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3 (수)

  • 흐림동두천 11.5℃
  • 구름많음강릉 14.2℃
  • 흐림서울 14.7℃
  • 흐림대전 14.5℃
  • 흐림대구 12.7℃
  • 흐림울산 16.4℃
  • 흐림광주 16.6℃
  • 흐림부산 17.3℃
  • 흐림고창 14.5℃
  • 흐림제주 19.7℃
  • 흐림강화 13.3℃
  • 흐림보은 10.4℃
  • 흐림금산 10.3℃
  • 흐림강진군 15.6℃
  • 흐림경주시 13.5℃
  • 흐림거제 17.3℃
기상청 제공

"중견 외과의사들도 어려워합니다 "... 가장 어렵다는 간이식수술 名醫가 한말

서울대병원 이광웅 교수, ‘장기이식 술기 워크숍’ 10주년서 세계 최고 수준 자리매김한 국내 간분야 이식 외과의사들의 열정과 노고에 박수 보내

"중견 외과의사들도 어려워합니다 "... 가장 어렵다는 간이식수술 名醫가 한말

간이식술은 외과에서 시행되는 가장 어려운 수술 중 하나다. 국내 의학계가 짧은 간이식 역사에도 불구하고 새로운 역사를 써내려가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국 의료의 저력으로 해석되는 대목이다. 국내 간 이식 역사는 그리 오래되지 않았지만 수준은 세계 최고로 꼽이고 있다.우리의 경우 서울대병원이 1988년 국내 최초로 간이식을 시행한 것이 간이식의 뿌리로 보는 시각이 많다. 그 이후 1992년 국내 최초 분할축소간이식, 1999년 세계 최초 생체우후구역부분 간이식, 2001년 국내 최초 동소성 부분보조간이식(APOLT)을 거쳐 오면서 국내 간이식 수술의 노하우는 세계 최강의 자리에 오르게 된다. 특히 2004년 국내 최초 간-신장 동시 이식, 2007년 세계 최초 복강경하 생체기증자 우간 절제술, 2008년 국내 최초 심장사 간이식 등은 세계의학계가 놀랄 정도의 국내외적으로 역사의 새 기록을 써오고 있다. 그래서 지난 20일 서울대병원이 개최한 10주년을 맞은 ‘장기이식 술기 워크숍’은 남다라 볼수 밖에 없다. 서울대병원 간담췌외과는 2011년부터 수준 높은 강의로 구성된 술기 워크숍을 개최해 매해 20여개 국에서 약 60명의 외과의사들이 참석해 왔다. 2016년부터는 아시아이식학회의 위성학회(satellite symposium)로 개최되면서 세계 여러 나라의 이식외과 의사들에게 실질적으로 필요한 술기 이전의 장으로 확대됐다. 특히 이번 ‘제10차 장기이식 술기 워크숍’에서는 간이식 뿐 아니라 신장이식의 술기에 대한 강의가 있었고 참가자들이 직섭 술기 실습이 진행했다. 서울대병원 간담췌외과(서경석 이광웅 이남준 홍석균)는 장기이식 술기 심포지엄과 워크숍 외에 2012년부터 해마다 간절제 술기 워크숍을 개최하고 있다. 2017년 서울에서 열린 세계간이식학회에서는 간이식 라이브수술과 생체간이식 술기 심포지엄 및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광웅 교수(간담췌외과 분과장)는 “이식 분야는 워낙 수술 술기가 어렵고 시간도 오래 걸려 중견 외과의사들도 어려워하는 전공 분야이다. 이 워크숍이 미래의 이식을 이끌어갈 젊은 외과의들에게 외과적 술기와 최신 지견을 전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평했다. 이어 “외과에서도 가장 힘들다는 간이식외과에 몸담고 있는 의사로서 같은 길을 가는 모든 분들의 열정과 노고에 경의를 표한다. 워크숍이 지속적으로 이어져 한국 간이식의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성명/ "환자 부담과 건강보험 재정으로 한국희귀필수의약품센터의 운영비 마련 악순환 구조 개선해야"" 인재근 의원이 어제(20일) “2014년부터 2018년까지 최근 5년 간 한국희귀필수의약품센터가 의약품 구입비로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청구한 금액은 438억7700만원이었으나 실제 해외에서 구입한 의약품 비용은 373억6700만원에 불과해 65억948만원의 건강보험 부당수익금을 불법적으로 남겼는데 이를 환자나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반환하지 않고 기금으로 적립해 매년 운영비로 사용해 왔었다”라는 사실을 발표했다.이와 관련 환자단체연합회가  21일 성명을 발표했다.  그내용을간추려 싣는다. 성명은 본지편지방향과 무관. 한국희귀·필수의약품센터(이하, 센터)가 환자들을 대신해 희귀의약품 구매대행을 하는 과정에서 약가차액·환율차액 등이 자주 발생한다. 차액으로 발생한 수익금은 당연히 비용 지불자인 해당 환자들에게 반환되어야 한다. 하지만 센터는 지금까지 관행적으로 이러한 수익금을 운영비로 사용해 왔었다. 특히, 건강보험 적용되는 의약품을 구매 대행하는 경우 센터는 해외에서 구입한 실제 가격으로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비용을 청구해야 한다. 또한 건강보험 상한가보다 낮은 가격으로 구매 대행한 의약품에 대해서는 센터가 약가재조정 신청을 해서 구매 대행한 건강보험 상한가를 실제 거래한 가격으로 인하해야 한다. 그러나 센터는 그러한 노력을 하는 대신 실제 거래한 가격이 아닌 현행법상 불법인 건강보험 상한가 그대로 청구해 왔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위원인 더불어민주당 인재근 의원은 지난 20일 이러한 사실을 발표했다. 인재근 의원에 따르면 2014년부터 2018년까지 최근 5년 간 센터가 의약품 구입비로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청구한 금액은 438억7700만원이었으나 실제 해외에서 구입한 의약품 비용은 373억6700만원에 불과했다. 센터는 최근 5년 동안 65억948만원의 건강보험 부당수익금을 불법적으로 남긴 것이다. 이를 환자나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반환하지 않고 기금으로 적립해 매년 운영비로 사용해 왔었다. 주무관청인 식약처는 이러한 사실을 모두 알고 있었지만 기획재정부에서 센터의 운영비를 최근 5년간 평균 37%만 지원한 사실을 고려해 묵인해 왔었다. 기획재정부가 운영비 지원에 소극적인 이유는 센터는 약가차액·환율차액 등의 수익창출 방법이 있기 때문에 이를 통해 운영비 자체 조달이 가능하다고 평가했기 때문이다. 이와 같이 장기간 계속된 센터와 식약처와 기획재정부의 무책임한 묵인과 방임은 고스란히 환자의 경제적 부담과 건강보험 재정 낭비로 이어졌다. 기획재정부는 환자 부담과 건강보험 재정으로 비영리 공익법인인 한국희귀필수의약품센터의 운영비를 마련하는 악순환 구조를 개선해야 한다. 또한 센터는 희귀질환 환자들의 부담과 건강보험 재정의 낭비를 줄이기 위해 건강보험 상한가보다 낮은 가격으로 구매대행한 의약품에 대해서는 약가 재조정 신청을 의무적으로 해야 한다.    2019년 10월 21일  환국환자단체연합회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