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1 (화)

  • 흐림동두천 24.0℃
  • 흐림강릉 22.6℃
  • 흐림서울 24.5℃
  • 대전 26.4℃
  • 구름많음대구 31.7℃
  • 구름많음울산 31.2℃
  • 흐림광주 28.7℃
  • 구름많음부산 29.5℃
  • 흐림고창 27.9℃
  • 제주 29.2℃
  • 흐림강화 24.8℃
  • 흐림보은 24.6℃
  • 흐림금산 24.0℃
  • 흐림강진군 29.8℃
  • 구름조금경주시 33.2℃
  • 구름많음거제 28.3℃
기상청 제공

해외소식

Atomo Diagnostics, 엑세스바이오와 파트너십 체결

북미에서 코로나19 혈액 기반 신속 검사에 대한 접근성 확대

Atomo가 미국 기반의 진단학 전문업체 엑세스바이오(Access Bio Inc.)(코스닥: 950130)와 구속력 있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이 계약에 따라 Atomo는 코로나19 항체 발견을 위한 신속 검사 스트립에 사용할 자사의 독특한 통합 신속 진단 검사(rapid diagnostic test, RDT) 기기를 엑세스바이오에 공급할 예정이다.

완제품에는 전문용 코로나19 신속 항체 검사기와 자가 진단용 코로나19 신속 항체 검사기(이 두 가지 제품을 '제품군'으로 표시)가 있다. 이 두 제품은 관련 규제 허가나 승인을 획득하는 즉시 미국, 캐나다 및 멕시코에서 출시된다. 이들 제품에 대해서는 엑세스바이오와 Atomo가 공동 브랜딩하고, 엑세스바이오가 제조업체로 등록될 예정이다. 또한, 엑세스바이오는 나머지 국제 시장에서 이 두 제품을 판매할 비독점 권리도 확보하게 된다. 다만, Atomo가 이미 계약을 체결한 유럽, 호주/뉴질랜드 및 동남아시아 시장은 제외된다. Atomo의 기존 계약에 관한 더 자세한 내용은 2020년 6월 4일 Atomo의 ASX 플랫폼에 발표된 내용을 참조한다.

엑세스바이오는 2021년 9월 30일까지 이 두 제품을 최소 200만 개 판매해야 한다. 엑세스바이오가 기간 내에 이 최소 판매량을 달성하지 못할 경우 200만 개에서 부족한 부분에 대해서는 비용을 직접 부담해야 한다. 그리고 미국, 캐나다 및 멕시코에서 이 계약에 따라 행사한 독점적 권리가 비독점적 권리로 자동으로 전환된다. 최소 판매량을 달성할 경우, 미국, 캐나다 및 멕시코에서 엑세스바이오의 독점적 권리가 2022년 9월 30일까지 자동으로 연장되고, 의무와 최소 판매량도 첫해와 동일하게 유지된다. 엑세스바이오가 매년 최소 판매량을 달성하면, 이 계약은 다음 해에 자동으로 갱신된다. Atomo는 시장에 발표한 내용대로 자사의 생산 역량을 확장 중이다. 확장된 역량은 Atomo가 이 계약에 따라 필요한 물량을 공급 가능할 정도로 충분할 전망이다. 또한, 엑세스바이오에 공급하는 Galileo 카세트에 대해서는 전술한 두 제품의 총수익에서 1%를 받게 된다.

엑세스바이오가 새롭게 개발한 혈액 기반 IgG/IgM 진단 검사기는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반응으로 생성된 항체를 감지한다. 엑세스바이오의 표준 진단 키트 양식은 2020년 7월 24일 미국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긴급 사용 승인(Emergency Use Authorisation[1], EUA)을 받았다. 엑세스바이오의 표준 IgG/IgM 코로나19 신속 검사기는 혈액 샘플을 만들기 위해 별도의 랜싯을 사용하며, 혈액을 채집해서 진단 스트립으로 전달하기 위해 별도의 수동 피펫을 사용한다. 이는 이들 단계가 통합된 Atomo의 RDT 기기를 이용하는 상기 두 제품과 다른 점이다. 다성분 표준검사에 사용되는 진단 스트립은 상기 두 제품에 사용되는 검사 스트립과 동일하다. Atomo와 엑세스바이오는 이번 분기 말에 상기 두 제품에 대한 EUA 신청서를 FDA에 제출하는 데 필요한 제품 서류를 작성하고자 서로 협력할 예정이다[2]. 2020년 4분기에는 캐나다와 멕시코에서 해당 규제 신청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이들 규제 신청서는 두 제품의 전문가 용도를 위한 것이며, 자가 진단용 규제 신청서는 추후 제출할 예정이다.

Atomo는 엑세스바이오가 미국, 캐나다 및 멕시코 독점 시장에서 규제 승인을 얻는 데 성공하면, 잠재적인 수입과 수익이 실현될 것으로 보고 있다.

Atomo 공동 설립자 겸 CEO John Kelly는 "이는 당사 입장에서도 흥미진진한 전개"라며 "이 프로젝트에서 엑세스바이오와 손을 잡게 된 것에 자부심을 느낀다"고 밝혔다. 그는 "엑세스바이오는 유수의 신속 진단기 제조사로서 미국 시장과 긴밀한 관계에 있다"면서 "당사는 엑세스바이오와 HIV와 C형 간염 파트너십을 체결했고, 오랫동안 엑세스바이오를 파트너로 신뢰했다. 코로나19 시장에서 자사의 다음 확장 단계를 위해 엑세스바이오와 계약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단계"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양사는 세계적인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혈액 기반 신속 진단 검사가 핵심적인 요소라고 믿고 있다"라며 "미국의 상황이 점점 급해지는 가운데, 코로나19 팬더믹의 종식을 위해 제 역할을 수행할 수 있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entre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CDC)에 따르면, 현재 미국의 코로나19 총 확진자는 4,225,687명, 총 사망자는 146,546명이라고 한다[3].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우리 동네 좋은 병원은 어디에 있을까?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선민, 이하 심사평가원)은 국민에게 필요한 병원정보를 찾아보기 쉽게 구성하여, 국민이 믿고 이용할 수 있는 ‘우리 지역 좋은 병원 찾기’ 서비스를 심사평가원 누리집*을 통해 8월 11일 오픈한다. ‘우리 지역 좋은 병원 찾기’ 서비스는 경증질환에도 수도권 대형병원을 선호하거나 우리 주변에 진료 잘하는 병․의원이 있음에도 관련정보 접근성이 떨어져 지역병원을 찾기 힘들었던 국민들을 위해 제공된다. 국민들은 해당 서비스 메뉴에서 지역과 질환을 선택하면 지역 내 병원평가결과가 우수한 병원부터 확인이 가능하며, 국민들이 가장 궁금해 하는 비급여․의료자원 정보 등도 한눈에 볼 수 있도록 구성했다. 이번 서비스는 금번 심사평가원 누리집을 시작으로 건강정보 앱을 통해 순차적으로 오픈할 예정이며, 특히 지자체․민간기업과의 사업을 연계해주는 행정안전부의 협업매칭 과제**로도 선정됐다. 이에 심사평가원은 정보 제공 채널을 다양화하여 지역주민에게 필요한 양질의 의료정보를 맞춤형으로 제공할 수 있도록 관련 기관들과도 협업해 나갈 예정이다. 박영희 평가운영실장은 “그간 국민들은 내가 가진 질병을 잘 치료해 줄 수 있는 병원이 바로 옆에 있음에도 관련 정보를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휴온스, 비듬∙지루피부염 치료제 ‘니조랄’ 국내 독점 공급 ㈜휴온스(대표 엄기안)가 비듬, 지루피부염, 어루러기 치료 효능효과를 가진 ‘니조랄2%액’의 국내 독점 판권을 확보했다고 11일 밝혔다. ‘니조랄2%액’은 원인균에 대한 억제력이 우수해 비듬, 지루피부염, 어루러기 등 다양한 피부 질환 치료에 사용된다. 주성분인 케토코나졸이 피부의 하층부와 모발에 신속히 침투해 비듬과 지루피부염의 원인인 말라세지아 효모균을 억제한다. 국내에는 지난 1991년 출시해 약용샴푸 시장의 포문을 열었으며, 약 30년간 꾸준한 선택을 받으며 브랜드 파워를 입증하고 있다. ‘니조랄 2%액’의 아시아 판권은 ‘존슨앤드존슨’에서 ‘얼라이언스(Alliance)’로 변경됐으며, 이에 따라 국내 판권도 ‘한국존슨앤드존슨(유)’에서 ‘㈜휴온스’로 변경됐다. 휴온스는 일반의약품 시장 공략 강화를 위해 ‘니조랄 2%액’의 판권을 확보한 후 허가권 변경을 완료했으며, 8월부터 본격 판매에 나설 계획이다. 휴온스 관계자는 “습하고 무더운 여름철은 비듬과 지루피부염 등을 유발하는 곰팡이균이 증식하기 쉽고 피지와 오염물질로 인해 두피 트러블도 발생하기 쉬운 시기”라며 “치료 효과가 확인된 ‘니조랄’로 두피를 포함한 피부 질환을 치료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우울, 불안, 짜증 늘어나..."‘나’를 찾는 계기로 삼아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의 기세가 좀처럼수그러 들지 않고 있다.우리나라는 잘관리되고 있다는 국제적 평가를 받고 있지만 어제 44명의 신규확진가 발생하는 등 지역감염의 위험이 상존해 있는 상황이다. 일본의 경우는 상황이 더 심각한 모양새다. 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권준수교수의 관련 칼럼 내용을 싣는다.(편집자 주)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됨에 따라 우울, 불안, 짜증을 겪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소위 ‘코로나 우울’라고 불리는 현상이다. 사회적 동물인 인간은 사회생활을 하면서 사람들과 관계를 맺고 살아가야 하는데, 코로나19로 인해 지금까지의 사회적 관계가 모두 깨진 탓이다. 일례로 피부 접촉을 통해 서로의 친근감을 확인했던 악수는 주먹을 부딪치는 ‘주먹 악수’로 바뀌었다. 회사에서는 재택근무와 비대면 회의가 증가했고, 학교에서도 원격강의 비중이 커졌다. 이전까지 당연히 직접 만나서 했던 많은 일들이 모바일이나 인터넷 등을 활용하는 소위 ‘언택트(Untact: 접촉을 뜻하는 콘택트에 반대를 뜻하는 접두사 Un을 붙인 신조어로, 접촉 최소화를 뜻함)’ 활동으로 옮겨간 것이다. 이렇듯 코로나19 사태는 새로운 사회 질서와 표준을 만들어내고 있다. 과거를 기준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