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01 (목)

  • -동두천 -13.0℃
  • -강릉 -4.2℃
  • 맑음서울 -8.6℃
  • 맑음대전 -6.6℃
  • 맑음대구 -5.4℃
  • 맑음울산 -1.3℃
  • 박무광주 -3.3℃
  • 맑음부산 -0.2℃
  • -고창 -5.1℃
  • 연무제주 4.5℃
  • -강화 -11.0℃
  • -보은 -10.9℃
  • -금산 -10.4℃
  • -강진군 -5.4℃
  • -경주시 -4.3℃
  • -거제 0.4℃
기상청 제공

휴온스내츄럴, 이너셋 ‘발효허니부쉬 프리미엄 티’ 3종 출시

피부관련 특허 물질 ‘발효허니부쉬 추출물’을 향기롭게 즐길 수 있는 편리한 티백 제품

㈜휴온스의 자회사 ㈜휴온스내츄럴(대표 천청운)이 추운 겨울철에 따뜻한 차로 즐기기 좋은 ‘이너셋 발효허니부쉬 프리미엄 티(Tea)’ 세트 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보이는 ‘이너셋 발효허니부쉬 프리미엄 티’는 ‘발효허니부쉬 티 오리지널’, ‘발효허니부쉬 티 히비스커스’, ‘발효허니부쉬 티 커피향’ 등 총 3가지 타입으로, 최근 이너뷰티 신소재로 주목 받고 있는 ‘발효허니부쉬추출물(HU-018)’에 허니부쉬 허브 원물과 히비스커스, 커피 향 등을 담아 깊은 맛을 구현해낸 것이 특징이다.


휴온스의 독자적인 발효 기술로 개발된 ‘발효허니부쉬추출물(HU-018)’은 피부 보습 및 주름 개선 등에 효과가 있는 피부 관련 특허 물질이다. 지난해 ‘자외선에 의한 피부 손상으로부터 피부 건강에 도움을 줄 수 있음’의 내용으로 식약처로부터 피부 관련 개별인정을 받았으며, 인체적용시험을 통해 피부주름, 피부보습, 피부탄력 개선 등에 뛰어난 효과를 입증했다. 최근에는 ‘발효허니부쉬추출물’을 활용한 다양한 식품•건강기능식품으로 출시되며 차세대 이너뷰티 소재로 여성 소비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너셋 발효허니부쉬 티 오리지널’은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자라는 허브 식물의 꽃 ‘허니부쉬’ 본연의 독특한 허브향을 느낄 수 있는 제품으로, 평소 허브티를 즐기는 소비자들에게 제격이다. ‘이너셋 발효허니부쉬 티 히비스커스’는 항산화 성분이 풍부한 것으로 알려진 ‘히비스커스’ 원물을 ‘발효허니부쉬’와 블렌딩해 상큼한 맛과 영롱한 붉은 빛이 매력적인 제품으로, 피부 미용에 관심이 많은 여성들에게 안성맞춤이다. 티보다는 커피를 선호하는 이들을 위해 커피 원두의 은은한 향기를 담은 ‘이너셋 발효허니부쉬 티 커피향’도 출시해 ‘발효허니부쉬’ 티와 커피를 모두 즐길 수 있도록 했다.


패키지에도 프리미엄 티의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개별 티백을 파우치에 밀봉해 티의 향미가 날아가는 것을 방지했으며, 고급스러운 박스 패키지를 적용해 이너뷰티 컨셉트를 담은 프리미엄 티의 품격을 높였다. 또한, 설 명절을 맞아 소중한 분들을 위한 선물로 ‘이너셋 발효허니부쉬 프리미엄 티’ 3종 세트 구매시에 고급 쇼핑백도 함께 제공할 예정이다.


휴온스내츄럴 천청운 대표는 “춥고 건조한 겨울철에 따뜻한 티를 즐기면서 피부관련 특허물질인 ‘발효허니부쉬’를 경험할 수 있도록 ‘이너셋 발효허니부쉬 프리미엄 티’를 선보이게 됐다. 민족의 대명절인 설을 맞아 합리적인 가격대의 특별한 선물을 찾는 소비자들에게 건강과 맛 모두를 선사하는 좋은 선물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너셋’은 몸 속에서부터 건강을 채운다는 의미를 담은 휴온스내츄럴만의 발효허니부쉬 브랜드다. 발효허니부쉬 티를 비롯해, 발효허니부쉬를 활용한 다양한 이너셋 제품들은 휴온스내츄럴의 공식 온라인 쇼핑몰인 '챙김몰 (www.chaenggim.com)' 과 네이버 스토어팜, 주요 오픈 마켓에서 만나볼 수 있다.

배너

배너
시민단체 "복지부 진료비 세부산정내역 표준서식 제정 환영" 보건복지부가 「국민건강보험 요양급여의 기준에 관한 규칙」을 개정하여 ‘진료비 세부산정내역 서식 등에 관한 기준’을 마련해 오는 3월 2일부터 시행하는 것과 관련, 시민단체가 환영한다고 밝혔다. 서울YMCA 시민중계실은 1일 이와 관련 "의료소비자가 표준화 된 서식을 통해 자신의 진료 정보를 알기 쉬워진 것"이라는 환영 논평을 냈다. 서울YMCA 시민중계실이 2015년 10월 6일 서울 소재 56개 종합병원의 진료비 세부내역서 실태를 조사·발표했는데 "각 병원의 진료비 세부내역서 내용이 부실하고 의료소비자가 알아보기 어려운 등 문제가 많았다"며 개선을 촉구한 바 있다. 이후 11월 13일 “진료비 세부내역서 표준화와 서식마련을 위한 정책 간담회(서울YMCA, 국회의원 남인순 공동주최)”를 통해 진료비 세부내역서 표준화 필요성에 대하여 시민단체와 정부(국민권익위, 보건복지부), 언론과 학계가 사회적 공감을 형성했다고 보았으나, 그럼에도 표준서식이 제정되기까지 만 2년이 넘는 시간이 소요된 점에 대해선 아위움을 나타냈다. 시민중계실은 "2015년 조사 당시 소비자에게 중요한 최소한의 정보(급여·비급여 항목 구분, 급여 항목 내 본인부담금, 급여항목 중 전액본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