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6 (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여름철 건강과 식중독

  • No : 2970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7-08-07 08:26:55

여름철에는 높은 습도와 더운 날씨로 인해 다양한 질병에 노출되기 쉽다. 특히 음식물이 쉽게 상하기 때문에 식중독과 장염에 걸릴 위험이 다른 계절보다 높다. 여름철 우리 건강을 위협하는 대표 질병인 식중독에 대해서 알아보자.

대개 지지·수액요법으로 치료 가능해
식중독의 원인은 황색포도상구균, 바실루스 세레우스균, 웰치균(클로스트리디움균)의 독소, 노로바이러스, 엔테로바이러스, 로타바이러스와 같은 바이러스, 살모넬라, 이질, 캠필로박터, 비브리오, 예르시니아, 병원성대장균과 같은 세균, 아메바와 같은 원충 감염뿐만 아니라 자연 독소나 화학 물질 등으로 다양하다. 원인 균이나 물질에 오염된 음식물이면 무엇이든 식중독을 일으킬 수 있다.

식중독에 걸리면 구역, 구토, 설사, 복통, 발열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원인 식품을 섭취한 후 수 시간에서 며칠 혹은 몇 주 후에도 나타날 수 있다. 드물게 위장 증상 없이 발열 등 전신 증상만 있거나 신경 증상으로 어지럼증이나 감각 이상만 나타나기도 한다. 때로는 위장 증상 이후 콩팥 기능 부전 · 뇌수막염 · 관절염 · 마비 증세가 생기기도 하며 사망할 수도 있다. 원인에 따라 증상이 나타나는 시간이나 양상이 다르기 때문에 섭취한 음식과 증상을 고려해 원인을 추정할수는 있지만, 증상이 경미하고 회복이 빠르면 추정이 불가능하다. 병원을 방문해야 하는 증상으로는 지속적이고 심한 증상·38도 이상의 발열 · 수분 섭취 불가능·혈성 설사 등이다. 특히 구토나 설사로 인해 쉽게 탈수가 되는 영·유아 및 어린이나 노인에서는 신속한 조치가 필요하다.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강남지부 건강증진의원 김지연 과장은 “식중독으로 인해 구토와 설사가 발생할 경우 체내의 수분과 전해질이 손실되어 탈수 현상이 일어날 수 있다. 수분 보충을 위해 생수, 보리차를 섭취하고, 설사가 줄어들 경우 미음이나 쌀죽 등 기름기가 없는 음식을 섭취하는 것이 좋다.”며 “구토와 설사가 발생했을 때 항구토제나 지사제를 함부로 사용하면 안 된다. 식중독으로 인한 구토와 설사는 위장과 장 내의 독소를 배출하는 반응인데, 약을 복용할 경우 독소와 세균을 배출하지 못해 병이 더욱 악화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보관 · 조리 · 섭취에 유의하며 손 자주 씻어야
식중독은 무엇보다 예방이 가장 중요하다. 그러나 원인을 예측하기 어렵고 전파 경로도 매우 다양해 예방이 쉽지 않다. 이미 식중독이 발생한 환자에서 원인 균이 밝혀지는 경우는 5% 정도로 낮고, 독소에 의한 식중독은 음식을 끓여 먹어도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영·유아나 고령 · 임신부 · 만성 질환을 앓고 있는 사람들·면역 기능을 떨어뜨리는 약을 복용하는 사람들은 식중독을 예방하기 위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특정 예방 조치를 통해 식중독의 원인 식품을 섭취하지 않도록 주의함으로써 식중독 발생을 줄일 수는 있다. 식재료나 음식물을 구입할 때부터 보관 · 조리 · 섭취할 때 까지 주의할 사항들이 있다. 조리된 식품이 생식 식품 옆에 진열되어 있거나 포장에 흠집이나 구멍이 있거나 뚜껑이 부풀어 오른 제품은 사지 않는 것이 좋다. 육류와 가금류는 보통 냉장 보관하고 48시간 이내 조리하지 않는다면 냉동 보관을 한다. 상하기 쉬운 음식들은 구입 후 1시간 이내에 냉장 보관을 해야 하며, 냉장고의 온도는 적정하게 유지해야 한다(냉장 0~4℃, 냉동-18℃ 이하). 보관할 때는 육류나 어패류의 즙이 다른 음식물에 닿지 않도록 플라스틱 백을 사용한다.

남은 음식의 경우에도 2시간 이내에 작은 용기에 나눠서 냉장 보관하되 먹기 전에는 74℃까지 가열해야 한다. 음식을 조리할때 해동은 냉장고나 전자레인지에서 해야 하며 날 음식을 만진 후에는 비누로 손을 씻고, 날 음식에 사용한 조리 기구는 반드시 씻는다. 이미 조리된 음식은 깨끗하지 않은 조리 기구나 조리되지 않은 식재료의 즙에 닿지 않게 해야 한다. 육류 · 어패류 · 달걀등은 속까지 단단해지도록 충분한 온도로 익힌다. 과일과 야채는 전용 세제를 사용해 흐르는 물로 철저하게 씻는다. 

또한 위생상태가 부적절한 사람의 손을 통해 식중독이 전파될 수 있으므로 손을 잘 씻어야 많은 경우의 식중독을 예방할 수 있다. 손 씻기는 반드시 세정제(비누 등)를 사용해 손가락 · 손등까지 30초 이상 깨끗이 씻고 흐르는 물로 헹궈야 한다. 이와 같이 식중독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음식물 위생 관리와 개인위생 관리를 철저히음식물 상하기 쉬운 여름철 식중독 예방법 해야 한다

네티즌 의견 0

스팸방지
0/자

시지바이오, 위장관 궤양치료재 의료기기 판매허가 획득 ㈜시지바이오(대표 유현승)는 지난 8월 위장관 궤양 치료재인 상피세포성장인자(EGF)를 함유한 의료기기의 국내 판매 허가를 획득했다고 밝혔다. 이 제품은 세계 최초, 국내 최초로 개발된 신개발의료기기로, 출혈성 소화기궤양, 내시경 점막 절제술(EMR), 내시경 점막하 박리술(ESD) 시술 시 상처 및 출혈 부위에 사용해 환부의 오염방지, 상처 보호기능 및 지혈효과를 나타낸다. 보건산업진흥원의 지원을 받아 소화성 궤양 및 내시경 점막 절제술(EMR), 내시경 점막하 박리술(ESD)로 인한 궤양 출혈 환자 76명을 대상으로 시행한 임상시험에서 100% 초기지혈에 성공하며 우수한 안전성과 유효성을 입증한 바 있다. ㈜시지바이오의 위장관 궤양 치료재는 광범위한 부위에 도포가 가능하고, 흡수력이 아주 우수하기 때문에 한번의 분사로 출혈 부위를 즉시 지혈할 수 있으며, 기존 치료제는 접근이 어려워 시술이 어려웠던 위문부 진출입로 등에도 적용이 가능하다는 이점이 있다. 또한, 적은 용량으로도 즉각적인 지혈효과를 나타내고, 시술한 후 3~4일 이내에 소화기관을 통해 체외 배출된다. ㈜시지바이오의 유현승 대표이사는 “내시경 겔은 시술 방법이 간단하고, 출혈 부위에 도포

한국다이이찌산쿄, 을지로 센터원빌딩으로 본사이전 한국다이이찌산쿄주식회사(대표이사:김대중)는 10월 10일자로 본사 사무실을 현재 종각 SC은행본점빌딩에서 중구 수하동 센터원빌딩으로 이전한다고 밝혔다. 본점 소재지는 중구 을지로 5길 26미래에셋 센터원빌딩 동관 15층이다. 한국다이이찌산쿄의 신규 사무실은 직군별 업무스타일을 분석하여 각 직군별 특성에 적합한 오피스 공간을 구축하였다. 집중근무가 가능한 1, 2인 업무부스, 팀 단위 회의에 적합한 디스플레이 회의실, 영업팀 별 업무수행 및 팀간 협업을 위한 중회의실, 다자간 화상회의실 및 역량강화를 위한 트레이닝룸 등 공간별 기능을 더욱 강화하였다. 특히 장소와 관계 없이 무선 회의 환경을 만들어주는 IT 회의 시스템을 도입하여 최적의 업무환경을 구현하였다. 한국다이이찌산쿄 김대중 사장은 “이번 사무실 이전은 직원의 업무효율성과 편의를 높이는 차원에서 이루어졌다”며 “앞으로 업무 환경이 더욱 개선된 신규 사무실에서 직원과 고객의 만족을 지향하며 심혈관계 전문 제약기업으로서의 비전을 실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다이이찌산쿄는 글로벌 제약기업인 일본 다이이찌산쿄의 한국법인으로, ‘너와 나의 심장을 뛰게하는 회사를 만들겠습니다’라는 2020비전 하에 혁신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