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2 (일)

  • -동두천 24.4℃
  • -강릉 29.2℃
  • 맑음서울 25.8℃
  • 박무대전 27.2℃
  • 구름조금대구 27.7℃
  • 구름많음울산 27.2℃
  • 구름많음광주 28.5℃
  • 구름조금부산 27.9℃
  • -고창 28.4℃
  • 제주 28.2℃
  • -강화 25.6℃
  • -보은 25.0℃
  • -금산 25.5℃
  • -강진군 28.0℃
  • -경주시 25.7℃
  • -거제 29.3℃
기상청 제공

명절증후군 '치질’

  • No : 2768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6-09-19 09:34:01

5일간의 긴 추석 연휴가 지나자 항문질환이 발생하거나 치질이 악화돼 병원을 찾는 사람들이 많다. 명절을 보낸 후 변비나 치질 증상이 악화되기 쉬운 이유는 장거리 운전, 고칼로리 음식 섭취, 음주 등이 짧은 시간 내에 복합적으로 작용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명절 후 나타나는 만성변비, 항문출혈 등 몸의 이상 징후를 단순한 명절후유증이나 소화불량으로 생각하고 넘어가 증상이 지속되면 치질이나 심각한 항문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명절 연휴 이후 나타날 수 있는 치질 질환의 증상과 치료법을 알아보자.

 

고칼로리 명절 음식 과하게 섭취해 변비, 배탈 발생하면 ‘치열’이나 ‘치루’ 악화

육류나 전 등 명절 음식은 기름지고 수분이 적어 변을 딱딱하게 만들고 변비를 유발하기 쉽다. 변이 딱딱해지면 대장운동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아 크고 딱딱해진 변이 장 내에 오래 머무르는 변비가 생기게 된다. 딱딱한 변 때문에 복부에 힘을 많이 주면 항문에 상처가 나거나 찢어지고 피가 나는 ‘치열’이 발생할 수 있다.

 

또한 고 콜레스테롤 음식은 소화에 오랜 시간이 소요되기 때문에 배탈이 나기 쉽다. 일반적으로 항문 질환의 원인을 변비로만 생각할 수 있으나 배탈로 나타나는 설사 역시 치질의 원인이 된다. 설사에 포함된 분해되지 않은 소화액이 항문과 항문 점막을 손상시켜 치열을 유발하기 때문이다. 잦은 배탈로 치열뿐만이 아닌 ‘치루’의 원인이 될 수도 있다. 남성의 경우 괄약근이 튼튼하고 항문샘이 깊어 항문 안쪽에 남은 묽은 변이 염증을 일으켜 농양이 쉽게 생길 수 있어 특히 유의해야 한다.

 

메디힐병원 민상진 원장은 “변비가 지속되면 변이 딱딱해져 배변 시 항문 점막이 찢어지는 치열로 진행될 수 있으므로 연휴 후 배변 횟수가 주 3회 이하라면 단순 소화불량이 아닌 변비를 의심하고 만성변비로 이어지지 않도록 매일 일정한 시간에 배변하는 습관을 길러야 한다”며 “치열 초기 단계에 변비를 개선하면 수술 없이도 치료가 가능하므로 자신의 증상을 정확히 진단하고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장거리 운전으로 항문압 증가하면 치핵 발생, 질환 초기에는 좌욕으로 호전 가능

명절 시즌에는 주요 고속도로들이 정체되어 평소보다 이동시간이 지연되기 마련. 꽉 막힌 도로에서의 장거리 운전은 치질 환자에게 고문처럼 느껴질 수 있다. 게다가 귀경길 운전 시에는 화장실에 제대로 가지 못해 단순 변비가 치질로 악화되기도 한다.

 

장거리 운전으로 의자에 오래 앉아 있으면 상복부의 압력이 항문 부위에 전달돼 항문 주변 모세혈관에 혈액순환 장애가 발생한다. 혈액순환 장애로 혈류가 정체되면 골반 쪽 정맥의 압력이 높아지면서 통증이나 탈항 등의 증상을 보이는 ‘치핵’이 나타날 수 있다.

 

치핵은 배변 시 대변이 부드럽게 잘 나오도록 충격을 흡수해주는 항문 쿠션 조직이 비정상적으로 변한 것을 말한다. 치핵이 나타나면 항문 주위가 가렵고 배변 시 통증은 물론 항문 주변에 덩어리가 만져지게 된다.

 

메디힐병원 민상진 원장은 “치핵이 발생해 항문 위생 상태가 불량해지고 항문 주름에 분비물이 남으면 항문 소양증 등 2차 항문 질환으로 이어져 일상생활에 영향을 미치므로 배변 후 변기나 대변, 화장지 등에 피가 묻어 나온다면 질환을 의심하고 전문의를 찾아야 한다”며 “치핵 1~2도 초기에는 규칙적인 온수 좌욕으로 통증을 완화할 수 있는데, 좌욕을 할 때는 일반 샤워기를 이용해 물살이 세지 않게 조정한 후 자신의 체온과 비슷한 37~38℃의 온도로 항문 주변을 마사지해주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통증 및 출혈 지속 시 자동문합기를 이용한 치핵근본절제술 고려

치질은 증상에 따라 총 4기로 나뉜다. 1기에는 배변 시 피가 묻어나는 증상이 나타나고, 배변 시 혹 같은 치핵이 튀어나왔다가 저절로 항문 속으로 다시 들어가는 것이 반복되는 상태가 2기이다. 그러나 배변 후 돌출되는 혹 같은 몽우리가 없어도 항문이 묵직하거나 변을 덜 본 느낌이 심해진다면 치질을 의심해봐야 한다.

 

치질 증상 초기 단계인 1, 2기 단계에서는 수술 없이 식이요법, 변 완화제 사용, 좌욕 등 배변습관 교정을 통해서 치료할 수 있다. 그러나 인위적으로 치핵을 넣어야 들어가는 상태인 3기나 치핵을 손으로 넣어도 다시 나오거나 아예 들어가지 않는 상태인 4기가 되면 수술이 불가피하다.

 

치질 질환 관리와 예방에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좌욕의 생활화다. 대변을 본 후 5~10분 동안 좌욕을 꾸준히 하면 항문 근육을 이완하고 혈액순환을 도와 변비와 치질 증상이 완화된다. 하지만 좌욕을 꾸준히 하는데도 배변 후 출혈이 잦거나 통증이 심하다면 반드시 전문의를 찾아 치료해야 한다.

 

메디힐병원 민상진 원장은 “치질 증상을 방치하여 증세가 악화되면 가려움을 호소하는 항문소양증 등으로 이어지고 만성적인 출혈로 인한 빈혈이나 통증으로 일상생활에 불편함을 초래할 수 있어 수술로 근본적인 치료를 해야 한다”며 “요즘에는 수술 후 통증이 타 수술방법에 비해 현저히 적은 자동문합기를 이용한 치핵근본절제술을 시행하기 때문에 수술 후 회복이 빨라 크게 부담 갖지 않아도 된다”라고 말했다.

 

네티즌 의견 0

스팸방지
0/자

휴온스내츄럴, ‘이너셋 허니부쉬 깔라만시’ 페트형 음료 출시 ㈜휴온스의 자회사 ㈜휴온스내츄럴(대표 천청운,www.huonsnatural.com)이 ‘이너셋 허니부쉬 깔라만시’ 페트형 음료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출시한 ‘이너셋 허니부쉬 깔라만시(페트형)’는 이너뷰티 신소재인 피부 관련 특허 물질 ‘발효허니부쉬추출물(HU-018)’과 비타민C가 풍부한 ‘깔라만시’를 더해 피부가 쉽게지치는 무더운 여름철에 시원하고 상큼하게 피부 건강을 챙길 수 있는 이너뷰티 음료이다. 본격 음료 시즌인 여름철을 맞아 기존 170mL의 파우치형에서 340mL페트형으로 용량을 크게 늘렸으며, 깔라만시의 상큼한 맛과 허니부쉬의 달콤한 맛을 모두 즐길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한 병을 다 마셔도 55Kcal로 칼로리가 낮은 편이어서 여름철 다이어트를 걱정하는 젊은 여성들도 부담 없이 가볍고 맛있게 음료를 즐길 수 있다. 현재 ‘이너셋 허니부쉬’ 열대과일 음료는 기존 파우치형(오리지널, 깔라만시, 패션후르츠, 망고)에 더해서 이번 페트형(깔라만시)까지 총 5종이 선보였으며, 이마트 및 올리브영 에서 이너뷰티 음료로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이너셋 허니부쉬 깔라만시(페트형)’는 자외선에 손상된 피부 건강에 도움을 주는 ‘발효허니부쉬추출물’의

대웅제약, 수평적이고 자유로운 소통 경영 화제...윤재승 회장의 '소통리더십' 돋보여 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이 즐겁게 일할 수 있는 환경과 수평적인 조직문화를 만들기 위해 임직원이 함께하는 자리를 통해 지속적으로 소통 경영을 실천하고 있다. 지난 3월 전문경영인 체제로 전환되며 대웅제약의 공동대표를 맡고 있는 전승호 사장은 직원들이 회사의 나아갈 방향을 잘 이해할 수 있도록 직원들과 함께 ‘비어파티’를 진행해 직원들의 고충을 듣고, 회사에서 개선해 줄 점은 어떤 것인지를 논의하며 더 좋은 방향으로 개선하는 소통의 시간을 가지고 있다. ‘비어파티’에 참석하는 직원들은 어떤 부분을 성장 동력 삼아 일해야 하는지, 회사의 나아갈 방향은 무엇인지 등 전승호 사장에게 궁금한 점을 질문하고 전승호 사장은 본인의 경험을 바탕으로 직원들과 다양한 주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비어파티’는 윤재승 회장의 제안에 따라 수년 전부터 꾸준히 진행해온 대웅의 소통행사로 윤재승 회장도 직접 참여해 직원들과 회사의 발전 방향, 애로사항, 혼자 해결하기 힘든 업무에 대한 고민과 개선 아이디어 등을 논의하고 있다. 특히, 윤재승 회장은 날씨가 좋은 날이면 등산 등의 야외활동을 통해 임직원들과 격의 없는 소통의 시간도 갖고 있다. 또한, 윤재춘 사장은 직원들과 점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