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19 (일)

  • 흐림동두천 28.1℃
  • 구름많음강릉 25.4℃
  • 구름많음서울 27.3℃
  • 구름조금대전 28.0℃
  • 구름조금대구 25.2℃
  • 맑음울산 26.3℃
  • 구름많음광주 26.9℃
  • 맑음부산 28.4℃
  • 구름조금고창 28.5℃
  • 구름많음제주 28.2℃
  • 흐림강화 26.1℃
  • 구름조금보은 26.7℃
  • 맑음금산 26.5℃
  • 구름많음강진군 27.3℃
  • 구름많음경주시 25.6℃
  • 맑음거제 27.1℃
기상청 제공

여름철 건강과 식중독

  • No : 2970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7-08-07 08:26:55

여름철에는 높은 습도와 더운 날씨로 인해 다양한 질병에 노출되기 쉽다. 특히 음식물이 쉽게 상하기 때문에 식중독과 장염에 걸릴 위험이 다른 계절보다 높다. 여름철 우리 건강을 위협하는 대표 질병인 식중독에 대해서 알아보자.

대개 지지·수액요법으로 치료 가능해
식중독의 원인은 황색포도상구균, 바실루스 세레우스균, 웰치균(클로스트리디움균)의 독소, 노로바이러스, 엔테로바이러스, 로타바이러스와 같은 바이러스, 살모넬라, 이질, 캠필로박터, 비브리오, 예르시니아, 병원성대장균과 같은 세균, 아메바와 같은 원충 감염뿐만 아니라 자연 독소나 화학 물질 등으로 다양하다. 원인 균이나 물질에 오염된 음식물이면 무엇이든 식중독을 일으킬 수 있다.

식중독에 걸리면 구역, 구토, 설사, 복통, 발열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원인 식품을 섭취한 후 수 시간에서 며칠 혹은 몇 주 후에도 나타날 수 있다. 드물게 위장 증상 없이 발열 등 전신 증상만 있거나 신경 증상으로 어지럼증이나 감각 이상만 나타나기도 한다. 때로는 위장 증상 이후 콩팥 기능 부전 · 뇌수막염 · 관절염 · 마비 증세가 생기기도 하며 사망할 수도 있다. 원인에 따라 증상이 나타나는 시간이나 양상이 다르기 때문에 섭취한 음식과 증상을 고려해 원인을 추정할수는 있지만, 증상이 경미하고 회복이 빠르면 추정이 불가능하다. 병원을 방문해야 하는 증상으로는 지속적이고 심한 증상·38도 이상의 발열 · 수분 섭취 불가능·혈성 설사 등이다. 특히 구토나 설사로 인해 쉽게 탈수가 되는 영·유아 및 어린이나 노인에서는 신속한 조치가 필요하다.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강남지부 건강증진의원 김지연 과장은 “식중독으로 인해 구토와 설사가 발생할 경우 체내의 수분과 전해질이 손실되어 탈수 현상이 일어날 수 있다. 수분 보충을 위해 생수, 보리차를 섭취하고, 설사가 줄어들 경우 미음이나 쌀죽 등 기름기가 없는 음식을 섭취하는 것이 좋다.”며 “구토와 설사가 발생했을 때 항구토제나 지사제를 함부로 사용하면 안 된다. 식중독으로 인한 구토와 설사는 위장과 장 내의 독소를 배출하는 반응인데, 약을 복용할 경우 독소와 세균을 배출하지 못해 병이 더욱 악화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보관 · 조리 · 섭취에 유의하며 손 자주 씻어야
식중독은 무엇보다 예방이 가장 중요하다. 그러나 원인을 예측하기 어렵고 전파 경로도 매우 다양해 예방이 쉽지 않다. 이미 식중독이 발생한 환자에서 원인 균이 밝혀지는 경우는 5% 정도로 낮고, 독소에 의한 식중독은 음식을 끓여 먹어도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영·유아나 고령 · 임신부 · 만성 질환을 앓고 있는 사람들·면역 기능을 떨어뜨리는 약을 복용하는 사람들은 식중독을 예방하기 위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특정 예방 조치를 통해 식중독의 원인 식품을 섭취하지 않도록 주의함으로써 식중독 발생을 줄일 수는 있다. 식재료나 음식물을 구입할 때부터 보관 · 조리 · 섭취할 때 까지 주의할 사항들이 있다. 조리된 식품이 생식 식품 옆에 진열되어 있거나 포장에 흠집이나 구멍이 있거나 뚜껑이 부풀어 오른 제품은 사지 않는 것이 좋다. 육류와 가금류는 보통 냉장 보관하고 48시간 이내 조리하지 않는다면 냉동 보관을 한다. 상하기 쉬운 음식들은 구입 후 1시간 이내에 냉장 보관을 해야 하며, 냉장고의 온도는 적정하게 유지해야 한다(냉장 0~4℃, 냉동-18℃ 이하). 보관할 때는 육류나 어패류의 즙이 다른 음식물에 닿지 않도록 플라스틱 백을 사용한다.

남은 음식의 경우에도 2시간 이내에 작은 용기에 나눠서 냉장 보관하되 먹기 전에는 74℃까지 가열해야 한다. 음식을 조리할때 해동은 냉장고나 전자레인지에서 해야 하며 날 음식을 만진 후에는 비누로 손을 씻고, 날 음식에 사용한 조리 기구는 반드시 씻는다. 이미 조리된 음식은 깨끗하지 않은 조리 기구나 조리되지 않은 식재료의 즙에 닿지 않게 해야 한다. 육류 · 어패류 · 달걀등은 속까지 단단해지도록 충분한 온도로 익힌다. 과일과 야채는 전용 세제를 사용해 흐르는 물로 철저하게 씻는다. 

또한 위생상태가 부적절한 사람의 손을 통해 식중독이 전파될 수 있으므로 손을 잘 씻어야 많은 경우의 식중독을 예방할 수 있다. 손 씻기는 반드시 세정제(비누 등)를 사용해 손가락 · 손등까지 30초 이상 깨끗이 씻고 흐르는 물로 헹궈야 한다. 이와 같이 식중독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음식물 위생 관리와 개인위생 관리를 철저히음식물 상하기 쉬운 여름철 식중독 예방법 해야 한다

네티즌 의견 0

스팸방지
0/자

에스트라, ‘2018 대한민국 피부건강엑스포’ 참가 메디컬뷰티 전문기업 ㈜에스트라(대표 임운섭)의 브랜드 에스트라가 피부과학연구재단이 주최하고 대한피부과학회와 대한피부과의사회, 글로벌 마케팅 에이전시인 허밍아이엠씨가 주관, 보건복지부가 후원하는 ‘2018 대한민국 피부건강 엑스포’에 참가할 예정이다. 올해로 2회째 개최되는 2018 대한민국 피부건강 엑스포는 9월 14일(금)부터 16일(일)까지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세텍(SETEC)에서 개최된다. 본 엑스포는 2천 5백여명의 피부과 전문의와 함께 기획하고, 대국민 피부질환 인식 개선 캠페인인 ‘피부건강의 날’과 동시 개최하는 등 미용을 넘어 피부 본연의 건강 증진과 함께 올바른 피부건강 정보와 관련 상품을 접할 기회의 장이 됨에 따라 메디컬뷰티 전문 기업 에스트라 또한 작년에 이어 연속으로 참여한다. 에스트라 임운섭 대표는 “㈜에스트라는 피부의 모든 문제에 접근해온 병의원 경험을 담아 아름다움의 완성을 이루어줄 메디뷰티 브랜드”면서 “최근 깨끗하고 건강한 피부에 대한 소비자의 니즈가 높아진 만큼 이번 엑스포에서 에스트라 브랜드와 제품 품질력을 다양한 관계자들에게 선보일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2008년 민감하고 건조한 피부를 위해 손

휴온스, ‘몸짱의사’ 정소담 원장과 ‘허니부쉬 곤약젤리’ 출시 ㈜휴온스(대표 엄기안,www.huons.com)가 ‘몸짱 의사’ 정소담 원장과 함께 피부 건강과 다이어트를 한 번에 챙길 수 있는 곤약젤리 ‘닥터 발란스 뷰티-허니부쉬 곤약젤리’ 2종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닥터 발란스 뷰티-허니부쉬 곤약젤리’는 휴온스의 제품 개발 기술력에, 피부 다이어트 전문가로 활동하면서 ‘밸런스 뷰티’를 전파하고 있는 시카고의원 정소담 원장의 노하우를 더해 개발된 국내 최초 허니부쉬 곤약젤리다. 수분과 식이섬유가 풍부해, 저칼로리이면서도 포만감을 주는 곤약에 이너뷰티 신소재로 각광을 받고 있는 휴온스의 피부 관련 특허 물질 ‘발효허니부쉬추출물(HU-018)’을 배합해, 다이어트 시 쉽게 놓칠 수 있는 피부 건강까지 신경 썼다. ‘닥터 발란스 뷰티-허니부쉬 곤약젤리’는 여름 제철 과일인 수박의 달콤하고 시원한 맛을 즐길 수 있는 ‘수박 맛’과 상큼한 맛이 좋은 ‘히비스커스 맛’ 2종으로 선보이며, 한 팩(150g)을 다 먹어도 3Kcal~5Kcal로 칼로리가 낮아 부담 없이 가볍게 즐길 수 있다. 또, 곤약 특유의 탱탱한 식감과 포만감은 살리면서 설탕 대신 천연 감미료인 ‘에리스리톨’로 단맛을 더해 당 걱정을 줄였다. 꾸준한 운동과 식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