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19 (일)

  • 구름많음동두천 27.6℃
  • 구름많음강릉 25.2℃
  • 구름많음서울 29.7℃
  • 구름많음대전 30.7℃
  • 구름많음대구 28.8℃
  • 구름조금울산 24.4℃
  • 구름많음광주 28.6℃
  • 맑음부산 25.4℃
  • 맑음고창 27.1℃
  • 구름조금제주 29.3℃
  • 구름많음강화 26.6℃
  • 맑음보은 27.9℃
  • 구름조금금산 29.5℃
  • 맑음강진군 26.6℃
  • 구름조금경주시 25.4℃
  • 맑음거제 25.4℃
기상청 제공

복합탄수화물 섭취 건강의 지름길

  • No : 118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1-03-11 11:28:38

   메디팜헬스는 오늘부터 건강기능식품회사 (주)BN케어 성효경 회장이 쓰는 ‘성효경 건강칼럼’을 연재합니다. 성효경회장은 부산대학교 약대를 나와 건강기능식품회사를 경영하면서 10여년동안 한국건강기능식품협회 부회장을 역임한 바 있습니다. 오랜 경험에서 체득한 건강기능에 관한 성효경 약사의 해박한 글은 독자여러분의 건강생활에 많은 도움을 줄 것입니다. 많은 애독바랍니다.<편집자 주>

 

  KBS '생노병사의 비밀‘의 방송 제목이 “치명적인 유혹, 탄수화물 중독”이다.  암, 당뇨, 고혈압, 뇌졸중, 협심증, 심근경색, 정신장애, 알러지 등 현대인을 괴롭히는 생활관습병의 가장 중요한 원인을 다루고 있다.

 열거된 치명적인 질환들은 ’정제당분‘의 바른 이해 없이는 근본적인 치유가 불가능하다는 것이다. 이러한 질환들에 있어 약은 증상의 관리에 그치는 것이지 결코 질환의 근본원인에는 어떠한 영향도 미치지 못하는 것이 사실일 것이다.

  방송의 제목에 있는 ‘탄수화물’이라는 단어는 ‘정제당분’으로 바꾸는 것이 옳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정제당분’도 탄수화물의 일종이므로 굳이 틀린 표현은 아니지만, 탄수화물이 치명적인 건강장애를 유발하는 것은 결코 아니기 때문이다.

  탄수화물은 크게 두 가지로 나눌 수 있다. 복합 탄수화물(Complex Carbohydrate)과 단순 탄수화물이 그것이다. 현미, 잡곡처럼 도정을 거의 하지 않은 곡류는 겉껍질과 씨눈 등이 제거되지 않은 자연에 가까운 상태에 있다.

  이러한 곡류를 8분도, 6분도 등 도정을 많이 하게 되면 겉껍질과 씨눈이 거의 완전히 제거되게 된다. 이렇게 도정된 곡류에는 전분질과 같은 소화되기 쉬운 탄수화물만 남게 되는데 반해, 도정을 거의 하지 않은 곡류에는 씨눈속의 비타민, 미네랄과 겉껍질의 섬유질이 전분질과 뒤엉켜 있다.

 섬유질이 제거된 단순 탄수화물은 섬유질이 제거되지 않은 복합 탄수화물에 비해 소화 흡수에 걸리는 시간이 매우 짧을 수밖에 없다.

  여기에 더해서, 단순 탄수화물을 그 구성성분인 설탕, 과당, 포도당 등 ‘정제 당분’으로 만들어서 사용하면 입에 들어가는 즉시 소화되고, 잇따라 흡수될 것이다.(소화 흡수에 걸리는 시간이 단지 15분 내외로 알려져 있다.)

  이제 이쯤해서 저혈당증(Hypoglycemia)이라는 개념을 이해할 필요가 있다. 저혈당증은 혈액 속의 당분(혈당)의 농도가 높은 고혈당증(Hyperglycemia)과는 반대 개념이지만, 사실은 혈당이 늘 낮은 상태로 있는 것은 아니고, 한 순간 높았다가 곧 낮아지고 또 곧 높아졌다가 낮아지는 상태를 반복하는 것이 저혈당증이다.

  혈액 속의 당분은 세포로 들어가서 에너지로 바뀌게 되는데, 이때 꼭 필요한 호르몬이 인슈린이다. 당분이 너무 빠르게 흡수되면, 혈당은 갑자기 높아지게 되고, 그에 따라 인슈린도 갑자기 많이 필요하게 된다.

 갑자기 많이 필요하다 보니까 미처 양이 조절되지 못하고 너무 많이 공급되어 오히려 혈당을 너무 낮추게 된다. 혈당이 너무 낮아지면 급하게 단 것이 먹고 싶어지고, 빵, 과자 등 ‘정제 당분’이 수 십% 들어간 가공식품이나 흰 밀가루, 흰 쌀가루로 된 국수, 라면 등에 대한 욕구를 억제하기가 어렵게 된다.

 혈당이 낮아지면 배가 불러도 자꾸만 당도가 높은 식품에 대한 갈구가 계속되게 된다. 이것이 소위 ‘탄수화물 중독’이라고 표현된 ‘정제 당분 중독’인 것이다.

  저혈당증은 불안 초조 등 정신장애를 일으키는 가장 포괄적 원인으로 밝혀지고 있다.

또한 이렇게 과도하게 흡수된 당분은 지방질로 바뀌어 혈관에 쌓이고(심혈관질환), 지방세포로 축적되어 비만의 원인이 된다.

  저혈당증은 당뇨병으로 가는 최고의 지름길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암, 알러지 또한 이와 같은 비정상적인 당분대사와 밀접한 상관관계가 있는 것으로 밝혀져 있다.

  이에 비해서 섬유질과 필수 미량영양소가 그대로 살아 있는 복합 탄수화물은 당분의 소화와 흡수가 천천히 진행된다. 그에 따라 인슈린도 점진적으로 필요하게 되고, 저혈당이 일어날 가능성도 없어지게 된다.

 복합 탄수화물이 현대의 생활관습병을 치유할 수 있는 최고의 건강식품으로 재평가되고 있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이상에서 알 수 있듯이 문제는 탄수화물이 아니라 정제 탄수화물과 정제당분인 것이다. 그리고 정제당분에 있어 더욱 유의해야할 것은 ‘눈에 보이지 않는 당분(Invisible Sugar)'으로서, 가공식품에 숨어 있는 당분입니다. 현대인들이 섭취하는 대부분의 ’정제 당분‘은 이 형태에 속한다고 보면 틀림없다.

  현미, 잡곡밥과 야채, 해조류, 과일 등 복합 탄수화물이 풍부한 자연 식품을 액체가 될 때까지 꼭꼭 씹어 먹는 생활을 실천하면 심뇌혈관질환 등 생활습관병은 발붙일 자리를 잃게 될 것이고, 우리나라 의료재정은 풍요의 대명사가 될 것임을 확신한다.  

                                                                               문의전화 : (031)457-0034


네티즌 의견 0

스팸방지
0/자

에스트라, ‘2018 대한민국 피부건강엑스포’ 참가 메디컬뷰티 전문기업 ㈜에스트라(대표 임운섭)의 브랜드 에스트라가 피부과학연구재단이 주최하고 대한피부과학회와 대한피부과의사회, 글로벌 마케팅 에이전시인 허밍아이엠씨가 주관, 보건복지부가 후원하는 ‘2018 대한민국 피부건강 엑스포’에 참가할 예정이다. 올해로 2회째 개최되는 2018 대한민국 피부건강 엑스포는 9월 14일(금)부터 16일(일)까지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세텍(SETEC)에서 개최된다. 본 엑스포는 2천 5백여명의 피부과 전문의와 함께 기획하고, 대국민 피부질환 인식 개선 캠페인인 ‘피부건강의 날’과 동시 개최하는 등 미용을 넘어 피부 본연의 건강 증진과 함께 올바른 피부건강 정보와 관련 상품을 접할 기회의 장이 됨에 따라 메디컬뷰티 전문 기업 에스트라 또한 작년에 이어 연속으로 참여한다. 에스트라 임운섭 대표는 “㈜에스트라는 피부의 모든 문제에 접근해온 병의원 경험을 담아 아름다움의 완성을 이루어줄 메디뷰티 브랜드”면서 “최근 깨끗하고 건강한 피부에 대한 소비자의 니즈가 높아진 만큼 이번 엑스포에서 에스트라 브랜드와 제품 품질력을 다양한 관계자들에게 선보일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2008년 민감하고 건조한 피부를 위해 손

휴온스, ‘몸짱의사’ 정소담 원장과 ‘허니부쉬 곤약젤리’ 출시 ㈜휴온스(대표 엄기안,www.huons.com)가 ‘몸짱 의사’ 정소담 원장과 함께 피부 건강과 다이어트를 한 번에 챙길 수 있는 곤약젤리 ‘닥터 발란스 뷰티-허니부쉬 곤약젤리’ 2종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닥터 발란스 뷰티-허니부쉬 곤약젤리’는 휴온스의 제품 개발 기술력에, 피부 다이어트 전문가로 활동하면서 ‘밸런스 뷰티’를 전파하고 있는 시카고의원 정소담 원장의 노하우를 더해 개발된 국내 최초 허니부쉬 곤약젤리다. 수분과 식이섬유가 풍부해, 저칼로리이면서도 포만감을 주는 곤약에 이너뷰티 신소재로 각광을 받고 있는 휴온스의 피부 관련 특허 물질 ‘발효허니부쉬추출물(HU-018)’을 배합해, 다이어트 시 쉽게 놓칠 수 있는 피부 건강까지 신경 썼다. ‘닥터 발란스 뷰티-허니부쉬 곤약젤리’는 여름 제철 과일인 수박의 달콤하고 시원한 맛을 즐길 수 있는 ‘수박 맛’과 상큼한 맛이 좋은 ‘히비스커스 맛’ 2종으로 선보이며, 한 팩(150g)을 다 먹어도 3Kcal~5Kcal로 칼로리가 낮아 부담 없이 가볍게 즐길 수 있다. 또, 곤약 특유의 탱탱한 식감과 포만감은 살리면서 설탕 대신 천연 감미료인 ‘에리스리톨’로 단맛을 더해 당 걱정을 줄였다. 꾸준한 운동과 식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