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5 (일)

  • 맑음동두천 21.1℃
  • 맑음강릉 24.1℃
  • 구름조금서울 23.2℃
  • 구름조금대전 23.0℃
  • 구름많음대구 23.0℃
  • 구름많음울산 20.7℃
  • 구름많음광주 22.4℃
  • 구름많음부산 21.4℃
  • 구름조금고창 20.6℃
  • 구름조금제주 21.6℃
  • 맑음강화 18.6℃
  • 구름조금보은 20.1℃
  • 구름조금금산 20.7℃
  • 흐림강진군 20.9℃
  • 구름조금경주시 21.2℃
  • 구름많음거제 21.4℃
기상청 제공

해외소식

레브이뮨, COVID-19 치료제 CYT107의 II상 발표

영국에서는 긴급 공공 보건 국가 우선 과제로 지정

감염병과 암에 대한 CYT107 면역 치료제를 개발하는 비공개 바이오 의약품 회사 레브이뮨(RevImmune)은 COVID-19 치료를 위한 "일리아드(ILIAD)" II상 실험을 시작했다고 오늘 발표했다.  

다수의 COVID-19 임상 실험은 흔히 COVID-19 환자들에게 발생하며 심각한 손상을 초래할 수 있는 고염증 단계의 완화에 초점을 맞춰왔다. 그러나, 고염증 단계는 일반적으로 일시적이며, 흔히 면역력 고갈과 T 세포 손실 단계로 이어진다는 인식이 늘고 있다. CYT107 치료법은 면역 T세포의 수를 크게 늘리고 고갈된 면역력을 바로잡도록 설계되었다.

CYT107은 인체 T세포 마스터 성장 인자를 치료제 형태로 만든 인터루킨-7(IL-7)이다. CYT107은 임상 실험에 참여한 440 여명의 환자들에게 처방되었는데 심각한 감염으로 인해 T세포의 수가 현저히 낮아진 집중치료실 환자 등의 T세포의 수와 다양성을 크게 늘리는 것으로 밝혀졌다. CYT107은 심지어 위중한 환자들에게도 탁월한 안전성을 보인다.

COVID-19 치료를 위한 CYT107의 "일리아드" II상 실험은 영국 국민건강보험이 "긴급 공공 보건 국가 우선 과제"로 지정했다. 본 실험은 영국에서 5월 중순 시작되었으며 영국 전역에 있는 10개 사이트에서 환자들을 등록하고 있다. 실험은 프랑스와 벨기에에서 6월 초에 시작되었다. 미국에서는 실험이 준비 중이다.

레브이뮨은 본 COVID-19 임상 실험 외에 12 명의 COVID-19 환자들을 컴패셔닛 케이스(다른 선택이 없는 환자들에게 비인가 약품을 투여)로 치료했다. 본 컴패셔닛 케이스의 데이터는 일리아드 실험 설계에 도움을 주었으며 피어리뷰 논문으로 발표될 예정이다.

CYT107/IL-7의 면역력 복구 효과는 빠르면서도 오래 간다. 치료에는 2-4 주 동안 주당 단 두 번의 처방만이 있을 뿐이다. 지금까지의 임상 실험에서는 CYT107 처방 시작 며칠 만에 효과가 나타났으며 2-4주 처방 이후 1년까지 그 효과가 지속되었다. 시간이 지남에 따라 면역 세포 수를 계속 늘리는 CYT107의 지속 효과는 환자의 재발과 재입원의 주요인인 후기 감염의 예방에 중요하다.  

CYT107/IL-7은 다른 치료제들과도 쉽게 병행 사용 가능하다. 예를 들어, CYT107/IL-7은 렘데시비르와 같은 치료제, 기타의 항 바이러스 치료제 및/혹은 소염 치료제들과도 병행 사용할 수 있다. 따라서, CYT107은 COVID-19와 기타 감염병 환자들의 면역 시스템을 안전하게 강화시킴으로써 동 질병들의 치료 결과를 개선할 수 있는 새로운 방법을 제공한다.

레브이뮨은 영국 실험 코호트를 이끌고 있는 주임 연구자 마누 샨카르-하리 박사, 프랑스와 벨기에의 실험 코호트를 이끌고 있는 주임 연구자 브루노 프랑수아 박사 뿐만 아니라 세인트루이스 소재 워싱턴대학의 리차드 호치키스 박사와 켄 레미 박사, 플로리다대학 게인스빌 캠퍼스의 라일 몰다웨 박사와 스캇 브레이큰릿지 박사 그리고 프레드허친슨암연구센터의 암면역치료실험네트워크(CITN) 디렉터 마틴 A. "맥" 치버 박사 등과 같은 중환자 치료 및 면역 분야 최고의 전문가들과 협업하고 있다.

레미 박사는 "중국, 이탈리아와 미국에서 지난 몇 달 동안 나온 데이터는 COVID-19에 감염된 환자들에게 지속적이며 엄청난 림프구 손실과 함께 심각한 면역력 저하가 있었음을 보여주었다"면서 "COVID-19 사망 환자들은 가장 엄청난 림프구 손실을 입었으며 그 중 50%는 병원 내 2차 감염 케이스"라고 말했다.

호치키스 박사는 "IL-7은 면역력이 저하된 HIV, C형 간염과 JC바이러스 환자들에게서 항 바이러스 활동을 했다는 사실이 충분히 입증되었다"면서 "그 외에, 우리가 여러 병원에서 레브이뮨과 함께 진행한 II상 실험에서 CYT107은 생명이 위독한 패혈증 환자들의 림프구 감소(적은 T 세포 수)세를 반전시켰으며 면역력을 향상시키기도 했다. 우리는 IL-7/CYT107이 다양한 감염병으로 인해 면역력이 저하된 환자들을 치료할 수 있는 중요하고도 새로운 치료제라고 믿고 있다"고 설명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행정

더보기

배너

제약ㆍ약사

더보기

배너

의료·병원

더보기
의협, “한방첩약 급여화 시범사업 철회” 거듭 요구 대한의사협회(회장 최대집)는 3일 한방첩약 급여화 시범사업 추진을 논의하기 위한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 소위원회 회의에 앞서 긴급 집회를 열고 이 시범사업의 철회를 다시 한 번 촉구했다. 이날 오후 2시 30분 서울 서초동 국제전자센터 앞에서 열린 ‘한방첩약 급여화 시범사업 철회 촉구 집회’에서 의협 변형규 보험이사는 “안전성도 검증되지 않은 한방첩약에 대한 건강보험 급여가 얼마나 국민건강에 위해를 끼치고 건강보험재정을 낭비시키는지 건정심 위원과 국민들에게 정확하게 알리고 싶다”며 집회의 취지를 설명하고 “반드시 시범사업 철회를 이끌어 내 국민의 건강권을 보호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대집 회장은 “의협은 국민건강을 최우선으로 책임져야 하는 전문가 단체”라며, “한방첩약 급여화를 반대하는 것은 단순히 건강보험 재정이나 한의계와의 직역간 다툼의 문제가 아닌 국민의 건강권을 지키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또 “전문가뿐만 아니라 환자단체도 안전성과 유효성 입증이 가장 중요하다고 지적하고 있음에도 검증되지 않은 첩약에 건강보험 재정을 투입해 시범사업을 진행하고, 오히려 시범사업을 통해 안전성과 유효성을 검증하겠다는 것이 보건복지부 입장에서 어떻게 가능한