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6 (일)

  • 구름많음동두천 25.5℃
  • 구름조금강릉 24.8℃
  • 구름많음서울 26.5℃
  • 구름많음대전 25.6℃
  • 흐림대구 23.8℃
  • 구름많음울산 23.3℃
  • 흐림광주 25.9℃
  • 흐림부산 24.2℃
  • 흐림고창 26.6℃
  • 구름많음제주 27.8℃
  • 구름많음강화 25.8℃
  • 구름많음보은 23.4℃
  • 흐림금산 23.6℃
  • 흐림강진군 24.1℃
  • 구름많음경주시 23.8℃
  • 흐림거제 25.2℃
기상청 제공

탈모치료 길 열리나..모발 성장 촉진하는 펩타이드 개발

APN5 펩타이드, 아디포넥틴 수용체와 선택적 결합을 통해 모발 성장 유도 서울대병원·서울대 연구팀, 남성형 탈모증 치료제 개발 임상 연구 착수 예정

탈모치료 길 열리나..모발 성장 촉진하는 펩타이드 개발

최근 국내 연구진이 개발한 APN5 펩타이드가 모발 성장을 촉진하고 탈모 증상 억제에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탈모는 전 세계 수백만 명의 사람들에게 영향을 미치는 고통스러운 질환이다. 이 질환은 노화, 호르몬 장애, 여러 약물의 부작용 등 다양한 원인에 의해 발생한다. 탈모의 치료법은 바르는 약, 먹는 약, 모발 이식술 등이 있다. 그러나 기존 발모촉진제는 부작용이나 부분적인 효능에 대한 우려로 사용이 제한되어 탈모증 치료를 위한 새로운 작용 기전을 가진 신약에 대한 수요가 높다. 서울대병원 피부과 정진호 교수(사진 좌)·서울대 화학부 이형호 교수 공동연구팀은 아디포넥틴(adiponectin) 수용체에 특이적으로 결합해 모발 성장을 촉진하고 탈모 증상 억제 효과를 보이는 펩타이드 개발에 성공했다고 24일 밝혔다. 아디포넥틴은 주로 지방 세포에서 분비되는 체내 단백질의 일종이다. 이 단백질은 인슐린 저항성을 개선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해 체내에서 비만, 당뇨병, 동맥경화 등을 방지하는 효과를 보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체내 아디포넥틴 부족과 남성형 탈모증의 중증도가 연관이 있다는 사실에 연구팀은 주목했다. 연구팀은 아디포넥틴 단백질이 수용체에 결합하는 중요한 부위를 찾아냈다. 해당 부위의 아미노산 서열을 이용해 아디포넥틴과 동일한 역할을 할 수 있는 펩타이드를 개발한 것이다. 연구팀은 이 펩타이드를 APN5로 명명했다. 연구팀은 그림과 같이 생체 내 아디포넥틴의 원래 서열에서 작은 펩타이드를 설계해 경피 전달이 가능하도록 했고, 생체 내 및 실험실 내에서 아디포넥틴 수용체를 활성화하는지를 연구했다. 그리고 인간의 모낭세포(외모근초세포, 모유두세포)에 펩타이드를 처리해 세포 내 신호전달체계 활성화 효과를 확인했다. 이어 실험실에서 배양한 사람 모낭에 APN5 펩타이드를 처리했을 때 모낭의 성장이 촉진되는 것을 확인했다. 또한, APN5 펩타이드를 실험용 쥐에 도포한 결과 이 물질이 피부를 투과해 생체에서 모발 성장을 촉진하는 사실을 확인했다. APN5 펩타이드 0.007%를 쥐에 도포했을 때,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승인을 받은 바르는 발모제인 미녹시딜 3%와 비슷한 모발 성장 촉진 효과를 보였다. 이는 농도 측면에서 APN5 펩타이드가 미녹시딜보다 우수한 효과를 보인다고 볼 수 있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APN5 펩타이드가 아디포넥틴 수용체를 활성화해 모발 성장을 촉진하고 잠재적으로 탈모증 환자의 치료에 국소적용 가능한 분자로 사용될 수 있음을 확인한 것이다. 연구팀은 아디포넥틴 수용체와 APN5 펩타이드가 결합하는 구조를 분자적 수준에서 규명함으로써 향후 새로운 아디포넥틴 수용체의 작용제 개발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진호 교수는 “이번에 개발한 APN5 펩타이드를 활용하면 체내에 정상적으로 존재하는 단백질인 아디포넥틴에 의한 신호전달을 자극해 탈모증을 치료할 가능성을 제시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며 “이뿐 아니라 아디포넥틴 감소와 연관되어 있는 다른 피부질환인 건선(psoriasis), 주사(rosacea), 민감성 피부(sensitive skin)를 치료하는 데에도 사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남성형 탈모증 치료제 개발을 위한 임상 연구에 착수할 계획”이라며 “향후 건선 등의 피부질환 치료제 개발을 위한 임상 연구도 수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 결과는 유럽분자생물학회(EMBO)가 발행하는 국제 학술지인 ‘엠보 분자의학(EMBO Molecular Medicine)’ 최신호에 게재됐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전남대병원, 서양화가 이호국 초대전 전남대학교병원(병원장 안영근)이 서양화가 이호국 초대전을 내달 4일까지 전남대병원 1동1층 CNUH 갤러리에서 개최한다.전시회는 ‘선을 그으며’라는 주제로 나무와 아이들을 소재로 한 작품 20여점이 선보인다. 수많은 녹색의 선을 바탕으로 한 산과 나무 그리고 자전거를 탄 아이들 모습의 작품들은 어릴적 옛 추억과 함께 평온함을 전하는 듯하다. 특히 ‘나들이-4’라는 제목의 작품에서는 분홍색 꽃을 피운 두 그루의 나무 사이를 자전거를 탄 두 어린이의 모습이 마치 동화 속의 한 장면처럼 느껴져 갤러리들의 시선을 끌고 있다. 이호국 작가는 작업노트를 통해 ‘녹색이 주는 평온과 안락함은 어느 무엇과도 대신할 수 없는 것 같다. 마음껏 뛰놀 수 있는 숲과 길은 우리에게 행복을 안겨주는 소통의 끈이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보이지 않는 바람과 공기는 화면에서는 미적 도구로 재구성되어 나만의 형태로 나타난다. 그 형태는 불규칙적인 선으로 꿈틀거린다. 그 선이 나의 조형언어이며 아이들과 나무는 행복을 전해주는 매개체이다’고 작품배경을 설명하고 있다. 이호국 작가는 서울과 광주 등에서 수십회의 개인전과 에꼴드 목포(일본, 중국), 한국·러시아전(러시아), 한국정예작가 초대전

배너

오늘의 칼럼.성명

더보기
마태차와 건강 최근 아르헨티나가 속칭 ‘남미 월드컵’으로 불리는 코파아메리카에서 우승했다. 이번 우승은 특히 이번 우승은 리오넬 메시가 처음으로 우승한 국가대표 대회인 만큼 이슈가 됐다. 이번 우승의 주역인 메시는 다양한 건강관리를 통해 역량을 높이는 데 집중하고 있다. 이 가운데 다이어터도 도전할 만한 메시의 건강관리법이 있다. 바로 ‘마테차’를 수시로 마시는 것. 특유의 씁쓸한 맛이 독특한 마테차는 아르헨티나•우루과이의 ‘국민음료’다. 아르헨티나 출신 혁명가 체 게바라도 이를 즐겨 마셨다. 마테차는 통통한 몸매를 관리하는 데에도 톡톡한 역할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365mc 신촌점 김정은 대표원장의 도움말로 메시가 사랑하는 마테차의 다이어트 효과에 대해 알아봤다. 메시의 일상 사진에서는 호리병 모양의 텀블러와 금속 빨대(봄빌라)가 종종 등장한다. 이는 마테차를 담고 있는 용기다. 메시와 친한 루이스 수아레즈, 앙투안 그리즈만, 세르히오 아구에로도등의 축구스타들도 마테차를 즐긴다. 톱 축구선수들이 마테차를 즐기는 것은 무엇일까. 마테는 차와 커피처럼 카페인이 들어 있어 집중력을 향상시키는데 도움을 주면서도, 트립토란도 함유돼 있어 수면 패턴에는 큰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마테 속 폴리페놀 항산화성분들과 풍부한 비타민B•C는 신진대사와 면역 체계를 증진시켜준다. 이렇다보니 남미의 축구선수들이 홀딱 반할 수밖에 없다. 이들뿐 아니라 실제로 많은 남미인들은 마테차를 물처럼 수시로 마신다. 아르헨티나의 경우 마테 소비량이 커피 소비량의 6배를 넘는다. 근육통 등 통증 완화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한국식품연구원 특수목적식품연구단 연구팀은 “다이어트에 효능이 있는 것으로 알려진 마테의 통증완화 효능을 확인했다”고 밝힌 바 있다. 훈련과 경기로 부상•통증이 잦은 축구선수들의 컨디션 관리에 도움이 될 수 있다. 다이어터들도 마테차를 가까이 하는 게 유리하다. 김 대표원장은 “마테차의 항산화, 항염증, 체지방 감소 효능이 있다고 알려져 있다”고 설명한다. 마테차 속 클로로겐산•판토텐산 성분이 포만감을 일으키고 탄수화물 분해를 돕는다. 마테인은 체내 콜레스테롤과 혈당을 낮추는 역할을 하는 만큼, 다이어터에게 유리한 음료다. 김 대표원장은 “다만, 다량 섭취할 경우 위에 부담을 일으켜 쓰린 느낌을 받을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리오넬 메시는 평소 즐겨 마시던 탄산음료와 초콜릿을 끊고 ‘마테차’를 택한 것으로 알려졌다. 메시는 2018년 한 인터뷰를 통해 “초콜릿과 탄산음료 등을 과도하게 섭취해 경기 도중 구토증세가 생겼다”며 “그런 음식들을 끊고 체계적인 식단과 건강한 음료로 바꾼 뒤 더는 토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메시의 ‘영혼의 라이벌’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역시 탄산음료를 멀리하고 물을 가까이하라고 조언한다. 호날두는 최근 기자회견장에서 테이블의 콜라를 치우고 물을 대신 올려 화제가 됐다. 외신들은 ‘몸 관리에 상당한 노력을 기울이는 호날두가 콜라보다 건강에 좋은 물을 택했다’고 연일 보도했다. 매체들은 “식단까지 엄격하게 관리하는 노력이 호날두를 최고로 만들었다”고 찬사를 보냈다. 실제로 탄산음료 등 과도한 액상과당은 운동선수의 컨디션을 저해하는 요소로 꼽힌다. 김 대표원장은 “당분을 지나치게 섭취하면 신진대사 불균형으로 호르몬 조절에 나쁜 영향을 미친다”고 지적한다. 다이어터도 피해야 한다. 김 대표원장은 “액상과당은 일반 음식보다 더 빠르게 체내로 흡수되고, 지방으로의 전환도 빠르다”며 “결국 잉여 칼로리가 지방으로 전환돼 허벅지, 복부, 팔뚝 등으로 갈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