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6 (월)

  • 구름많음동두천 10.6℃
  • 구름조금강릉 15.8℃
  • 구름많음서울 11.5℃
  • 구름많음대전 11.5℃
  • 연무대구 12.1℃
  • 구름조금울산 14.7℃
  • 구름많음광주 14.1℃
  • 구름많음부산 16.4℃
  • 구름많음고창 12.0℃
  • 흐림제주 13.7℃
  • 구름많음강화 10.1℃
  • 구름조금보은 11.7℃
  • 구름많음금산 11.8℃
  • 구름조금강진군 14.8℃
  • 구름많음경주시 14.9℃
  • 구름조금거제 13.1℃
기상청 제공

국회

전체기사 보기

민간서 이뤄지던 원료혈장 관리, 국가가 맡는다..헌혈자 예우 지원사업 탄력 기대

백종헌 의원, 원료혈장 관리 사각지대 해소 위해 발의한 혈액관리법 개정안 본회의 통과 이번 조항 신설 통해 보건복지부가 가격, 분배 기준 관리 추진 헌혈 공로자에 대한 보건복지부 표창 수여 근거 마련도

혈장은 국민의 헌혈을 통해 마련되어 공공재 성격이 큼에도 불구하고, 혈액 수가로 가격이 책정되는 혈액과는 달리 혈장 가격이 민간 차원의 협상에서 이뤄지는 등 국가 차원의 관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지적을 받아 왔다.특히 원료 혈장의 가격, 분배 기준 등이 민간 차원에서 이뤄짐에 따라 가격과 분배의 적절성에 대한 논란이 지속 되어 왔다. 이같은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백종헌 의원(국민의힘, 부산금정구)은 '혈액관리법(위원회 대안)' 개정안을 발의해 이번 정기국회에서 통과시켰다. 백의원이 발의한 개정안은 원료 혈장의 안정적 수급을 위해 보건복지부가 원료 혈장의 가격 및 배분을 관리하게 하는 등 혈장분획제제 및 분획용 혈장의 정부 관리 역할 강화, 혈액 수급 개선을 위한 헌혈자 예우 확대 등을 담고 있다. 특히 혈액관리법 개정안은 기존 국회에서도 지적되던 분획용 혈장의 가격이 대한적십자사와 제약사들간의 협상에 의해 결정되고 있어, ▲혈장공공관리정책의 주체로서 정부의 책임성을 강화하고, 정부가 좀 더 적극적으로 혈장분획사업에 대해 관여할 수 있도록 ▲원료혈장의 가격과 배분을 산정할 수 있도록 하여 필수의약품인 혈장분획제제의 국내 안정적



배너

오늘의 칼럼

더보기



의료기기ㆍ식품ㆍ화장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