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4 (목)

  • 흐림동두천 19.1℃
  • 맑음강릉 23.8℃
  • 서울 20.4℃
  • 박무대전 22.6℃
  • 맑음대구 20.9℃
  • 맑음울산 19.9℃
  • 흐림광주 21.3℃
  • 박무부산 21.1℃
  • 구름많음고창 20.8℃
  • 박무제주 18.9℃
  • 흐림강화 18.1℃
  • 흐림보은 21.1℃
  • 구름많음금산 21.8℃
  • 구름많음강진군 20.5℃
  • 맑음경주시 19.1℃
  • 구름많음거제 20.2℃
기상청 제공

문화와 레저.신간

줌바, '진 아카데미' 성료

글로벌 피트니스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줌바(Zumba®)가 지난 11월 24일 일산 킨텍스에서 국내 줌바인을 위해 마련한 대규모 네트워크 행사인 ‘진 아카데미(ZIN™ Academy)’를 개최했다.


 

줌바는 전세계 최초로 피트니스를 브랜드화한 만큼 세계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댄스 피트니스다. 이번에 개최된 ‘진 아카데미(ZIN ™ Academy)’ 행사는 줌바 강사들의 네트워킹과 커리어 향상을 위한 행사로 매년 전세계 곳곳에서 개최되고 있다. 줌바는 글로벌 네트워크를 구축하여 공인된 강사들을 지속적으로 지원·관리하고 있으며, ‘진 아카데미’ 행사 역시 이러한 강사 지원의 일환으로 개최되었다.


 

특히 창립자인 베토 페레즈(Beto Perez)가 내한해 직접 진행한 마스터 클래스가 눈길을 끌었다. 베토 페레즈는 줌바에 대한 철학과 노하우를 직접 나누며 줌바인들과 뜻 깊은 시간을 보냈다. 베토 페레즈는 작년에 이어 올해도 우리나라를 찾아 국내 줌바인들의 역량 향상에 힘쓰고 있다.


 

이 밖에도 최신 트렌드와 정보를 나누는 기조 프리젠테이션에 이어 다양한 지역의 음악과 운동이 접목된 다채로운 클래스가 열렸다. 라틴 어반 세션부터 근력 강화에 초점을 둔 스트롱 바이 줌바(STRONG BY ZUMBA®), 아프리카의 다양한 음악을 소개하는 아프리칸 비트 컬처 세션, 푸에르토리코의 민속 춤과 음악을 접목한 푸에르토리칸 플로우 세션까지 전문성과 다양성을 갖춘 클래스가 이어졌다.


 

한편, 줌바는 1990년대 베토 페레즈가 개발한 피트니스 댄스다. 줌바는 댄스와 에어로빅의 요소를 합쳐 구성돼 살사, 힙합, 메링게, 레게, 아프리칸 비트, 플라멩코, 삼바 등 다양한 스타일의 음악도 융합된다. 2001년 미국에서 정식 론칭됐으며, 미국 마이애미에 본사를 두고 있다. 전 세계 18여 개국의 1천5백만 명이 즐기며 건강하면서도 신나게 운동을 즐길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다양한 강도의 반복적 동작으로 시간당 최대 1천 칼로리를 소모할 수 있어 체중 감량에도 효과적으로 알려져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코로나19 치료제 렘데시비르 특례수입 식품의약품안전처(이의경 처장)가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 중인 ‘렘데시비르’에 대하여 특례수입을 결정함에 따라, 질병관리본부(정은경 본부장)는 식약처 등 관계부처, 수입자인 길리어드사이언스코리아(유)와 조속한 국내 수입을 협의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의약품 특례수입 제도는 감염병 대유행 등 공중보건 위기상황에 대처하기 위해 관계 부처장의 요청에 따라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이 국내 허가되지 않은 의약품을 수입자를 통해 수입하도록 하는 제도이다. 질병관리본부는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가 코로나19 치료제로서 ‘렘데시비르’의 국내 도입을 제안함에 따라, 식약처에 특례수입을 요청하였다. 이에 따라 식약처는 국가필수의약품 안정공급 협의회(질병관리 분과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특례수입을 결정하였으며, 결정사유는 다음과 같다. 첫째, 렘데시비르 사용에 따른 중증환자에서의 치료기간 단축은 임상적으로 의미가 있고, 선택 가능한 치료제의 추가적인 확보가 필요한 것으로 판단하였다. 둘째, 현재 미국, 일본, 영국에서도 렘데시비르를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사용하도록 한 점도 고려하였다. 정부는 국내 수입자인 길리어드사이언스코리아(유)와 함께 해당 의약품이 빠른 시일 내에 수입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유영제약, 만성변비 인식 개선 다룬 첫 웹드라마 ‘닥터 김유영, 변싼체 사건일지’ 공개 ㈜유영제약(대표 유우평)이 웹드라마 ‘닥터 김유영, 변싼체 사건일지’를 제작해 지난 2일 공개했다. 웹드라마는 10분 내외의 짧은 영상 콘텐츠로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시청이 가능해 10~30대 젊은 층과 모바일 유저에게 각광받고 있다. 유영제약에서 처음으로 제작한 이번 웹드라마는 만성변비 컨셉의 약 5분 분량의 웹드라마로, 만성변비에 대한 잘못된 인식을 개선하기 위해 제작했다. 앞서 공개된 예고편 영상은 공개 일주일 만에 유영제약 SNS 계정에서 조회수 1,600뷰 이상을 기록하며 큰 관심을 끌었다. 웹드라마 풀영상은 유영제약 SNS(유튜브, 페이스북, 블로그, 인스타그램)에서 만나볼 수 있다. 유영제약 마케팅 담당자는 “실제 변비로 고생해 본 사람이라면 남녀노소 공감할 수 있는 스토리로 풍성한 재미를 더했다”며 “만성변비 치료에 대한 잘못된 정보를 바로잡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한 ‘닥터 김유영, 변싼체 사건일지’ 첫 공개를 기념해 오는 6월 4일부터 웹드라마 영상 속 퀴즈 맞히기 이벤트도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유영제약의 만성변비 치료제인 루칼로정은 올해 1월 프루칼로프라이드 제제 중 최초로 급여목록에 등재되기도 했다.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두통, 구토와 오심 동반한다면, 뇌종양 의심해봐야 새벽만 되면 두통이 찾아와 밤잠을 설치던 A씨(58세), 두통약을 복용해 봐도 증상이 호전되지 않자 병원을 찾기보다는 ‘약에 내성이 생겼나? 날씨가 더워서 그런가?’ 그렇게 무작정 참기를 한 달, 그는 현재 신경외과 병동에 입원 중이다. 6월 8일(월), 세계 뇌종양의 날을 맞이하여 경희대병원 신경외과 박봉진 교수에게 ‘뇌종양’에 대해 들어봤다. 발생빈도 낮지만 사망률 높은 ‘뇌종양’ 새벽녘 두통은 대표적인 전조증상 뇌종양은 두개강이라는 좁은 공간 내에 종양이 발생하는 것으로 발생빈도는 낮은 편이다. 하지만, 반신마비, 언어장애 등 신경학적 증세와 함께 사망률이 높기 때문에 각별한 관심과 주의가 필요하다. ▲증상이 없어 조기발견이 어렵고 ▲다른 종양에 비해 재발 위험이 높으며 ▲치료과정에서 심각한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다는 특징이 있다. 소아의 뇌종양은 ‘소뇌’에, 성인의 뇌종양은 ‘대뇌’에 주로 발생하며 소아보다는 성인의 발병률이 높다. 경희대병원 신경외과 박봉진 교수는 “종양의 위치에 따라 발생하는 증상은 다양한데, ‘두통’은 대다수의 환자가 공통적으로 호소하는 증상으로 신경학적 소견이 동반된다면 반드시 병원을 방문해야 한다”며 “일상생활 속의 편두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