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9 (금)

  • 구름조금동두천 10.4℃
  • 맑음강릉 14.5℃
  • 흐림서울 10.9℃
  • 흐림대전 12.0℃
  • 구름많음대구 14.5℃
  • 구름많음울산 14.1℃
  • 흐림광주 11.9℃
  • 맑음부산 14.3℃
  • 흐림고창 12.7℃
  • 제주 15.1℃
  • 흐림강화 11.5℃
  • 구름많음보은 11.3℃
  • 흐림금산 11.7℃
  • 구름많음강진군 13.4℃
  • 맑음경주시 14.4℃
  • 구름조금거제 14.9℃
기상청 제공

불의 타협 않고 부정엔 'No'....창간 100일 맞아

차별화된 신속,정확한 생생한 기사로 짧은 시일에 가장 열독률 높은 신문으로 급성장

 

주식회사 메디팜헬스뉴스가 지난 2011년 1월 12일 의약계, 식품업계, 화장품업계 등 보건전반에 관한 인터넷신문 ‘메디팜헬스’를 내놓기 시작한 이래 창간 100일을 맞이했습니다.

메디팜헬스는 '우수한 의료기술(메디)과 양질의 의약품(팜)으로 국민들의 건강(헬스)한 사회를 구현하는 데 견인차역할을 한다'는데 회사 이념(社是) 을 두고 있습니다.

메디팜헬스가 걸어온 지난 100일은 숨 가쁜 나날의 연속이었습니다.

창간식에는 100여개의 축하화분과 함께 참석하신 분들이 장내에 모두 들어가지 못할 정도로 각계의 훌륭하신 분들이 많이 오셔서 대성황을 이루었습니다.

인터넷신문인 만큼 회사를 설립하고, 사이트를 구축한 다음 창간식을 가지는 것이 순서임에도 창간식을 치른 후에 회사설립에 들어가고 다시 사이트구축에 들어가 지난 3월 3일자로 사이트 개통에 들어갔습니다..

그러다보니 메디팜헬스에 창간기념식기사도 실리지 못했습니다. 오늘 창간 100일을 맞아 창간식에 참석, 여러 가지 지원과 격려를 해주신 분들의 답례로 보답하는 뜻에서 그날에 있었던 창간기념스케치를 내보냅니다.메디팜헬스는 사이트를 개설하자마자 관련업체들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기사를 게재하는 데 최선을 다해왔습니다. 특히 보건복지부, 식약청, 심평원등 행정당국에서는 어떠한 정책을 세우고 있으며, 이 정책은 관련업계에 어떠한 영향을 미칠지 신속, 정확한 뉴스와 함께 해설기사를 심층보도해줌으로써 의약업, 식품, 화장품 등 관련업계에 도움이 되도록 하고 있습니다.

인터넷신문의 생명은 속보성과 정확성 및 차별성에 있는 만큼 메디팜헬스는 정확한 기사를 가장 빨리 보내고 있습니다. 이 같은 메디팜헬스의 차별화된 기사는 독자들에게 크게 인기를 끌어 생생한 기사를 쓸 때마다 몇백명의 네티즌들이 몰려오고 있습니다.
 
이 같은 차별화된 기사의 정확성 및 속보성은 메디팜헬스의 임원진이 보건복지부, 식약청 및 의약계에서 수십년간 출입을 해온 것과 무관치 않다고 감히 말하고 싶습니다.

메디팜헬스는 불과 100일만에 가장 열독률이 높은 신문으로 성장했습니다. 이 같은 기사의 호평에 힘입어 광고주들의 성원도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광고를 성원해주신 광고주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고맙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잘 아시다시피 우리나라는 지난 1948년 정부가 수립된 이래 불과 60여년만에 1인당 국민소득이 3만달러에 육박하는 등 세계 10대경제대국의 문턱에 오를 정도로 눈부신 발전을 거듭해왔습니다. 이러한 국력신장으로 우리나라는 20개국들의 정상들이 모여 세계 경제와 함께 환경, 정치적인 문제를 다루는 G20회의를 성공리에 개최할 정도의 선진국이 됐습니다.

이와 함께 우리는 세계가 한 울타리인 정보화시대를 살고 있습니다. 특히 우리나라는 가구당 인터넷보급률이 세계 1위를 기록할 정도로 그야말로 인터넷을 생활화하고 있는 국민이기도 합니다. 이에 따라 점차 종이신문의 독자들이 감소하는 반면, 인터넷신문은 날로 독자들이 증가하는 추세에 있습니다.

이러한 시대에 맞춰 의약계와 함께 국민의 건강을 다루는 인터넷신문 ‘메디팜헬스’(Medipharmhealth)가 2011년 1월 12일 새로이 탄생하게 된 것입니다.

메디팜헬스는 인터넷신문이 우후죽순처럼 생겨나고 있는 시대에 단지 또 하나의 인터넷신문이 아닙니다. 상업주의에 물들지 않고, 불의에 타협하지 않으며, 진실이 아닌 것은 과감히 No라고 할 수 있는 신문, 이런 고집스러운 생각을 가진 신문이 바로 메디팜헬스입니다.

메디팜헬스는 이와 함께 의약업계가 원만히 돌아가야 국가가 건전해지며, 국가가 강해져야 국민건강이 튼튼해질 수 있다는데 기본정신을 두고 의약업계의 발전에 걸림돌이 되는 여러 가지 문제해결에 앞장서 나갈 것입니다.

결국 튼튼한 국민건강사회를 이룩하려면 의료계와 제약업계, 약계가 동반성장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메디팜헬스는 이와 함께 관련업체들의 구인구직의 상담전화(02-707-1950)도 개설, 직업을 원하는 개인이나 사람을 구하는 회사 모두에게 만족을 드리는 가교역할을 할 것입니다. 이와 함께 의약, 식품, 화장품 등 보건관련 출판물도 발행, 명실공히 의약업계를 선도하는 종합미디어로 자리매김해갈 것입니다.

메디팜헬스는 침체된 약국경영에 활로를 터주고, 어려운 의료환경과 제약환경에 길잡이가 되어주는 신문이 되겠습니다.

메디팜헬스는 인터넷신문이 범람하는 시대에 차별화되고 특화된 신문으로 독자들이 궁금해하는 것이 무엇인지 항상 귀를 기울이며 정보전달자로서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창간 100일을 맞아 그동안 메디팜헬스가 급신장할 수 있도록 성원해주신 독자 및 광고주 여러분들께 본사 임직원들과 함께 진심으로 고맙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2011년 4월 21일

 

 

                                                                            메디팜헬스뉴스 발행인    김     용    발

배너

배너
식약처, 캐나다 보건부와 의료기기분야 업무 협약 체결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의료기기 해외 시장 진출 활성화를 위하여 캐나다 보건부(Health Canada)와 업무 협약을 캐나다 보건부(캐나다 오타와주 소재)에서 11월 8일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 협약은 의료기기 규제를 공유하여 상호 이해를 높이고, 빅데이터·3D 프린팅 의료기기 등 첨단 의료기기 허가·심사 가이드라인을 공동 개발하는 등 의료기기분야 협력을 강화하기 위하여 추진되었다. 협약 주요 내용은 ▲의료기기 허가 정보 등 정보 공유 ▲인적자원 및 교육 프로그램 개발 ▲의료기기 시스템 발전을 위한 상호 인력 교류 등이다. 특히 우리나라 의료기기 허가심사자를 대상으로 캐나다 의료기기 허가제도, 체외진단의료기기 허가 절차 등 캐나다 의료기기 규제를 설명·공유하는 교육을 진행하며, 교육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기 위한 교육 프로그램도 개발할 예정이다. 식약처는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우리나라 의료기기 규제와 산업을 캐나다에 알릴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캐나다뿐만 아니라 북미지역으로 우리나라 의료기기 수출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제도 개선, 기술 지원 등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