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20 (화)

  • 맑음동두천 12.2℃
  • 맑음강릉 13.0℃
  • 맑음서울 12.3℃
  • 맑음대전 13.3℃
  • 맑음대구 13.5℃
  • 맑음울산 13.0℃
  • 맑음광주 13.6℃
  • 맑음부산 14.5℃
  • 맑음고창 13.4℃
  • 맑음제주 14.6℃
  • 맑음강화 11.2℃
  • 맑음보은 12.1℃
  • 맑음금산 12.7℃
  • 맑음강진군 14.5℃
  • 맑음경주시 14.4℃
  • 맑음거제 14.3℃
기상청 제공

의료ㆍ병원





유한양행 뉴오리진, 산림방목 태초란 주목... 자유방목까지 인증된 계란 1%뿐 ’계란 껍질 위 숫자 1을 꼭 확인하세요.’ 2017년 전국을 떠들썩하게 만든 살충제 계란 파동 이후 계란을 낳는 닭의 사육환경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이 그 어느 때보다 높다. 실제 살충제 파동 이후 친환경 매장 내에서 판매되는 동물복지 인증 계란 판매가 늘어나는 추세다. 하지만 동물복지 인증 계란 역시 숨겨진 이면이 있다. 바로 동물복지 인증이 곧 자유방목을 담보하지 않는다는 일반 계란 대비 비교적 넓은 활동 공간에서 자라지만, 자연 방목지가 아닌 계사 안에서 갇혀 자라나기 때문이다. 실제 통계에 따르면 국내 전체 산란계(계란을 낳는 닭) 중 동물복지 자유방목 인증 사육두수는 단 1%에 불과하다. (2018년 8월 기준) 지금까지는 일반 동물복지 인증 계란과 동물복지 ‘자유방목’ 인증 계란의 구별이 어려웠으나,올 4월 말부터 사육환경표시제도가 시행됨에 따라 계란 껍질 위 숫자만으로도 쉽게 자유방목 계란을 확인할 수 있게 되었다. 계란 껍질 위 맨 마지막 숫자가 바로 사육환경 표시인데, 이 마지막 숫자가 ‘1’인 계란만이 자유롭게 방사(방목)해 키운 닭에서 얻은 계란이다. 이러한 가운데 유한양행의 프리미엄 건강식품 브랜드 뉴오리진에서 출시한 대한민국 1% 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