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4 (일)

  • 맑음동두천 9.2℃
  • 맑음강릉 11.4℃
  • 맑음서울 9.0℃
  • 맑음대전 10.6℃
  • 맑음대구 12.1℃
  • 맑음울산 11.5℃
  • 맑음광주 11.1℃
  • 맑음부산 10.0℃
  • 맑음고창 8.7℃
  • 구름조금제주 10.5℃
  • 맑음강화 7.5℃
  • 맑음보은 10.0℃
  • 맑음금산 9.5℃
  • 맑음강진군 10.8℃
  • 맑음경주시 12.9℃
  • 맑음거제 9.6℃
기상청 제공

겨울스포츠와 건강

  • No : 2820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6-12-13 10:07:35

겨울 스포츠 마니아들에게 설렘과 즐거움을 안겨주는 시즌이 돌아왔다. 주말마다 스키어, 스노보더들로 스키장이 붐빌 것이다. 스키장에서 대부분의 부상은 다른 사람과의 충돌이나 넘어지다가 다친다. 특히 영하로 내려가는 추운 날씨는 관절이 굳은 상태로 부상의 위험이 더 높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를 해야 건강하게 겨울 스포츠를 즐길 수 있다.

 

- 즐거운 스키를 방해하는 무릎 부상 ‘십자인대파열’ 주의

스키를 안전하게 즐기려면 타인과 부딪히거나 넘어지는 등 부상의 위험을 최소화해야 한다. 2016 국민안전처의 발표에 따르면 스키장 부상자 중 무릎 부상자가 15%로 가장 많았.[i] 특히 초보자들은 너무 긴장한 나머지 탈 때도 그렇지만 넘어질 때에도 경직되어 있는 경우가 많다. 넘어지지 않으려고 버둥거리다가 앞이나 뒤쪽으로 넘어지면서 구르거나 다른 스키어와 부딪혀 큰 부상을 입을 수 있다.

 

스키장 부상 중 무릎 인대가 끊어지는 ‘십자인대파열’이 가장 흔하다. 스키를 타다가 대개 넘어질 때 무릎 아랫부분이 계속 앞으로 밀려나가면서 파열되기 쉽다. 무릎의 앞뒤에서 관절을 지탱해주는 X자 모양의 2개의 인대를 일컫는 전방십자인대가 충격으로 인해 파열되면 무릎이 불안정해진다. 점프 후 불안정한 자세로 착지하여 무릎이 안쪽으로 비틀리거나 다른 사람과 부딪힐 때 ‘뚝’하는 소리와 함께 전방십자인대가 파열되기도 한다. 십자인대 파열이 발생하면 관절 속에 출혈이 생겨 손상부위가 붓고 심한 무릎 통증을 느끼게 되지만 휴식을 취하면 통증이 가라앉아 증상을 방치하기 쉽다.

 

목동힘찬병원 황보현 진료원장(정형외과 전문의)은 “실제 스키시즌이 다 끝난 뒤에 다른 운동을 하다가 부상 부위가 붓거나 통증이 생겨 병원을 찾는 환자들이 많다”며 “십자인대 부상 후 통증이 없어져 방치하거나 오히려 무리할 경우 허벅지뼈와 정강이뼈를 연결해주는 십자인대의 본래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해 연골판까지 동반 손상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 스노보드의 짜릿한 쾌감 느끼려면 잘 넘어지는 것도 요령!

하얀 눈 위를 미끄러지는 쾌감의 스노보드는 양 발이 보드에 묶여있기 때문에 넘어지는 것에 대한 두려움을 없애야 한다. 스노보드는 수직 방향인 앞뒤로 넘어지다가 골절 부상이 흔하다. 스노보드를 타다가 균형을 잃었을 때나 서고 싶을 때에는 손으로 땅을 짚는 대신에 다리를 들고 몸통 전체를 이용해 땅에 미끄러지듯 넘어지는 것이 좋다. 앞으로 넘어질 때에는 배와 가슴을 땅에 대고, 뒤로 넘어질 때에는 등으로 대고 미끄러지면서 속도를 줄이도록 한다.

 

초보자들은 넘어지면서 손으로 땅을 짚을 때 충격이 팔 전체로 전해지면서 손목뿐 아니라 팔과 어깨까지도 골절 부상을 입는 경우가 많다. 능숙한 사람들도 무리하게 고공 점프를 시도하다가 잘못된 착지로 인해 발생하는 ‘점퍼(Jumper) 골절’을 주의해야 한다. 엉덩이는 살이 많아 넘어져도 비교적 적게 다칠 것 같지만, 빠른 스피드로 하강하다 체중을 싣고 넘어지면 엉덩이 뼈에 금이 가거나 부러지는 심각한 부상을 입을 수도 있다. 만약 넘어진 이후 통증이 심하다면 부상부위를 움직이지 말고 즉시 병원을 찾아야 한다.

네티즌 의견 0

0/300자

록시땅-테라사이클, 공병으로 만든 ‘에코 텀블러’ 선보여 프랑스 자연주의 브랜드 록시땅(L’OCCITANE)이 글로벌 환경 기업 테라사이클과 함께 진행한 ‘수분크림 공병 재활용 캠페인’을 통해 ‘에코 텀블러’를 제작, 시각장애학우 조향 교육 운영비 후원의 목적으로 판매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록시땅은 지난 해 11월부터 12월까지 전국 록시땅 매장에서 ‘수분크림 공병 재활용 캠페인’을 진행했다. 록시땅은 자사 수분 크림 제품뿐만 아니라 다른 브랜드 수분 크림 제품까지도 수거 & 재활용한다고 밝혀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공병은 소비자들의 활발한 참여를 통해 두 달 동안 약 1.5톤 수거되었고, 테라사이클의 재활용 기술을 통해 원료화 하여 한정 에코 텀블러로 제작에 사용되고 일부는 테라사이클을 통해 필요로 하는 중소기업들에 기부되었다. 에코 텀블러는 3월 22일 ‘물의 날’을 기념하여 록시땅 구매 고객 대상 2천원에 판매된다. 전국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텀블러 수익금 전액은 록시땅에서 후원중인 시각 장애 학우들의 조향 수업 운영비로 사용될 예정이다. 록시땅 코리아 홍보팀은 “록시땅에서 공병을 수거하고는 있었지만 실제로 재활용하여 결과물을 소비자분들께 선보이는 것은 처음. 많은 고객분들이 환경을 생각하는 마

㈜대웅.대웅제약,전자증권 도입...우수 임직원 스톡옵션도 부여 ㈜대웅/대웅제약이 22일 서울 삼성동에 위치한 대웅제약 별관 베어홀에서 주주총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대웅(대표 윤재춘)은 59기 주주총회에서 2018년 전체 연결매출 1조 2,313억원, 전체 연결영업이익 858억원의 실적을 보고하고, 임기가 만료된 윤재춘 대표를 사내이사로 재선임했다. 윤재춘 대웅 대표이사는 “주주님들의 관심과 격려 덕분에 대웅은 어려운 경제환경에서도 견고한 실적을 달성할 수 있었다. 대웅은 지주회사 본연의 역할에 집중하여 그룹의 건실한 성장을 주도해나가고, 지속적인 경영실적 창출을 통해 주주가치의 제고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은 이날 17기 주주총회에서 2018년 별도 기준 매출 9,435억원, 영업이익 308억원, 순이익 15억원 등 2018년 주요 경영실적을 보고했다. 주주총회 의장을 맡은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이사는 “호전되지 않는 글로벌 경기와 이로 인한 제약산업의 성장 둔화, 업체간 경쟁심화 속에서도 지속적인 사업체질 개선과 차별화된 기술 제품 경쟁력을 바탕으로 대웅제약 역사상 처음으로 연결기준 매출 1조원을 돌파했다”며, “오송 및 나보타 신공장 감가상각비의 본격 반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