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17 (금)

  • 맑음동두천 19.0℃
  • 구름조금강릉 18.7℃
  • 맑음서울 21.8℃
  • 맑음대전 23.6℃
  • 구름조금대구 23.1℃
  • 구름많음울산 23.6℃
  • 구름많음광주 23.8℃
  • 구름많음부산 23.8℃
  • 구름많음고창 25.1℃
  • 제주 25.3℃
  • 맑음강화 20.4℃
  • 구름조금보은 21.9℃
  • 구름조금금산 22.6℃
  • 흐림강진군 24.7℃
  • 흐림경주시 23.4℃
  • 구름많음거제 24.2℃
기상청 제공

자외선차단제의 올바른 사용법

  • No : 2938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7-06-02 08:04:42

최근 야외 레저 활동의 증가와 함께 자외선 차단에 대한 대중의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자외선 차단을 위한 가장 손쉬운 방법인 자외선 차단제의 사용법을 알아보자.

 

물리적 차단제와 화학적 차단제로 분류

자외선 차단제에 사용되는 여러 가지 성분이나 표기법 등은 각 나라마다 규율에 따라 정하는데, 우리나라에서는 자외선 차단제를 피부를 곱게 태워주거나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하는 데 도움을 주는 제품으로 분류해 기능성 화장품의 하나로 정의하고, 관리한다. 성분에 따라 물리적 차단제와 화학적 차단제로 구분하기도 하는데, 물리적 차단 성분에는 티타늄디옥사이드와 징크옥사이드가 해당되며, 거울처럼 태양광을 반사·산란시켜 피부를 보호한다. 독성이 없고, 안정적이며, 각질층 내에만 머물러 있어 체내 흡수가 적다는 면에서 화학적 차단제에 비해 좀 더 안전하다고 알려져 있다. 이 때문에 아이들이나 피부가 민감한 사람, 자외선 차단제에 알레르기 반응을 보이는 사람들에게 사용하기에 좋으나 백탁 현상이 있을 수 있다. 화학적 차단제는 백탁 현상이 적고 사용감이 우수한 반면, 개개의 성분이 차단할 수 있는 자외선의 폭이 정해져 있어 안정적인 배합이 필수적이다.

 

SPF 지수·PA 지수·방수 여부를 통해 꼼꼼히 선택해야

주로 우리가 자외선 차단제를 선택할 때에는 주된 성분과 SPF 지수, PA 지수, 방수(Water-resistant) 여부를 보게 된다. SPFSun Protection Factor의 약자로서 자외선 차단 지수라고 하며 자외선 B에 대한 차단 효과를 의미한다. 피부색에 따라 차이가 있기에 명확하게 수치화하기는 어렵지만, 우리나라 사람을 기준으로 본다면 SPF1인 경우 약 20분 정도의 시간 동안 자외선을 차단할 수 있다고 보면 된다.

 

PAProtection grade of UVA의 약자로서 자외선 A 차단 등급을 의미하며, 색소 침착에 대한 보호 효과를 의미한다. PA는 차단 효과에 따라 +(one plus,) ++(two plus),+++(three plus)로 나누어 표시하고, +는 차단제를 사용한 경우가 사용하지 않은 경우보다 2~4배 정도 보호가 된다는 뜻이며, ++4~8, +++8배 이상 보호됨을 나타낸다. 일상생활에서는 SPF15~20, PA++ ~ +++ 정도 되는 제품이면 충분하다.

 

자외선 차단 지수가 높아지면 다양한 성분의 복합 작용으로 자외선 차단 효과는 높아지지만, 자극 피부염, 알레르기성 접촉 피부염, 광알레르기성 접촉 피부염 등 부작용이 유발될 수 있기 때문에 SPFPA가 높다고 무조건 좋은 것은 아니다. 또한 구름이 끼거나 흐린 날씨라고 해서 자외선의 노출로부터 자유롭지는 않다. 구름중의 수분은 자외선을 일부 흡수하지만 대개 구름이 낀 날에도 자외선의 70~80%는 구름을 통과해 지면에 도달하므로 흐린 날씨에도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는 것이 좋다.

 

이론적으로는 SPFPA지수가 높은 제품은 유지시간이 길어 덧바르지 않아도 되지만, 현실 상황에서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권고량에 훨씬 못 미치는 양을 사용하며, 땀이나 물에 의해 자외선 차단제가 제거되는 경우도 많기 때문에 자주 덧바르는 것을 권고하고 있다. 이론적으로 자외선 차단제의 적당량은 2/이며, 실제로 SPF 값은 2/를 도포하였을 때를 기준으로 계측된 값이다.

 

TIP. 자외선 차단제 똑똑하게 바르기

자외선 B(UVB)뿐 아니라 자외선 A(UVA)도 차단할 수 있는 광범위 차단제를 선택한다.

야외 활동 시에는 SPF 30 이상의 자외선 차단제를 사용하고, PA 지수도 고려해 선택한다.

외출 20~30분 전에 티스푼 1/3 정도의 용량인 2ml 정도의 충분한 양을 귓바퀴와 입술, 헤어라인을 포함한 신체 노출 부위에 전체적으로 바른다.

땀이나 물에 의해서 지워질 수 있으므로 2~3시간마다 덧바르는 것이 좋다.

얇게 여러 겹을 두드리면서 덧바르면 충분한 두께와 양을 번들거리지 않고 바를 수 있다.

수영을 하는 경우 자외선이 수심 60cm까지 통과하므로 방수가 되는 자외선 차단제를 고른다.

 

네티즌 의견 0

스팸방지
0/자

케미렌즈, `아웃도어 안경렌즈’ 시장 공략 안경렌즈 종합 브랜드사 케미렌즈가 아웃도어 안경렌즈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서고 있다. 폭염이 맹위를 떨치는 올 여름과 가을을 겨냥해 아웃도어 안경렌즈 신제품을 잇달아 출시하고 소비자 마케팅을 적극 전개하고 있다. 아웃도어용 안경렌즈들은 선글라스를 비롯해 변색렌즈, 스포츠 고글렌즈, 드라이빙렌즈 등이 대표적이다. 이러한 신제품들은 등산, 사이클, 테니스, 스키, 골프, 하이킹, 캠핑 등 레저스포츠를 즐기는 사람들의 급증과 함께 최근 국내 안경시장에 `핫’하게 떠오르는 기능성 안경렌즈이다. 여름이 길어지고 기온이 상승하는 한반도의 기후 변화 특성과도 무관하지 않다. 이들 렌즈는 공통적으로 야외 활동 시에 태양광선 중 시(視) 생활에 불편함을 줄 수 있는 유해광선 등을 적절히 차단하는 기능을 갖고 있다. 케미렌즈는 지난 6월 초, 스포츠 고글 전용 안경렌즈를 출시했다. 스포츠 매니아 등 야외 활동을 즐기는 고객을 겨냥해서다. 야외 활동에 필요한 착용시의 안전성과 편의성이 우수한 고강도 렌즈 소재로 개발되었다. 스포츠 고글 전용 렌즈로는 국내 처음으로 시각적 왜곡과 울렁거림 현상을 줄이고 정확한 교정 시력을 위해 디자인 설계됐다. 이와 관련, 케미렌즈는 스포츠 고글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