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5 (월)

  • 흐림동두천 4.3℃
  • 흐림강릉 5.3℃
  • 구름많음서울 4.6℃
  • 구름많음대전 4.7℃
  • 흐림대구 9.5℃
  • 흐림울산 8.8℃
  • 구름많음광주 5.9℃
  • 흐림부산 10.7℃
  • 흐림고창 4.4℃
  • 구름많음제주 9.5℃
  • 구름많음강화 3.6℃
  • 흐림보은 5.6℃
  • 흐림금산 4.8℃
  • 흐림강진군 6.4℃
  • 흐림경주시 8.6℃
  • 흐림거제 12.0℃
기상청 제공

박우일 이니스트바이오제약 전무 별세

박우일 (이니스트바이오제약 전무본인, 11 23 오전 별세

빈소발인 : 없음 (대학병원 신체기증)

유족의 뜻에 따라 별도의 장례절차 없음

문의처 : 이니스트바이오제약 개발팀 (031-660-8350)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서울대병원 "입원환자 서비스 향상 위해 '입원의학전담교수' 큰폭 확대" 서울대병원(원장 김연수)이 입원환자 서비스 향상을 위해 입원의학전담교수를 대폭 확대한다. 서울대병원은 25일 기자간담회를 열어 입원의학전담교수를 기존 5개 진료과, 11명에서 12개 진료과, 51명으로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입원의학센터를 설치하고 내년 1월부터 의료진을 선발한다. 입원의학전담교수(입원전담전문의)는 입원환자의 초기진찰부터 경과관찰, 상담, 퇴원계획 수립 등을 전문의가 전담하는 제도로 국내에는 2016년 도입됐다. 현재 36개 기관에서 약 175명이 활동하고 있다. (2019. 10. 기준) 그동안 입원환자는 주로 진료과 교수의 책임 아래 전공의가 관리했다. 담당교수는 외래진료, 수술, 교육 등의 스케줄로 환자와의 접촉이 충분하지 않다. 그러나 입원의학전담교수가 있는 병동에서는 환자가 언제든지 전문의와 상담할 수 있다. 이미 전담전문의를 시행하고 있는 병동을 조사한 결과, 감염 문제가 대폭 감소됐으며 입원 일수도 감소했다. 서울대병원은 이 제도를 통해 병동에 안정감있는 전문의가 상주해 중증질환의 치료 수준이 높아지며 외래·수술·입원 분야별로 전문화가 이뤄지고 전공의들의 업무가 한결 줄어 수련에 매진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