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3 (화)

  • 맑음동두천 1.5℃
  • 구름많음강릉 8.0℃
  • 맑음서울 4.4℃
  • 박무대전 3.3℃
  • 구름많음대구 7.3℃
  • 구름많음울산 11.0℃
  • 박무광주 4.7℃
  • 구름조금부산 11.3℃
  • 맑음고창 1.6℃
  • 구름많음제주 12.5℃
  • 맑음강화 1.3℃
  • 맑음보은 -0.7℃
  • 맑음금산 -0.8℃
  • 맑음강진군 5.2℃
  • 맑음경주시 9.7℃
  • 맑음거제 8.9℃
기상청 제공

열대야 극복하고 꿀잠 자는 방법

  • No : 2746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6-08-11 09:04:07

무더운 날씨로 인해 잠을 설치는 날이 계속되면서 우리 몸은 지쳐만 간다. 열대야는 밤 최저기온이 25이상인 경우를 말하는데, 최근에는 밤 최저기온이 30이상을 기록하는 초열대야 현상까지 등장하고, 열대야 일수도 늘어나 괴로운 여름밤의 공포가 늘어나고 있다.

 

열대야가 우리 몸에 미치는 영향

열대야의 피해는 단순히 잠을 잘 수 없다는 정신적 스트레스나 피로뿐만이 아니다. 사람이 가장 잠들기 좋은 온도는 18~20인데 열대야 현상이 지속되면 몸의 온도 조절 중추에 이상이 생겨 잠을 자지 못하거나 잠을 자도 온몸이 뻐근하고 피곤한 증상이 계속된다. 이것은 집중력 저하, 두통, 소화불량 등 일상생활의 불편으로 이어진다. 이를 막기 위해 선풍기, 에어컨을 과도하게 사용하면 호흡기 질환과 면역력 저하를 불러오기도 한다.

 

열대야를 이기기 위한 준비

여름에는 많은 사람들이 집에 돌아와 찬물 샤워를 하는데, 이것은 근육을 긴장시킬 뿐 아니라 차가워진 몸의 체온을 맞추기 위한 열을 발생시켜 오히려 열대야로 인한 숙면을 방해할 수 있다. 찬물보다 40정도의 미지근한 물에서 20분간 목욕이나 반신욕을 하는 것이 혈액순환, 근육 뭉침 해소와 몸의 온도를 낮추기 때문에 숙면에 도움이 된다. 목욕뿐 아니라 족욕 역시 숙면에 좋다. 발과 종아리를 40정도의 따뜻한 물과 16의 찬물에 5분씩 번갈아 담그는 것을 4~5회 반복하도록 한다.

 

이 외에도 잠들기 전에 스마트폰, TV, 컴퓨터, 노트북 등 전자기기는 사용하지 않도록 하고 식사는 잠들기 3시간 전에 마치도록 한다. 적당한 운동은 숙면에 좋지만 과도하거나 잠들기 바로 직전의 운동은 하지 않는 것이 좋으므로 잠들기 최소 3시간 전에 가까운 공원에서 가벼운 산책이나 스트레칭을 하도록 한다.

 

숙면에 도움이 되는 음식

바나나는 마그네슘 성분이 세로토닌의 생성을 돕고 근육을 이완시켜 숙면을 유도한다. 키위에 함유된 칼륨과 칼슘, 마그네슘은 마음을 진정시킨다. 특히 이노시톨 등의 영양소는 신경전달 기능을 도와 숙면에 효과적이다. 체리는 필수 수면 호르몬인 멜라토닌이 풍부한 과일이다. 멜라토닌은 체내에서 소량 분비되는 호르몬이지만 체리에는 풍부하므로 불면증 예방에도 좋다. 우리가 잘 알고 있는 상추 역시 멜라토닌의 함유량이 높다. 특히 줄기 속에 있는 투명한 흰색의 액에는 락투세린이라는 성분이 있는데, 이는 진정효과와 최면, 진해효과가 있어 숙면에 도움이 된다. 잠들기 전 따뜻한 우유 한 잔은 멜라토닌의 주성분인 트립토판이 함유되어 있어 긴장이 완화되고 체온도 상승하여 수면을 유도한다.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강남지부 건강증진의원 김지연 과장은 카페인이 풍부한 커피, 홍차, 초콜릿, 콜라 등은 각성효과가 있어 중추신경을 자극해 숙면을 방해하므로 이른 낮 시간에 섭취하거나 줄이는 것이 좋다.”특히 더운 여름에는 시원한 맥주를 한잔 마시고 잠을 청하는 사람이 많은데, 술은 일시적인 수면 효과가 있지만 효과는 잠깐 뿐이고 수면 중간에 자주 깨게 하므로 좋지 않다.”고 조언했다.

네티즌 의견 0

0/300자

한국인, 노안 연령대 낮아지고 있어 안경렌즈업계에 따르면 노안은 보통 40대 중 후반부터 발생하였으나, 40대 초반에, 심지어 20~30대의 노안 환자도 출현하는 추세이다. 스마트폰, 컴퓨터 등 디지털 기기의 사용이 주요 원인으로 지적된다. 이 같이 스마트폰을 과다하게 사용하는 생활습관을 갖고 있거나, 직업상 컴퓨터 사용이 불가피한 사무직 근로자들의 경우 눈의 혹사로 노안이 빨리 찾아올 수 있다. 이들은 예방 차원에서 평소에 눈의 건강을 위한 올바른 시(視)습관을 유지하는 것이 좋다. 케미렌즈 등 안경렌즈업체들이 공급하는 블루라이트(청색광)을 차단하는 기능성 안경렌즈를 착용하는 것도 노안 예방에 도움을 줄 수 있다 노안은 수정체의 탄력이 떨어지는 등의 안구 조절력 감소로 가까운 거리의 물체가 잘 보이지 않는 증상을 말한다. 실제로, 어느 날 인가부터 눈이 침침해지고, 스마트폰이나 컴퓨터, 책의 활자가 잘 안 보인다면 `초기 노안이 왔다’는 신호다. 가까운 안과 또는 안경원에서 검사를 받아본 후, 안경원에서 누진다초점렌즈를 착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누진렌즈의 가격부담으로 인해서 노안이 있어도 안경 착용을 하지 않는 경우가 있는데, 최근 케미렌즈에서는 부담 없는 가격의 누진다초점렌즈 매직폼애니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