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1 (화)

  • 구름많음동두천 2.8℃
  • 흐림강릉 1.5℃
  • 흐림서울 2.7℃
  • 대전 0.3℃
  • 대구 1.0℃
  • 울산 5.3℃
  • 광주 2.6℃
  • 흐림부산 7.9℃
  • 흐림고창 0.7℃
  • 흐림제주 9.4℃
  • 흐림강화 3.9℃
  • 흐림보은 0.6℃
  • 흐림금산 -1.0℃
  • 흐림강진군 3.5℃
  • 흐림경주시 3.2℃
  • 흐림거제 6.5℃
기상청 제공

국회

전체기사 보기

자살예방,난임지원사업 예산 정부안 보다 늘어나...사업활성화 기대

최도자 의원, 생명을 살리는 사업 정부안보다 크게 증액시켜

국회 국회예산결산위원회 위원인 최도자 의원은 8일 확정된 2019년 정부예산에서, 자살예방사업 20.2억원, 난임지원사업 173.4억원이 정부 원안보다 증액되었다고 밝혔다. 내년 정부예산에서 증액된 자살예방사업은 자살유가족 등 지원사업 6억원, 심리부검체계 구축 1억원, 자살고위험군 집중관리 3.2억원, 아동청소년 정신보건사업 10억원 등이다. 복지부의 자살예방 및 지역정신보건사업은 정부안 708.8억원에서 20.2억원이 증액되어 729억원이 최종 편성되었다. 국회 자살예방포럼의 간사를 맡고 있는 최도자 의원은 예산심사 과정에서 보건복지부 장관을 상대로 우리나라의 자살문제 심각성을 환기하였고 관련 예방사업의 확대를 주장하였다. 최 의원은 구체적으로 자살유가족 지원사업 확대, 민간부분의 자살예방 사업 확대, 자살시도자 응급실 사후관리 사업 확대 등의 필요성을 주장했고, 최종예산에 반영시켰다. 난임지원 사업 예산도 정부안보다 173.4억원 증액되어 확정되었다. 내년 예산에서 난임시술비 지원은 171.4억원, 난임치료 지원제도 발전방안 연구용역은 2억원이 증액되어 정부안 100.4억원이었던 모자보건사업의 총 규모는 273.8억원으로 크게 증가하였다. 또한 예산안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