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16 (수)

  • 맑음동두천 -1.7℃
  • 구름많음강릉 4.1℃
  • 맑음서울 -2.7℃
  • 맑음대전 0.1℃
  • 맑음대구 1.7℃
  • 맑음울산 3.3℃
  • 맑음광주 1.1℃
  • 맑음부산 4.1℃
  • 맑음고창 0.4℃
  • 흐림제주 3.2℃
  • 맑음강화 -2.6℃
  • 맑음보은 -1.1℃
  • 맑음금산 -1.2℃
  • 맑음강진군 2.8℃
  • 맑음경주시 2.4℃
  • 맑음거제 3.7℃
기상청 제공

의료ㆍ병원

전체기사 보기

소화불량, ‘식곤증’ 유발...침치료,소화불량 60% 호전

심하면 갑상선 질환, 만성피로 증후군 등 의심 필요

오후 2~3시쯤 되면 따뜻한 사무실에서 쏟아지는 졸음을 참기 어려운 직장인들이 많다. 식사 후에는 우리 몸의 이완과 편안함을 담당하는 자율신경의 하나인 부교감신경이 활성화된다. 또한, 위와 장으로 혈액이 몰리면서 뇌로 가는 혈류량과 산소가 부족해져 집중력이 떨어지고 졸음을 유발한다. 강동경희대한방병원 한방내과 고석재 교수에게 식곤증을 타파하는 방법에 대해 자문했다. 소화불량, 식곤증 유발… 침 치료 효과우리나라 사람에게 소화불량은 매우 친숙한 질병 중 하나다. 보건복지부의 ‘2015년 기준 의약품 소비량 및 판매액 통계’에 따르면 전체 공급‧사용된 의약품 중 소화기관 및 신진대사와 관련된 의약품이 약 23%를 차지해 가장 많이 찾는 의약품으로 나타났다. 이에 고석재 교수는 “소화불량은 소화기 질환이지만 두통 등 다양한 전신 증상을 유발할 수 있다. 소화력이 약해 소화불량이 지속되면 혈류량과 산소가 소화에 집중되기 때문에 뇌와 사지로 영양분이 충분히 전달되지 못하는 것이 원인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소화불량의 한의학적 치료에는 침 치료가 효과적이다. 고석재 교수는 “강동경희대한방병원에서 기능성 소화불량을 호소하는 성인남녀 76명을 대상으로 4주간 총 8회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