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4 (금)

  • 구름많음동두천 -0.5℃
  • 구름많음강릉 6.6℃
  • 연무서울 3.0℃
  • 연무대전 3.6℃
  • 박무대구 4.3℃
  • 박무울산 6.9℃
  • 연무광주 5.6℃
  • 흐림부산 8.1℃
  • 흐림고창 2.7℃
  • 흐림제주 11.0℃
  • 구름많음강화 3.5℃
  • 구름많음보은 -0.2℃
  • 흐림금산 1.0℃
  • 흐림강진군 5.8℃
  • 흐림경주시 3.2℃
  • 흐림거제 6.4℃
기상청 제공

성명/ 미취학 아동을 포함한 미성년자 성범죄 문제에 대해서

  • No : 5429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9-12-04 09:54:49

대한병원의사협의회가 미취학 아동을 포함한 미성년자 성범죄 문제와 관련 근본적 대책을  촉구하는 성명을발표했다. 주요내용을  간추려 싣는다. 성명은  본지 편집방향과  무관.

지난 11월 4일 경기도 성남시의 국공립 어린이집에서 만 5세 여아를 대상으로 한 아동 간 성폭력 사건이 발생했다. 해당 사건의 내용을 보면, 같은 어린이집에 다니는 동갑내기 남자아이가 같은 반 친구들이 보는 앞에서 5세 여아에게 5세 아동의 행동이라고는 믿기 힘든 수준의 성적 가해행위를 하였다. 이로 인해 피해 아동은 신체적 질병에 의한 고통과 심각한 정신적 트라우마까지 겪고 있다고 알려졌다. 자칫 묻힐 뻔했던 이 사건은, 피해를 입었으나 마땅한 구제를 받지 못하던 피해 아동의 부모가 해바라기 센터에 사건을 신고하고, 해당 내용을 "아동 간 성폭력 사고 시 강제력을 가진 제도를 마련해주시기 바랍니다"라는 제목으로 청와대 청원을 올리면서 사회적으로 공론화되기 시작했다. 해당 청원에는 하루 만에 18만 명이 넘는 국민들이 서명에 동참하면서 차마 상상하기 힘든 아동 간 성폭력 사고에 대한 분노를 표출하고 정부에 대책 마련을 요구하고 있다.

그런데 해당 사건의 주무 부서인 보건복지부 장관의 문제 인식 수준은 매우 실망스럽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12월 2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서 해당 사건에 대한 대책을 묻는 질문에 “발달 과정에서 나타나는 자연스러운 모습인데 과도하게 표출됐을 때 어떻게 처리할 것이냐 하는 문제가 있다”, “(유아 성폭력을) 어른들이 보는 관점에서의 성폭행으로 봐서는 안 된다”라고 발언하여, 해당 사건의 근본 문제점을 전혀 파악하고 있지 못하고 마땅한 대책도 없다는 사실을 드러내었다. 박능후 장관의 발언은 피해자의 입장을 배려하지 못한 경솔한 발언이었다는 문제 이외에도, 해당 사건의 주무부서인 보건복지부의 무능을 그대로 드러냈다는 것에 더 심각한 문제가 있다. 

정상적인 유아기의 아동 성 의식의 발달은 문헌에 의하면 만 0세에서부터 시작된다. 이때 처음 자신의 성 정체성과 성 동일시를 인지하게 되고, 만 2세부터 4세까지는 성 안정성을 유지한다. 만 5세부터는 성 항상성을 통해 타인의 다른 성에 대해서도 구분을 하고, 이를 인정하는 단계에 이르게 된다. 이런 정상적인 발달 과정에서 이성 간의 차이점을 깨달아가고, 그러한 과정을 통해서 이성에 대해 호기심을 느끼게 될 수도 있다. 하지만 해당 사건에서 가해 아동이 취했던 행동은 이런 정상적인 발달 과정의 연장선상에서 생각하기에는 무리가 있다. 따라서 해당 사건의 주무부서인 보건복지부는 이러한 사건이 왜 발생하였으며, 재발 방지를 위해서는 어떠한 계획을 세우고 있는지를 국민 앞에 발표했어야 한다. 그러나 박능후 장관은 해당 사건의 가해 아동의 행동이 정상적인 발달 과정 중에도 나타날 수 있는 행동인 것처럼 표현하면서 피해 아동과 그 가족들에 큰 상처를 남겼으며, 문제 해결의 의지가 없음을 드러내어 국민들을 더욱 분노하게 만들었다.


최근 아동 및 청소년 성폭력 및 성병이 증가 추세임은 이미 여러 통계를 통해 알려졌고 언론을 통해서 자주 보도되고 있다. 이제 더 이상 아동 및 청소년 성범죄 문제는 간과해서는 안 되는 문제가 되고 있고, 이번 아동 성폭행 사건을 통해서 해결의 목소리는 한껏 높아져 있는 상황이다. 이에 정부는 교육부, 보건복지부, 여성가족부 등 연계된 모든 부서들의 역량을 동원하여 미취학 및 미성년자의 성 발달과 성폭행, 성병에 대한 체계적인 교육 대책을 마련하고, 성범죄 재발 방지를 위한 구체적인 대책을 세워야 한다. 이에 다시 한 번 대한병원의사협의회는 미취학 아동을 포함한 미성년자 성범죄 문제에 대해서 아무런 대책 없이 안일한 인식만을 드러낸 보건복지부 장관의 진정성 있는 사과를 요구하며, 정부는 박능후 장관의 문책과 함께 아동 및 청소년 성범죄 문제에 대한 근본적인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바이다.

네티즌 의견 0

0/300자

의료기기ㆍ식품ㆍ화장품

더보기
솔메딕스, 광유도 약물주입 기기 ‘라이트인’ 허가 획득 신개념 의료기기 전문 벤처기업 솔메딕스(대표 양인철)는 실시간 광유도 성대 내 약물주입술용 의료기기인 ‘Lightin(라이트인)’ 제품이 14일 식품의약품안전처 허가를 획득했다고 밝혔다. 솔메딕스는 지난해 10월 의료기기 생산시설인 모자익 팩토리에 대한 GMP(의료기기 제조 및 품질관리 기준) 인증을 받은 데 이어 이번 식약처 허가 획득으로 ‘라이트인’ 본격 출시 기반을 마련했다. ‘라이트인’은 광원 장치와 광섬유 카테터를 연결하여 의료진이 주삿바늘의 위치를 실시간으로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개발한 제품이다. 기존 의료기기 시장에는 없던 혁신적인 제품으로 ‘라이트인’ 적용 기술에 대해서는 2018년 국내 특허등록, 2019년 미국 특허등록이 각각 완료되었다. 현재 ‘라이트인’의 주요 타겟 환자군은 이비인후과 내 성대질환 환자들이다. 성대마비 등 성대질환 환자에 대한 성대주입술의 경우 정확한 약물 주입 위치를 확인하기 어려워 소수의 숙련된 전문의에 의해서만 시행되고 있는 실정이다. 그러나 시술자가 ‘라이트인’을 사용할 경우 직관적으로 주삿바늘의 위치를 알 수 있어 성대주입술에 대한 의료진 진입장벽을 낮출 수 있을 전망이다. 특히 환자 입장에서는 치료 효과를 높

제약ㆍ약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