 금연거리를 지정‧확대하는 등 청소년과 시민 주도적 흡연예방 및 금연정책을 추진하여 타 시도로의 확산을 이끌어내었다. 그 외에도 11개 보건소(서울 금천구 보건소, 강릉 강릉시 보건소, 부산 해운대구 보건소, 광주 동구 보건소, 충북 옥천군 보건소, 전남 광양시 보

배너
배너

SK바이오사이언스, 독감 예방 백신 접종 독려 캠페인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외래환자 1천명당 독감 의심환자 4.5명으로 독감의 유행 속도가 빨라지는 가운데 예방접종을 독려하는 행사가 열렸다. SK케미칼 자회사인 백신전문기업 SK바이오사이언스는 7일 서울 광화문에서 ‘독감 예방접종 독려 캠페인’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독감을 예방하는 최선의 방법으로 꼽히는 백신 접종을 권고하기 위한 이날 행사에선 아이와 임산부 모델이 대형 백신 주사기와 방패로 독감 바이러스를 물리치는 퍼포먼스를 펼쳤다. 독감백신을 접종하는 사람들은 늦어도 11월엔 접종을 받아 미리 예방을 하는 것이 좋다. 특히 올해부터는 기존 생후 6개월~만 12세 어린이와 만 65세 이상 노인 외에도 임신부 33만여 명이 무료접종 대상에 신규 포함됐다. 올해는 홍역, 수두, 돼지열병 등 전염성 강한 감염병이 유행해 예방에 대한 관심 또한 높아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2015년 국내에서 처음으로 3가 세포배양 독감백신을 개발했다. 이듬해인 2016년엔 세계 최초로 4가 세포배양 독감백신 ‘스카이셀플루 4가’도 개발에 성공했다. 스카이셀플루의 세포배양 생산 기술은 지난해 2월 글로벌 백신 기업에 수출된 바 있다. 올해 4월엔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