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2.07 (수)

  • -동두천 0.1℃
  • -강릉 4.7℃
  • 연무서울 2.3℃
  • 박무대전 5.3℃
  • 구름많음대구 2.0℃
  • 맑음울산 4.5℃
  • 박무광주 3.9℃
  • 맑음부산 6.1℃
  • -고창 5.0℃
  • 구름많음제주 11.1℃
  • -강화 -0.1℃
  • -보은 -0.1℃
  • -금산 0.2℃
  • -강진군 4.8℃
  • -경주시 0.4℃
  • -거제 5.8℃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꼬막..... 단백질, 필수아미노산, 비타민 풍부 성장기 어린이와 노인에게 좋아 겨울이 되면 시장에서 꼬막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추운 날씨로 떨어진 입맛과 영양을 보충해줄 음식으로는 꼬막이 제격이다. 흔히 사람들은 꼬막을 생각하면 벌교 꼬막을 떠올린다. 벌교의 기름진 갯벌은 다른 곳과 달리 모래 황토가 섞이지 않은 차진 진흙 펄로 꼬막이 건강하게 자라기에 최적의 환경이다. 이 차진 갯벌에서 찬바람을 맞으며 맛이 들기 시작하는 벌교 꼬막은 소설 ‘태백산맥’으로 유명세를 타 2009년 수산물 지리적 표시 전국 1호로 등록되기도 했다.   꼬막의 종류와 서식꼬막은 참꼬막․새꼬막․피꼬막으로 나뉘는데 그 중 껍데기의 골이 깊게 패인 참꼬막의 맛이 가장 뛰어나다. 참꼬막은 여수를 비롯한 벌교읍 대포리·장암·장도리 등지에서 난다.   바닷물이 빠지고 갯벌이 드러난 곳으로 부터 수심 10cm 전후의 순수하고 고운 펄에서만 서식하는데, 양식꼬막은 자연산 종묘에 의해서만 자라고 가을철에 자연 발생한 종묘를 살포한 후 3~5년 정도 키워 채취한다.   참꼬막은 물 속에 잠겨있다가 썰물 때 바닷물이 빠지면 드러나는 수심 5~7m 간석지에서 자라기 때문에 성장이 더뎌 크기는 작지만 맛은 알차서 새꼬막에 비해 영양이 약 18배 높고, 생명력도 5~8배 높다. 참꼬막과 새꼬막은 수심 5~7m의 바다에 서식하고 피꼬막은 수심 10m의 바다에 산다. 참꼬막은 사람이 갯벌에 직접 들어가 채취하고, 새꼬막과 피꼬막은 배를 이용해 대량으로 채취한다.     맛있는 꼬막 고르는 방법벌교 꼬막이 맛있는 시기는 12월부터 3월까지인데 그 중 2월에 가장 맛이 좋다. 꼬막은 겨울을 나기 위해 여름 내내 영양분을 비축해두는데 그것이 가장 절정을 이루는 때가 2월이기 때문이다.   꼬막의 육즙이 붉은빛을 띠는 것은 철을 함유한 헤모글로빈이 들어있기 때문이며 세가지 꼬막 중 함유량은 참꼬막이 가장 높다.   사람들이 꼬막을 고를 때 무조건 큰 것을 사려고 하지만 맛이나 영양을 따져보면 중간 크기의 것이 가장 좋고, 참꼬막은 약 2.5cm로 손가락 한 마디 반 정도 크기가 좋다. 껍데기에 붉은빛과 노란빛이 도는 것, 입이 힘있게 닫혀있고 이가 정확하게 맞는 것이 신선한 꼬막이며 꼬막 껍데기의 줄이 촘촘한 것이 좋다.   영양이 풍부한 꼬막 요리꼬막을 요리할 때는 삶는다기보다 데친다는 것이 더 정확하다. 완전히 익어 입이 열릴 때까지 삶으면 꼬막 안에 머금은 철분이 빠져나가 본연의 맛을 느낄 수 없고 영양도 있는 그대로 섭취하기 어렵다.   꼬막을 맛있게 데치기 위해서는 꼬막 위에 굵은 소금을 뿌린 뒤 흐르는 수돗물에 주물러 씻어낸 후 꼬막이 잠길 만큼 물을 붓고 끓이다 열기가 올라오면 한쪽 방향으로 천천히 저어준다. 기포가 올라오면 다 익어간다는 신호니 그때쯤 하나 건져 껍데기를 까서 익은 정도를 확인해야 한다. 입이 잘 벌어지고 살이 껍데기에 달라붙지 않고 떨어지면 잘 익은 것이다.   꼬막은 상하기 쉬우므로 가능한 구입한 즉시 한번에 조리하거나 알맞게 삶아 껍질째 냉동 보관해야 한다. 이렇게 익혀 보관할 경우 열흘 정도 냉동보관이 가능하다.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강남지부 건강증진의원 김지연 과장은 “꼬막은 단백질, 필수아미노산, 비타민이 풍부하여 성장기 어린이와 노인에게 좋으며, 철분, 헤모글로빈, 비타민B군 등을 다량 함유하여 빈혈 예방에도 좋다. 영양소는 풍부하지만 칼로리가 낮아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식품이다.”고 말했다.   꼬막과 궁합이 잘 맞는 식품은 마늘로 마늘의 알리신 성분이 비릿한 향을 약화시켜주며, 꼬막 영양 성분 중 비타민B1과 결합해 알리티아민이라는 물질을 생성하여 기력회복과 피로해소에 탁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