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5 (화)

  • 구름조금동두천 22.6℃
  • 맑음강릉 20.2℃
  • 구름조금서울 24.2℃
  • 구름조금대전 23.2℃
  • 구름조금대구 21.6℃
  • 구름조금울산 20.6℃
  • 맑음광주 24.0℃
  • 구름조금부산 22.7℃
  • 맑음고창 22.8℃
  • 구름조금제주 22.9℃
  • 구름조금강화 21.7℃
  • 구름많음보은 22.8℃
  • 맑음금산 22.4℃
  • 맑음강진군 23.9℃
  • 맑음경주시 21.4℃
  • 구름조금거제 23.1℃
기상청 제공

국회

전체기사 보기

아동수당 '허점'..."해외출생․ 해외체류하며 받아도 확인할 방법조차 없어"

최도자의원,복지부 이중국적자 문제 3달 넘게 무대책으로 일관...외부 법률자문 통해 정책공백 알았지만, 아동수당 지급일까지 현황파악 조차 안돼

복지부는 아동수당을 시행하면서 해외체류 90일 이상 아동에게 아동수당을 지급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신청자가 아동의 이중국적을 신고하지 않을 경우 이를 확인할 방법조차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복지부는 이 같은 사실을 지난 5월 이미 알고 있었으나, 아동수당 지급을 앞둔 지금까지 아무런 대책을 마련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바른미래당 간사인 최도자 의원이 보건복지부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복지부는 해외체류 아동에 대한 정책공백을 사전에 인지하고 있었다고 한다. 지난 5월 23일, 복지부는 정부법무공단에 법률자문을 요청하면서 입국하지 않은 아동이 출생신고와 주민등록 후 수당을 신청하는 경우, 출국기록이 없어 급여정지가 어렵다는 점을 호소하며 이들의 신청을 거부할 수 있는지 문의하였다. 이에 정부법무공단은 국내에 거주하지 않는다고 해서 수당신청을 거부할 수 없으며, 복지부 지침으로 국내 입국한 경우에만 수당을 신청할 수 있다고 요건을 추가하는 것은 법 위반일 가능성이 있다고 회신하였다. 현재 복수국적자가 다른나라의 여권을 신고하지 않고 그 여권으로 출입국 할 경우 복지부는 출국기록을 확인할 수 없다. 급여정지를 할 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