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9 (수)

  • 맑음동두천 -5.2℃
  • 맑음강릉 1.7℃
  • 맑음서울 -3.7℃
  • 맑음대전 -2.1℃
  • 맑음대구 0.5℃
  • 맑음울산 1.7℃
  • 맑음광주 -0.8℃
  • 맑음부산 1.6℃
  • 맑음고창 -3.0℃
  • 맑음제주 3.5℃
  • 구름많음강화 -5.4℃
  • 구름조금보은 -4.7℃
  • 구름조금금산 -3.9℃
  • 맑음강진군 0.1℃
  • 맑음경주시 -3.5℃
  • 맑음거제 -0.5℃
기상청 제공

치맥과 건강

  • No : 5294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9-06-17 08:22:32

치킨은 한국인의 '소울푸드'로 자리잡은 지 오래다. 회식은 물론 야구장에서도, 캠핑을 떠나서도, 혼술할 때에도 치킨에 맥주를 찾는다. 치맥이 한국적 문화코드로 부상하며 '치맥 페스티벌'까지 열리고 있다.

 

◆닭고기, 튀겨낸 '치킨'은 다이어터의 적

 

어경남 대표병원장(비만클리닉)전문의)은 "야식 최강자로 꼽히는 치킨이지만, 바캉스 등 목표를 앞두고 다이어트에 나서는 중이라면 치맥과 잠시 거리를 둘 필요가 있다"고 조언한다. 닭고기 자체는 고단백 저지방 식품으로 다이어터에게 추천할 만하다. 하지만 조리법에 따라 칼로리가 달라지는 만큼, 튀긴 치킨은 피하는 게 상책이다.

 

브랜드마다 조금씩 다르지만, 튀김옷을 입힌 뒤 노릇노릇 튀겨낸 프라이드치킨(닭튀김)은 한 조각당 약 200㎉다. 1인 1닭 트렌드에 따라 한마리(700g 기준)를 먹을 경우 1400㎉를 훌쩍 넘는다. 만약 간장·마늘 등 양념이 가미될 경우 칼로리는 더 높아진다. 치킨을 포기할 수 없다면 굽거나 에어프라이어를 활용해보자. 기존 치킨의 껍질을 최대한 먹지 않는 것도 한 방법이다.

 

◆맥주 한잔은 괜찮다? 식욕 높이고 살찌기 쉬운 체질로 변화

 

맥주도 체중감량에는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 훼방꾼이다. 캔맥주 한 캔은 약 180kcal의 열량을 낸다. 칼로리 자체가 높은 것은 아니지만, 식욕을 높일뿐 아니라 살찌기 쉬운 체질로 만든다. 어 대표병원장은 "술을 자주 마실 경우 탄수화물을 중성지방으로 변환시키는 대사경로가 발달한다"고 지적했다.

 

이 과정에서 복부 내장지방이 붙기 쉽고, 소위 말하는 '술배'가 생긴다. 이런 내장지방은 지방흡입수술로도 제거할 수 없는 데다가, 만성질환의 주범이 되는 만큼 주의해야 한다.

 

또 야밤에 마시는 맥주는 식욕을 돋우는 '애피타이저' 역할을 한다. 어 대표병원장은 "평소엔 식욕조절에 어려움을 겪지 않는데, 유독 술만 마시면 달거나 자극적인 음식이 당긴다는 사람이 있다"며 "이는 음주 후 체내 혈당조절이 불안정해져 당 섭취 욕구가 늘어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특히 맥주에 들어가는 홉(hop)에 포함된 이소알파산은 쓴맛을 내 미각을 자극하고 식욕을 증진시킨다"고 덧붙였다. 맥주 한잔 후 치킨이 더욱 당기는 이유다.  

 

◆치킨과 맥주의 콜라보, 치맥…건강엔?

 

맥주 등 알코올의 에너지는 열량으로만 이용될 뿐 직접적으로 체지방을 증가시키지는 않는다. 다만 안주를 무엇을 먹느냐가 술자리 다이어트의 성패를 가른다.

 

어 대표병원장은 "알코올의 분자구조는 무척 작다. 따라서 술과 안주를 먹을 경우 분자구조가 작은 알코올이 먼저 에너지원으로 이용된다"며 "이후 신체는 더 이상 열량을 소비할 필요가 없어지는 만큼, 나머지 안주의 열량들은 고스란히 체내에 저장된다"고 말했다.

 

치맥을 먹을 경우 평균 4조각 이상의 치킨과 맥주를 먹게 되면 적어도 1000kcal를 섭취하게 된다. 이는 성인 여성의 하루 권장섭취량의 절반에 맞먹는 수준이다. 조깅을 2시간 해야 소모할 수 있는 열량이다.

 

특히 여성은 술과 가까이 지낼수록 비만해질 위험이 높아 더욱 주의해야 한다. 연구결과 젊은 여성이 고위험 음주를 하면 전신 비만이 될 위험이 1.7배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때 말하는 고위험 음주의 기준은 주 2회 이상 술을 마시면서 1회 평균 음주량이 5잔 이상일 때를 말한다.

 

어 대표병원장은 "치맥은 지친 일상의 고단함을 녹여줄 수 있지만 과도하게 섭취할 경우 체중이 늘기 쉽고, 메뉴 특성 상 늦은 밤에 이를 섭취하게 돼 위염·식도염에 노출될 확률이 높아 주의해야 한다"며 "맥주를 포기하기 힘들다면 저칼로리 제품을 찾고, 치킨은 닭가슴살볼 등 건강한 방식으로 조리해 먹는 것을 권한다"고 조언했다. (자문:부산365mc병원 어경남원장)

네티즌 의견 0

0/300자

의료기기ㆍ식품ㆍ화장품

더보기
나이스데이, 여성청결제 ‘옐로’ 마케팅 긍정적 신호 자사 여성청결제 브랜드 ‘옐로’ 초기 수량이 완판됐다고 18일 밝혔다. 주 타겟 소비자인 20대 여성 고객 사이에서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어서다.‘헬로(Hello)+옐로우(Yellow)’의 합성어 옐로는 반가운 시작을 연상케 하는 브랜드 네임을 달고 여성 청결제 ‘옐로하나’와 여성 세정제 ‘옐로두나’를 구분해 제품을 출시했다. 광고모델로는 신인 걸그룹 세러데이를 발탁해 기존 고객층보다 낮은 연령의 잠재 고객을 공략하고 있다.최근 자기 자신의 만족에 초점을 맞춘 라이프스타일이 확대되면서 여성청결제 시장이 새롭게 주목받고 있다. 타인의 시선에서 벗어나 자신의 Y존 건강을 위한 청결과 위생을 위해 예방에 초점을 맞추면서 여성용품 사용에 대한 인식이 적극적으로 변화하고 있기 때문이다.과거 특정 여성 질환은 건강과 직결돼있음에도 대놓고 드러내면 안 되는 것으로 인식돼 왔다. 하지만 최근 성에 대한 인식 전환과 더불어 여성 질환과 여성용품을 바라보는 여성들의 시각도 변화하고 있다. 특히나 생리대 발암 물질 파동과 코로나19와 같은 전염병 등이 인식 전환의 트리거(촉발제)로 작용하면서 생리대와 여성용품 선택 기준이 자기 만족은 물론 청결과 위생에 대한 예방으로 바뀌고 있

제약ㆍ약사

더보기
JW신약, 종이 브로셔 대체 ‘스마트 e-카탈로그’ 개발 … “마케팅 효율성 높인다” 코로나19 여파로 의료기관 방문 등 영업활동이 여의치 않은 가운데 JW신약이 ‘e-카탈로그’를 활용한 차별화된 마케팅을 전개한다. JW홀딩스의 자회사인 JW신약(대표 백승호)은 주요 제품에 대한 ‘스마트 e-카탈로그(전자 카탈로그)’ 시스템 구축을 완료하고 본격적인 마케팅 활동에 돌입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에 개발된 스마트 e-카탈로그는 기존 인쇄물 브로셔와 달리 웹과 모바일 환경에서 모두 활용이 가능해 태블릿을 주로 이용하는 영업사원들의 업무 효율성을 개선했다. 기존 인쇄물 브로셔를 단순히 이미지 형태로 변환한 것이 아니라, 클라우드 서버형 방식을 적용해 모션 그래픽이나 동영상 등을 활용한 효과적인 제품 설명이 가능하다. 특히 고객을 직접 대면하지 않고도 스마트폰 문자나 메신저 프로그램 등을 통해 스마트 e-카탈로그를 전송할 수 있다. 또 페이지별 접속 통계를 분석해 고객의 관심 사안을 반영한 신속한 피드백을 기대할 수 있다. 안드로이드와 iOS 등 모바일 운영체제에 따른 사용 제한이 없으며, 반응형 방식으로 제작돼 다양한 미디어 환경에서 이미지 왜곡 없이 원형의 컨텐츠를 확인할 수 있고, 필요 시 인쇄도 가능하다. 운영 측면에서도 자료의 수정과 업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