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2 (일)

  • -동두천 24.4℃
  • -강릉 29.2℃
  • 맑음서울 25.8℃
  • 박무대전 27.2℃
  • 구름조금대구 27.7℃
  • 구름많음울산 27.2℃
  • 구름많음광주 28.5℃
  • 구름조금부산 27.9℃
  • -고창 28.4℃
  • 제주 28.2℃
  • -강화 25.6℃
  • -보은 25.0℃
  • -금산 25.5℃
  • -강진군 28.0℃
  • -경주시 25.7℃
  • -거제 29.3℃
기상청 제공

꼬막..... 단백질, 필수아미노산, 비타민 풍부 성장기 어린이와 노인에게 좋아

  • No : 2814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6-12-05 09:20:28

겨울이 되면 시장에서 꼬막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추운 날씨로 떨어진 입맛과 영양을 보충해줄 음식으로는 꼬막이 제격이다. 흔히 사람들은 꼬막을 생각하면 벌교 꼬막을 떠올린다. 벌교의 기름진 갯벌은 다른 곳과 달리 모래 황토가 섞이지 않은 차진 진흙 펄로 꼬막이 건강하게 자라기에 최적의 환경이다. 이 차진 갯벌에서 찬바람을 맞으며 맛이 들기 시작하는 벌교 꼬막은 소설 태백산맥으로 유명세를 타 2009년 수산물 지리적 표시 전국 1호로 등록되기도 했다.

 

꼬막의 종류와 서식

꼬막은 참꼬막새꼬막피꼬막으로 나뉘는데 그 중 껍데기의 골이 깊게 패인 참꼬막의 맛이 가장 뛰어나다. 참꼬막은 여수를 비롯한 벌교읍 대포리·장암·장도리 등지에서 난다.

 

바닷물이 빠지고 갯벌이 드러난 곳으로 부터 수심 10cm 전후의 순수하고 고운 펄에서만 서식하는데, 양식꼬막은 자연산 종묘에 의해서만 자라고 가을철에 자연 발생한 종묘를 살포한 후 3~5년 정도 키워 채취한다.

 

참꼬막은 물 속에 잠겨있다가 썰물 때 바닷물이 빠지면 드러나는 수심 5~7m 간석지에서 자라기 때문에 성장이 더뎌 크기는 작지만 맛은 알차서 새꼬막에 비해 영양이 약 18배 높고, 생명력도 5~8배 높다. 참꼬막과 새꼬막은 수심 5~7m의 바다에 서식하고 피꼬막은 수심 10m의 바다에 산다. 참꼬막은 사람이 갯벌에 직접 들어가 채취하고, 새꼬막과 피꼬막은 배를 이용해 대량으로 채취한다.

 

 

맛있는 꼬막 고르는 방법

벌교 꼬막이 맛있는 시기는 12월부터 3월까지인데 그 중 2월에 가장 맛이 좋다. 꼬막은 겨울을 나기 위해 여름 내내 영양분을 비축해두는데 그것이 가장 절정을 이루는 때가 2월이기 때문이다.

 

꼬막의 육즙이 붉은빛을 띠는 것은 철을 함유한 헤모글로빈이 들어있기 때문이며 세가지 꼬막 중 함유량은 참꼬막이 가장 높다.

 

사람들이 꼬막을 고를 때 무조건 큰 것을 사려고 하지만 맛이나 영양을 따져보면 중간 크기의 것이 가장 좋고, 참꼬막은 약 2.5cm로 손가락 한 마디 반 정도 크기가 좋다. 껍데기에 붉은빛과 노란빛이 도는 것, 입이 힘있게 닫혀있고 이가 정확하게 맞는 것이 신선한 꼬막이며 꼬막 껍데기의 줄이 촘촘한 것이 좋다.

 

영양이 풍부한 꼬막 요리

꼬막을 요리할 때는 삶는다기보다 데친다는 것이 더 정확하다. 완전히 익어 입이 열릴 때까지 삶으면 꼬막 안에 머금은 철분이 빠져나가 본연의 맛을 느낄 수 없고 영양도 있는 그대로 섭취하기 어렵다.

 

꼬막을 맛있게 데치기 위해서는 꼬막 위에 굵은 소금을 뿌린 뒤 흐르는 수돗물에 주물러 씻어낸 후 꼬막이 잠길 만큼 물을 붓고 끓이다 열기가 올라오면 한쪽 방향으로 천천히 저어준다. 기포가 올라오면 다 익어간다는 신호니 그때쯤 하나 건져 껍데기를 까서 익은 정도를 확인해야 한다. 입이 잘 벌어지고 살이 껍데기에 달라붙지 않고 떨어지면 잘 익은 것이다.

 

꼬막은 상하기 쉬우므로 가능한 구입한 즉시 한번에 조리하거나 알맞게 삶아 껍질째 냉동 보관해야 한다. 이렇게 익혀 보관할 경우 열흘 정도 냉동보관이 가능하다.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강남지부 건강증진의원 김지연 과장은 꼬막은 단백질, 필수아미노산, 비타민이 풍부하여 성장기 어린이와 노인에게 좋으며, 철분, 헤모글로빈, 비타민B군 등을 다량 함유하여 빈혈 예방에도 좋다. 영양소는 풍부하지만 칼로리가 낮아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식품이다.”고 말했다.

 

꼬막과 궁합이 잘 맞는 식품은 마늘로 마늘의 알리신 성분이 비릿한 향을 약화시켜주며, 꼬막 영양 성분 중 비타민B1과 결합해 알리티아민이라는 물질을 생성하여 기력회복과 피로해소에 탁월하다.

네티즌 의견 0

스팸방지
0/자

휴온스내츄럴, ‘이너셋 허니부쉬 깔라만시’ 페트형 음료 출시 ㈜휴온스의 자회사 ㈜휴온스내츄럴(대표 천청운,www.huonsnatural.com)이 ‘이너셋 허니부쉬 깔라만시’ 페트형 음료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출시한 ‘이너셋 허니부쉬 깔라만시(페트형)’는 이너뷰티 신소재인 피부 관련 특허 물질 ‘발효허니부쉬추출물(HU-018)’과 비타민C가 풍부한 ‘깔라만시’를 더해 피부가 쉽게지치는 무더운 여름철에 시원하고 상큼하게 피부 건강을 챙길 수 있는 이너뷰티 음료이다. 본격 음료 시즌인 여름철을 맞아 기존 170mL의 파우치형에서 340mL페트형으로 용량을 크게 늘렸으며, 깔라만시의 상큼한 맛과 허니부쉬의 달콤한 맛을 모두 즐길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한 병을 다 마셔도 55Kcal로 칼로리가 낮은 편이어서 여름철 다이어트를 걱정하는 젊은 여성들도 부담 없이 가볍고 맛있게 음료를 즐길 수 있다. 현재 ‘이너셋 허니부쉬’ 열대과일 음료는 기존 파우치형(오리지널, 깔라만시, 패션후르츠, 망고)에 더해서 이번 페트형(깔라만시)까지 총 5종이 선보였으며, 이마트 및 올리브영 에서 이너뷰티 음료로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이너셋 허니부쉬 깔라만시(페트형)’는 자외선에 손상된 피부 건강에 도움을 주는 ‘발효허니부쉬추출물’의

대웅제약, 수평적이고 자유로운 소통 경영 화제...윤재승 회장의 '소통리더십' 돋보여 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이 즐겁게 일할 수 있는 환경과 수평적인 조직문화를 만들기 위해 임직원이 함께하는 자리를 통해 지속적으로 소통 경영을 실천하고 있다. 지난 3월 전문경영인 체제로 전환되며 대웅제약의 공동대표를 맡고 있는 전승호 사장은 직원들이 회사의 나아갈 방향을 잘 이해할 수 있도록 직원들과 함께 ‘비어파티’를 진행해 직원들의 고충을 듣고, 회사에서 개선해 줄 점은 어떤 것인지를 논의하며 더 좋은 방향으로 개선하는 소통의 시간을 가지고 있다. ‘비어파티’에 참석하는 직원들은 어떤 부분을 성장 동력 삼아 일해야 하는지, 회사의 나아갈 방향은 무엇인지 등 전승호 사장에게 궁금한 점을 질문하고 전승호 사장은 본인의 경험을 바탕으로 직원들과 다양한 주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비어파티’는 윤재승 회장의 제안에 따라 수년 전부터 꾸준히 진행해온 대웅의 소통행사로 윤재승 회장도 직접 참여해 직원들과 회사의 발전 방향, 애로사항, 혼자 해결하기 힘든 업무에 대한 고민과 개선 아이디어 등을 논의하고 있다. 특히, 윤재승 회장은 날씨가 좋은 날이면 등산 등의 야외활동을 통해 임직원들과 격의 없는 소통의 시간도 갖고 있다. 또한, 윤재춘 사장은 직원들과 점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