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8 (목)

  • 흐림동두천 10.9℃
  • 흐림강릉 11.3℃
  • 서울 10.6℃
  • 대전 13.6℃
  • 흐림대구 14.3℃
  • 울산 14.4℃
  • 광주 15.0℃
  • 흐림부산 16.5℃
  • 흐림고창 15.5℃
  • 제주 17.9℃
  • 흐림강화 10.9℃
  • 흐림보은 13.7℃
  • 흐림금산 11.8℃
  • 흐림강진군 15.1℃
  • 흐림경주시 14.2℃
  • 흐림거제 17.1℃
기상청 제공

김승호회장은 지금?...글로벌 신약 '카나브'와 熱愛

김승호 보령제약그룹 회장 ‘인터넷자서전’ 연재 통해 국내 제약산업이 걸어온 길 조명하고 카나브 개발을 통해 글로벌 기업으로 발돋움한 발자취를따라가 본다

의료, 제약 등 보건분야 전반에 걸친 정보를 신속히 입수, 이를 바탕으로 깊이 있는 기사를 실시간으로 다룸으로써 의약업계지로는 가장 열독률이 높은 신문으로  평가받고 있는 메디팜헬스뉴스가 의약업계의 오너가 창업에서 현재까지 걸어온 성장과정을 다루는 ‘인터넷자서전’을 연재한다.

-김승호회장의 인터넷 자서전을 시작하며...

김희수 건양대학교 총장에 이어 이번에는 제약업계의 신화적인 인물로 불리는 김승호 보령제약그룹회장이 회사를 창업한 이래 용각산, 겔포스 신화에 이어 글로벌신약 고혈압치료제 카나브를 개발, 전 세계 수십개국에 2억달러의 라이선스 아웃 계약을 체결하기까지의 그가 걸어온 인생역정의 구석구석을 20회에 걸쳐 연재할 계획이다.(편집자 주)

한 회사나 기관, 또는 단체가 꾸준히 성장하느냐 아니면 그대로 주저앉느냐는 오로지 그 회사나 기관단체를 창업한 오너, 내지는 CEO의 사물과 비전을 내다보는 혜안과 경영철학, 그리고 역량에 달려있다 하겠다. 이 분들이 창업에서 현재까지 걸어온 성장과정을 다룸으로써 그들의 경영철학, 인생관, 가치관 등을 반추해볼 수 있는 것이다.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제약기업인으로 60년 가까이 국민건강을 위해 제약산업에 몸을 바쳐 온 김승호 보령제약그룹 회장의 인생스토리는 김회장이 걸어온 이야기와 함께 인생관, 가치관, 경영철학 등 그의 진면목을 알아봄으로써 독자여러분들에게 큰 감흥을 불러일으킬 것이다.

-보령제약그룹의 모태 보령약국

김승호 회장이 이끄는 보령제약그룹은 1957년 종로 5가에 보령약국을 설립하고, 1963년 보령제약을 창립한 이후 오늘날까지 ‘공존공영’이라는 기업이념과 ‘성실, 인내, 노력’이라는 사훈에 바탕을 두고 56년동안 도전과 성장을 거듭하며 8개 계열사를 둔 ‘보령제약그룹’으로 성장했다.

현재 보령제약그룹을 모체로 하는 보령제약, 유아생활문화기업인 보령메디앙스, 종합커뮤니케이션 회사인 킴즈컴, 종합유통회사 보령, 첨단생명공학회사 보령바이오파마, 정보통신 전문업체 BR네트콤, 건강기능식품, 이미용품 전문기업 보령수앤수, 의료기기전문기업 보령A&D메디칼 등 8개의 관련기업군을 둔 견실한 제약종합그룹이다.

보령제약은 지난 2011년에는 고혈압 신약 ‘카나브’를  18년간의 노력 끝에 독자 개발, 발매하며 또 한번 한국 제약사의 큰 획을 그었다.

카나브는 우수한 효능ㆍ효과를 바탕으로 시장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매출도 성공적이다. 현재까지 20여 제약사가 신약을 개발했지만 발매 후 수십억 매출에 그쳤던 게 현실이다. 현재 약 2천억원의 제품계약을 체결한 카나브는  ‘국산 신약은 시장성이 없다’는 그간의 평가를 보란 듯이 뒤집는 쾌거를 이루고 있다. 발매 첫해인 2011년 100억을 돌파하고 2012년엔 100% 이상 성장한 205억원, 2013년엔 350억원 매출을 기록했다.

-고혈압 신약 '카나브' 개발
국내에서 화합물 신약 중 가장 많이 팔리는 성공신약으로 성장한 것이다. 단일제에 이어 올해 카나브이뇨복합제가 발매되면 국내 시장 매출은 더욱 가파르게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

해외 진출 또한 출발이 성공적이다. 카나브는 발매 후 멕시코를 포함한 중남미 13개국, 브라질, 러시아, 중국 등에 총 2억달러의 라이선스 아웃 계약을 체결하며 글로벌 신약으로 해외에서도 인정받고 있다. 올해도 중국,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 미국, 유럽 등과 수출 계약이 활발히 진행되고 있어 매출 확대는 물론 글로벌 고혈압 신약으로서의 브랜드 가치도 더욱 향상 될 전망이다.

김승호 회장은 “이제 국내 제약 기업들도 해외에서 새로운 성장 동력을 찾아야 한다”고 말한다. 김회장은 “보령제약그룹은 이번 중국 법인설립, 글로벌 신약 카나브 등을 앞세워 글로벌 보령으로 변모해 나가고 있다”며, “글로벌회사가 되다보니 우리 회사의 임직원들 눈빛이 달라지고 있다”고 크게 웃음을 털어놓는다.

현재 보령제약을 비롯한 8개기업을 거느린 보령제약그룹은 임직원 2천여명에 연간 8천여억원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

-의욕과 노력으로 일궈낸 글로벌기업

김승호 회장은 84세의 나이인데도 1년 가운데 3분의 1은 의약품수출을 위해 해외에서 보내고 있으며, 국내에서는 보령제약그룹의 굴직한 일을 손수 챙기기도 하고, 가끔은 지인들과 함께 골프를 치며 노익장을 과시하고 있다. 그의 골프실력은 핸디 80대로 젊은이들 못지 않다.

얼핏 보기에 60세로 보이는 김회장의 이러한 왕성한 체력은 어디에서 나오는 것일까. 그것은 일에 대한 끊임없는 열정과 도전정신, 사물을 내다보는 냉철함, 매사에 무리하지 않고 욕심을 내지 않는 절제력, 자신을 드러내지 않는 겸손함, 일을 처리할 때 상대방을 배려할 줄 아는 합리성 등이 함께 어우러진 것이라 하겠다.

“애국을 한다는 것은 정치인만이 아니다. 누구나 맡은 일에 최선을 다하면 바로 그것이 애국인 것이다. 사람에게 있어서 자질은 물론 중요한 덕목이다. 그러나 자질보다 더욱 중요한 것이 바로 의욕과 노력이다. 인간의 내면에 불타는 의욕과 끊임없는 노력은 그 어떤 장애도 이겨낼 수 있는 엄청난 힘을 지니고 있다.” 김회장이 자주 즐겨 쓰는 말이다.





배너

배너
일자리 예산 23.5조원 중, 실제로 일자리 만드는 예산은 절반이하 재정일자리 예산 23.5조원 중 실제로 없는 일자리를 만드는 예산은 전체의 43%인 10.2조 밖에 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자리 예산의 나머지 57%인 13.3조는 직업훈련, 구직활동 지원금, 구직급여 등 기존 일자리를 “찾는데 도움을 주는” 예산이었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소속 바른미래당 최도자 의원은 8일, 예결위 경제분야 질의에서 일자리예산 23.5조원의 내역을 분석하여, 교육훈련 예산, 실업급여 등 일자리를 창출하지 못하는 예산이 전체의 절반 이상이라 주장할 것으로 알려졌다. 최 의원은 “정부는 이번 예산의 핵심을 일자리 창출 예산이라 밝히고 있다.”고 지적하며, “하지만 일자리예산의 절반 이상이 일자리를 창출하기 보다는 구직자의 구직활동을 지원하고 있다”고 발언할 예정이다. 최 의원은 “예를 들어, 전역자들의 취업활동을 지원하는 사업은 꼭 필요한 사업이지만, 이 사업을 통해서 전역자들의 구직 역량이 커진다고 없는 일자리가 생기지는 않는다.”고 지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도자 의원은 “정부는 장애인, 여성, 노인 등 취약계층 재정지원 일자리를 확대한다 했지만 단기, 저임금의 알바 일자리로, 취약계층에게 취약한 일자리만 내놓고 있다”며, 이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