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16 (수)

  • 맑음동두천 -1.7℃
  • 구름많음강릉 4.1℃
  • 맑음서울 -2.7℃
  • 맑음대전 0.1℃
  • 맑음대구 1.7℃
  • 맑음울산 3.3℃
  • 맑음광주 1.1℃
  • 맑음부산 4.1℃
  • 맑음고창 0.4℃
  • 흐림제주 3.2℃
  • 맑음강화 -2.6℃
  • 맑음보은 -1.1℃
  • 맑음금산 -1.2℃
  • 맑음강진군 2.8℃
  • 맑음경주시 2.4℃
  • 맑음거제 3.7℃
기상청 제공

제약ㆍ약사

전체기사 보기

"타그리소, 국내 EGFR 변이 폐암 치료 환경 큰 변화 가져올 것”

삼성서울병원 혈액종양내과 안명주 교수, 임상결과 발표

한국아스트라제네카(대표이사 사장 김상표)는 16일 표적항암제인 타그리소(성분명: 오시머티닙)의 EGFR 변이 비소세포폐암 1차 치료 적응증 승인 기자 간담회를 열고, 적응증 확대의 근거가 된 주요 임상연구 결과와 함께, 타그리소의 개발 과정과 임상적 가치 등에 대해 소개했다. 타그리소는 표준요법으로 사용되어 온 기존 EGFR-TKI와 비교하여 치료 효능 및 안전성을 확인한 임상 3상 FLAURA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지난 2018년 12월 26일 EGFR 엑손 19 결손 또는 엑손 21(L858R) 치환 변이된 국소진행성 또는 전이성 비소세포폐암 환자의 1차 치료에 대한 국내 적응증을 추가 승인 받았다. 이로써 국내에서도 T790M 변이 여부와 관계 없이 EGFR 변이 양성 확인만으로 비소세포폐암 1차 치료에서 타그리소의 사용이 가능해졌다. 타그리소 개발에 직접 참여한 과학자로서 약제의 연구개발 과정과 성과에 대해 소개한 아스트라제네카 의학부 대런 크로스(Darren Cross) 박사는 “EGFR-TKI의 개발 이후 비소세포폐암 치료 환경이 유의미하게 개선됐지만, 여전히 해결하지 못한 의학적 요구를 해결하기 위해EGFR 민감성 변이와 T790M 내성 변이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